30 results found
 

20120705 서울: 정부의 ‘과학 연구용 포경’ 계획은 상업적 포경의 길

Press release | 2012-07-05 at 17:07

한국 정부 대표단은 4일(현지시간) 파나마에서 열린 국제포경위원회(IWC) 연례회의에서 한국 수역 안에서 `과학연구용 포경'을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린피스 서울 사무소 한정희 해양캠페이너는 “고래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은 전 세계적으로 수천 명에 달하지만 연구를 목적으로 고래를 죽이는 사례는 없었다”면서 “때문에 이번 정부 방침은 상업적 포경의 길을 열어두기 위한 포석으로 밖에는 해석될 수 없다”고 했다.

20121205 서울: 그린피스, 정부의 과학포경 계획 철회 확인

Press release | 2012-12-05 at 12:36

그린피스는 12월 4일 (영국 현지시각) 한국 정부가 ‘과학적 연구’ 목적의 포경계획을 철회했음을 확인했다. 12월 3일은 그동안 과학포경 개시를 추진해 온 정부가 국제포경위원회(IWC) 과학위원회에 ‘과학포경 연구 계획서’를 제출해야 하는 마지막 날이었다.

- 고래보호

Hub | 2012-11-05 at 9:30

남획, 사기, 고갈 등 전세계 포경산업 뒤에 있는 탐욕의 고리로 인해 고래무리들이 하나씩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일부 고래종의 개체 수는 이미 급속히 줄어들어 앞으로 수십 년간 보호활동을 벌인다 해도 영원히 회복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20121128 서울: 정부의 과학포경 계획 완전한 철회 촉구

Press release | 2012-11-28 at 16:00

그린피스와 함께 정부의 과학포경 계획에 반대하는 국내 동물 및 환경보호단체들 (동물사랑실천협회, 동물자유연대, 카라, 한국동물보호연합, 핫핑크돌핀스, 환경운동연합 이상 가나다순)은 오늘 오전 10시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정부가 과학포경 계획을 완전히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사라지는 고래: 한국의 불편한 진실

Publication | 2012-09-19 at 9:00

그린피스는 '사라지는 고래: 한국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보고서를 출간하며 국제포경위원회 회원국인 한국 정부에 혼획으로 희생되는 고래의 수를 최소화 할 것을 촉구합니다. 보고서는 한국정부의 미온한 규제로 인해 위협받고 있는 한국 연근해 고래의 현실을 고발하며 향후 정책 개선 방안을 제시합니다. 정부는 적절한 관리 감독의 부재로 야기된 무분별한 남획과 혼획으로부터 해양생태계를 보호해야 할 것입니다.

20120919: 정부의 과학포경 계획 철회 및 불법포경 규제이행 강화 촉구

Press release | 2012-09-19 at 14:26

그린피스는 정부가 한국 연근해에서 불법포경과 혼획을 줄이기 위한 규제이행을 강화할 것과, 과학포경 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그린피스는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사라지는 고래: 한국의 불편한 진실” 보고서를 발표하고 정부의 미온한 규제 이행으로 인해 밍크고래의 높은 혼획률과 불법포경이 성행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정부의 공식 집계인 90마리 보다 훨씬 더 많은 400마리에서500마리가 죽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구시민의 목소리가 모이면 다시 한번 고래를 구할 수 있을까요?

Feature Story | 2012-11-15 at 13:32

그린피스는 개개인의 작은 참여가 지구와 인류 모두의 공존에 얼마나 큰 역할을 하는지 알려 왔습니다. 지난 9일, 서울의 계성여고 학생들을 만난 것도 이러한 노력의 일환이었습니다. 120 여 명의 학생들은 그린피스 캠페이너와 함께 다른 문화와 환경에 속한 사람들이 어떤 문제를 겪고 있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각자가 어떤 행동을 할 수 있는지를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레인보우 워리어 쉽투어] 자원봉사자 문근영씨의 이야기

Feature Story | 2012-11-20 at 18:00

자원봉사자 문근영씨는 지난 9월, 레인보우 워리어호 쉽투어에 약 7주 동안 참가했습니다. 문근영씨가 그린피스 활동가들과 함께 쉽투어 하며 느낀 점들을 이야기 합니다.

정부, 세계의 과학포경 반대 목소리 경청을

Feature Story | 2012-11-20 at 14:04

지난 7월, 파나마에서 열린 제64회 국제포경위원회 연례회의에서 한국정부가 과학포경 개시를 선언하자 이에 대해 국제사회의 비난이 빗발쳤다. 미 국무부가 반대성명을 발표하고 호주 총리, 뉴질랜드 외무장관까지 나서 외교적 압박을 하자 농림수산식품부는 어업인과 환경단체, 국내외 전문가 등의 의견 수렴을 충분히 거친 뒤 과학포경 계획서 제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한 발 물러섰다.

한국의 사라지는 고래들

Standard Page | 2012-11-05 at 10:00

국제포경위원회(IWC) 회원국인 한국은 1986년부터 포경을 금지해 왔으며 과학포경 및 원주민 포경 모두 실시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약 35종의 고래가 한국 수역에 서식하고 있으며 그 개체수는 9-10만 마리로 추산되는데, 이 중 대부분은 소형고래류입니다.

1 - 1030 개의 결과

results per page
10 | 2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