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의 시작

1971년, 몇 명의 활동가들이 작고 낡은 낚시배를 타고 캐나다의 밴쿠버를 출발했습니다. 이들이 맡은 일은 미국 군부가 알라스카 서부에 위치해 있는 아주 작은 화산섬인 암치트카(Amchitka)에서 지하 핵실험을 하는 것에 반대하는 시위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그곳에 도착할 수는 없었지만 그 후 이 활동가들은 개별적이고 비폭력적인 행동이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그린피스(Greenpeace)라고 불리는 단체를 만들었습니다.

암치트카는 지진이 잦은 곳이었고 활동가들은 지하 핵실험이 일으킬 폭발로 인해 끔찍한 지진과 쓰나미가 발생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섬은 3,000여 마리로 멸종위기에 있는 바다 수달의 마지막 피난처이기도 했고, 흰머리 독수리와 송골매 그리고 다른 야생생물들의 서식지이기도 했습니다.

암치트카로 향하는 도중 창립자 중 한 명이자 당시 필리스 코맥(Phyllis Cormack)이라는 이름의 배를 타고 있던 밥 메칼프(Bob Metcalfe)는 CBC 라디오에 전화를 걸어 성명서를 냈습니다. "우리는 우리 배를 그린피스라고 부릅니다. 왜냐하면 그 이름이야말로 우리 시대의 가장 큰 두 가지 문제에 개입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이름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 문제는 바로 환경의 생존과 세계의 평화입니다. (...) 우리는 스스로를 급진적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아이들과 미래 세대를 위해 환경을 보수하자고 주장하는 보수주의자들입니다."

단체의 이름을 지은 사람은 또 한 명의 창립자, 빌 다넬(Bill Darnell)입니다. 어떤 사람이 평화를 뜻하고자 하는 그의 제스쳐에 조명을 비추자 그는 "그걸 그린피스라고 하죠"라고 말했던 것입니다.

그린피스는 암치트카에 도착하기도 전에 미국 해군에 의해 앞을 가로막혔고 오던 길로 방향을 강제로 돌려야만 했습니다. 밴쿠버에 도착했을 때 그들은 자신들이 처음 벌인 행동이 대중의 갑작스러운 관심을 촉발시켰고 폭넓은 지지를 받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미국은 여전히 폭파를 계속했지만 이성적인 이들의 목소리는 결국 같은 해에 암치트카에서 핵실험이 중단되도록 만들었고, 이후 그 섬이 조류 보호구역으로 지정되는 결과를 이끌어냈습니다. 

1970년대 내내 그린피스 운동은 다른 국가들로 퍼져 나갔고, 포경산업과 유독성 폐기물을 포함한 다양한 환경 문제에 대한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1979년, 국제 그린피스가 설립되었고 그 본부는 현재 암스테르담에 위치해 있습니다.

오늘날 그린피스는 전지구적 환경 캠페인을 우선적으로 펼치고 있는 국제적 단체로, 3백만명에 가까운 지지자들이 전세계에 분포해 있으며 41개의 각 지역단위 및 국가 단위 사무소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