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 results found
 

참치, 어디까지 알고 있나요?

Feature Story | 2014-05-02 at 9:28

5월 2일, 오늘은 '세계 참치의 날'입니다. 과연 무슨 날일까요? 전세계적으로 다 함께 참치를 먹자고 장려하는 날일까요? 우리에게 간편한 단백질 보충식이자 고급요리가 되기도 하는 참치, 참치의 날을 맞아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참치' 이야기를 들려드리고자 합니다.

20120807: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WCPFC) 회의 현장서 참치남획의 심각성 경고

Press release | 2012-08-07 at 15:59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7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열리고 있는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WCPFC) 제8차 과학위원회 현장에서 남획으로 인한 참치고갈의 심각성을 알렸다. 각각 다른 세대를 대표하는 그린피스 활동가 3명은 회의장에서 “No Fish, No Future” “우리 세대에게 참치를 남겨주세요”라는 메시지를 통해 회의에 참석 중인150여 명의 과학자 및 옵저버들에게 참치고갈의 심각성을 알렸다.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WCPFC): 공중을 나는 참치!

Feature Story | 2012-08-10 at 17:26

저는 지금 부산 롯데호텔 회의장에 와 있습니다. 바로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의 제8차 과학위원회 회의(WCPFC SC8) 참석을 위해서입니다. 이 회의는 일본, 한국, 필리핀과 같은 주요 어업국을 포함하는 WCPFC 회원국들의 대표 및 과학자 150명 이상이 참치조업의 현황을 검토하는 자리입니다.

사라지는 고래: 한국의 불편한 진실

Publication | 2012-09-19 at 9:00

그린피스는 '사라지는 고래: 한국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보고서를 출간하며 국제포경위원회 회원국인 한국 정부에 혼획으로 희생되는 고래의 수를 최소화 할 것을 촉구합니다. 보고서는 한국정부의 미온한 규제로 인해 위협받고 있는 한국 연근해 고래의 현실을 고발하며 향후 정책 개선 방안을 제시합니다. 정부는 적절한 관리 감독의 부재로 야기된 무분별한 남획과 혼획으로부터 해양생태계를 보호해야 할 것입니다.

사라지는 고래: 한국의 불편한 진실

Publication | 2012-09-19 at 9:00

그린피스는 '사라지는 고래: 한국의 불편한 진실'이라는 보고서를 출간하며 국제포경위원회 회원국인 한국 정부에 혼획으로 희생되는 고래의 수를 최소화 할 것을 촉구합니다. 보고서는 한국정부의 미온한 규제로 인해 위협받고 있는 한국 연근해 고래의 현실을 고발하며 향후 정책 개선 방안을 제시합니다. 정부는 적절한 관리 감독의 부재로 야기된 무분별한 남획과 혼획으로부터 해양생태계를 보호해야 할 것입니다.

20120607 서울: 남극해보존연대(AOA)와 국내 환경단체 남극해에 해양보호구역 설정 촉구

Press release | 2012-06-07 at 15:29

남극해보존연대(AOA) 대표단과 이에 참여하는 국내 환경단체들(환경운동연합, 시민환경연구소,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 사무소)은 세계 해양의 날에 앞서 7일 오전 11시,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남극해의 40%를 보호구역으로 설정할 것을 촉구했다.

20120919: 정부의 과학포경 계획 철회 및 불법포경 규제이행 강화 촉구

Press release | 2012-09-19 at 14:26

그린피스는 정부가 한국 연근해에서 불법포경과 혼획을 줄이기 위한 규제이행을 강화할 것과, 과학포경 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그린피스는 19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사라지는 고래: 한국의 불편한 진실” 보고서를 발표하고 정부의 미온한 규제 이행으로 인해 밍크고래의 높은 혼획률과 불법포경이 성행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정부의 공식 집계인 90마리 보다 훨씬 더 많은 400마리에서500마리가 죽어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20120807: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WCPFC) 회의 현장서 참치남획의 심각성 경고

Press release | 2012-08-07 at 15:59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7일 부산 롯데호텔에서 열리고 있는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WCPFC) 제8차 과학위원회 현장에서 남획으로 인한 참치고갈의 심각성을 알렸다. 각각 다른 세대를 대표하는 그린피스 활동가 3명은 회의장에서 “No Fish, No Future” “우리 세대에게 참치를 남겨주세요”라는 메시지를 통해 회의에 참석 중인150여 명의 과학자 및 옵저버들에게 참치고갈의 심각성을 알렸다.

20120911: 동원산업 본사에서 지속가능한 어업방식 이행 촉구

Press release | 2012-09-11 at 13:25

그린피스는 11일 오전, 국내 최대 참치업체인 동원산업의 본사에서 액션을 펼쳤다. 비폭력적인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액션에서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서울 양재동 동원산업 본사 발코니에 남획으로 고갈되는 참치를 상징하는 앙상한 고기뼈 모형을 커다란 그물에 달아 내리고 “동원, 참치싹쓸이 한국대표”라는 배너를 펼쳤다.

20121129 마닐라: 주요 원양어업국들에 급감하는 참치자원의 보호 촉구

Press release | 2012-11-30 at 11:00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필리핀 마닐라에서 다음주에 열릴 중서부태평양수산위원회(WCPFC)에서 주요 원양어업국들이 참치자원 보호를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오늘 참치 마스코트를 입고 필리핀 주재 한국, 일본, 미국 대사관 및 유럽연합 대표국, 그리고 대만 경제문화국 건물 앞에서 “남획을 멈춰주세요(Help End Overfishing)”라는 배너를 들고 이와 같이 요구했다.

1 - 1037 개의 결과

results per page
10 | 2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