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 results found
 

오해와 진실

Hub | 2014-04-07 at 13:57

일본, 노르웨이, 아이슬란드를 비롯한 몇몇 나라의 포경 업계는 반쪽 진실과 노골적인 거짓말로 상업 포경을 옹호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실태

Hub | 2014-04-07 at 13:57

국제포경위원회(IWC) 회원국인 한국은 1986년부터 포경을 금지해 왔으며, 과학포경 및 원주민 포경 모두 실시하지 않고 있습니다.

문제점

Hub | 2014-04-07 at 13:57

우리에게 익숙한 참치는 사실 바다의 상위 포식어류입니다. 일부 참치의 다 자란 성어는 성인 남성보다 크고, 소 2마리의 무게에 달합니다. 최고 시속 160km로 헤엄치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런 참치를 더 많이 먹길 원하는 인간의 욕심으로 인해 바다에서 참치가 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태평양 참다랑어, 눈다랑어, 황다랑어, 가다랑어 등 7개의 참치 어종의 37.5%가 이미 완전히 남획되었기 때문입니다.

문제점

Hub | 2014-04-07 at 13:57

태고의 자연을 간직한 곳으로 알고 있지만, 남극은 사실 이미 인간의 손때로부터 자유롭지 못합니다. 인간의 남극 탐험은 이미 2세기 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탐험과 함께 시작된 물개와 표범에 대한 무차별적인 사냥으로 한때 이들 생물종의 개체수는 급격히 감소하기도 했습니다. 또, 대규모로 이뤄진 상업 포경은 푸른 대왕고래와 지느러미 긴수염고래를 멸종위기에 몰아 넣었습니다. 최근에는 돈이 되는 희귀 어종을 찾는 상업 어획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착한 참치 요구

Hub | 2014-04-07 at 13:00

그린피스는 지난 2012년부터 참치캔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표하며, 국내 참치 기업들에 '착한 참치' 출시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그린피스와 함께 지속가능한 어업을 통해 만든 착한 참치를 요구한다면, 우리도 착한 선택을 할 수 있습니다.

남극해 보존

Hub | 2014-02-27 at 16:00

혹독한 기후와 환경에도 불구하고, 남극에는 지구 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생명체들이 숨쉬고 있습니다. 연안해역과 남극해에는 아주 작은 미생물부터 남극의 대명사 펭귄, 바다표범, 거대한 고래까지 다양한 해양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고래 보호

Hub | 2014-03-14 at 9:30

전 세계 포경 산업 뒤에 있는 탐욕의 고리로 인해 고래 무리들이 하나씩 남획, 고갈되어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일부 고래종의 개체 수는 이미 급속히 줄어들어 앞으로 수십 년간 보호활동을 벌인다 해도 영원히 회복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해양 보호

Multimedia hub | 2011-12-09 at 21:35

Oceans videos

해양 보호

Multimedia hub | 2011-12-09 at 22:03

Oceans

해양 보호

Hub | 2014-02-06 at 16:47

바다가 없다면 우리 인간은 생존할 수 없있습니다. 바다는 우리가 먹는 다양한 수산물의 공급원이자, 산소를 만들어내고, 지구 기후의 균형을 유지시켜 주기 때문입니다. 지구 상의 80%가 넘는 생물이 바닷속에 살고 있습니다. 우리 인간은 바다 없이 살 수 없으면서도, 파괴적 어업으로 바닷속 생태계에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남획과 혼획을 막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전 세계 바다의 40%를 해양보존구역(Marine Reserves)으로...

1 - 10191 개의 결과

results per page
10 | 2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