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results found
 

여러분이 알아야 하는 동원산업의 리스크

Feature Story | 2014-03-21 at 17:00

오늘 오전, 그린피스는 동원산업 본사 앞에서 동원의 연례총회에 참석하는 주주들에게 "Your money is at risk(당신의 투자가 위험합니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그린피스가 이러한 메시지를 전달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공지] 그린피스 액티비스트 설명회

Feature Story | 2015-05-14 at 16:52

“행동을 통한 긍정적인 변화”는 그린피스를 이끄는 원칙입니다. ‘비폭력직접행동(NVDA∙Non Violent Direct Actions)이라고도 불리는 그린피스 액션은 기업과 정부, 시민들의 변화를 유도합니다. 더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액션을 위해 다양한 경험을 가진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동원산업의 불법어업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자세

Feature Story | 2013-03-22 at 14:14

지난주, 그린피스는 한국의 최대 참치업체인 동원산업이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불법어업을 하며 위조문서를 사용한 사실을 폭로했습니다. 이제서야 밝혀졌지만, 실상은 지난 2011년부터 서아프리카해에서 어업해 온 동원산업의 참치 선망어선 '프리미어 호(PREMIER)'가 연루된 불미스러운 사건입니다.

동원의 약진 뒤에 숨겨진 불편한 진실

Publication | 2013-08-12 at 12:00

그린피스는 참치 공급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는 어업 회사에 대한 투자 리스크에 대한 투자자의 이해를 돕고자, 동원산업 사례와 함께 동원의 ESG(환경, 사회, 거버넌스)기준을 중심으로 한 태평양 참치어업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공지] 그린피스 액티비스트 설명회

Feature Story | 2014-10-24 at 17:00

“행동을 통한 긍정적인 변화”는 그린피스를 이끄는 원칙입니다. “비폭력적 직접행동”의 기치 아래, 그린피스는 기업, 정부, 대중에게 변화를 요구하는 액션을 펼칩니다. 더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액션을 위해, 아래와 같이 다양한 경험을 가진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국에는 착한 참치캔이 없다.

Feature Story | 2013-06-10 at 14:00

그린피스는 동원산업에 ‘최악의 참치캔 상’을 수여하는 액션을 벌였습니다. 이는 그린피스가 발표한 보고서 ‘한국에는 없는 착한 참치’의 2013년 착한 참치캔 순위에서 동원산업이 최하위를 차지했기 때문에 이뤄진 액션입니다.

20130314 서울: 동원산업, 아프리카 국가 상대로 한 사기 범죄로 고발 위기

Press release | 2013-03-14 at 12:37

한국 최대 참치업체 동원산업이 아프리카 연안에서 불법어업 행위를 하고, 관련 혐의를 무마하고자 아프리카 라이베리아 정부의 공문서를 위조한 혐의로 형사고발을 당할 위기에 처했다. 이에 그린피스는 해당 선박의 어업허가를 당장 중단하고, 철저한 진상 조사 후 범죄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중히 처벌할 것을 한국 정부에 촉구한다.

활동가 이야기: 피지에서 온 봉사자가 한국의 동원에게

Feature Story | 2012-09-17 at 16:24

제 고향인 피지에서는 생선이 주요 식량일뿐 아니라 어업이 생계수단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많은 어획이 한국과 같이 먼 곳에서 오는 어선들에 의해 이루어지고 그들은 태평양을 남획으로 파괴시키고 있습니다.

20131101 서울: 그린피스 "정부, 불법어업 원양대기업에 국민세금 몰아줘"

Press release | 2013-11-01 at 11:00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11월 1일 원양산업계에 지원하고 있는 정부 보조금의 실태를 처음으로 조사한 보고서 ‘한국 원양산업 지원실태와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정부가 지난 3년 동안 보조금을 원양 대기업들에 편중 지원해온 사실을 비판했다. 또 불법어업으로 국가의 위신을 떨어뜨린 기업에도 세금이 낭비되고 있는 상황을 고발했다.

20130422 서울: 그린피스 동원 불법어선에 해상액션, 한국 정부의 조속한 조사 촉구

Press release | 2013-04-22 at 11:30

동원산업의 참치 원양어선 프르미에(Premier)호는 서아프리카 해역에서의 불법어업과 공문서 위조 혐의로 현재 라이베리아 정부의 조사가 진행중임에도 불구하고 인도양에서 버젓이 어업활동을 하고 있었다. 이 같은 사실은 그린피스 해양탐사선의 인도양 해양감시 활동 중 발각되었고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해당 어선에 ‘불법’이라고 페인트 칠을 하고 ‘동원, 바다의 무법자’라는 배너를 펼치며 이 어선의 불법행위에 대한 한국정부의 조속한 조사를 촉구하였다.

1 - 1029 개의 결과

results per page
10 | 2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