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와 에너지

기후변화는 이미 인류와 생태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녹아내리는 빙하와 영구동토층, 무너지는 북극의 얼음, 죽어가는 산호초, 높아지는 해수면, 변화하는 생태계, 치명적인 더위에서 우리는 기후변화의 현실을 볼 수 있습니다.

핵, 석탄 및 석유와 같이 치명적이고 불결하며 위험한 에너지와 청정하고 재생가능한 에너지 사이에서 선택해야 한다면 여러분은 무엇을 선택하시겠습니까? 현명하게 이용되는 재생가능에너지는 우리의 필요에 부응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피폭의 위험이 없고, 핵폐기물도 나오지 않으며, 원유유출에 의한 해양오염이 없고, 기후변화도 유발하지 않는, 우리가 신뢰할 수 있는 에너지입니다. 우리는 100% 재생가능 에너지로 움직이는 세계를 만들 수 있습니다. 그린피스가 한국에서 그와 같은 변화를 만드는데 동참하시겠습니까?

기후변화는 인류가 이제까지 직면했던 환경 문제 중 최대의 환경위협이자 도전입니다. 기후변화는 화석연료를 태우고 오래된 숲과 이탄지(습지 등에서 식물유해가 퇴적된 토지, 이산화탄소 저장고라 여겨짐)를 파괴할 때 배출되는 온실가스의 축적으로 인해 야기되었습니다.

기후변화: 현재의 지구 온난화는 이전의 온난기를 야기한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는 설명할 수 없습니다. 절대다수의 기후변화 과학자들은 최근 인류가 경험하고 있는 전지구적 기온상승이 인류의 활동때문이라는 사실에 모두 동의하고 있습니다.

석탄사용: 석탄을 사용하는 화력발전소는 인류가 만들어내는 이산화탄소 배출의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는 우리 기후가 직면하고 있는 최대의 단일 위협요소가 석탄이라는 말입니다. 총 이산화탄소 배출의 1/3이 석탄을 연소하는 데서 나옵니다. 석탄은 전세계 발전량의 약 40%를 생산하고 있으며 만약 산업발전이 현재의 속도로 진행된다면 향후 100년 안에 수백개의 새로운 화력발전소가 세워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답이없는: 핵산업계의 홍보에도 불구하고 온실가스 배출을 의미 있는 수준으로 떨어뜨리기 위해 원자력발전소를 더 많이 건설하는 것은 수조원의 비용과 수만톤의 치명적인 고준위 핵폐기물 발생을 의미합니다. 뿐만 아니라 이는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원료가 폭넓게 확산되는데 기여하는 것이며 더 나아가 핵 사고의 위험을 야기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마도 가장 중요한 문제는 청정에너지라는 해결책의 실현을 저지시킨다는 점일 것입니다.

남벌: 남벌로 인한 산림의 전용은 기후변화를 야기하는 또 다른 주요 원인입니다. 오래된 숲과 이탄지는 수 세기에 걸쳐 엄청난 양의 이산화탄소를 축적해왔습니다. 이와 같은 숲과 이탄지의 파괴는 이들이 지니고 있었던 이산화탄소를 대기중으로 방출하게 합니다. 이것이 바로 그린피스가 남벌 종식 캠페인을 펼치는 이유입니다. 그린피스는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인도네시아(Indonesia), 콩고(Congo), 아마존(Amazon)에 있는 오래된 숲의 남벌을 종식시키려 활동합니다.

지저분한자료: 효과적인 기후변화 협상을 위한 정부의 진전이 오랫동안 부재한 상태에서 기업의 역할이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습니다. IT는 전세계가 번창하고 있는 클린에너지경제로 이행하는 것을 돕는 특별한 위치에 있습니다. 그린피스의 'Cool IT Challenge' 캠페인은 IT 기업들에게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기업과 기후변화의 상호이해관계 속에서 기업이 중요한 정책전환을 이루어내도록 촉구하고 있습니다.

재생가능에너지, 에너지 효율성, 그리고 환경적으로 건전한 새로운 기술들은 이미 존재합니다. 그린피스는 지구에 무해하고 인류번영을 돕는 기후 해결책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린피스의 활동

그린피스는 한국이 석탄 및 핵과 같이 불결하고 위험한 에너지의 사용을 중단하고 국내 에너지 수요를 맞추면서 재생가능 에너지와 에너지 효율성을 증진시킬 전환을 이룩하도록, 그리하여 실질적이고 지속가능한 해결책을 취할 수 있도록 돕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습니다. 또한 그린피스는 국제기후변화협상에서 한국정부의 역할도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소식

 

한국에서 맞는 두번째 레인보우 워리어

Feature Story | 2013-07-05 at 13:55

오늘(5일) 그린피스의 대표적인 환경감시선 레인보우 워리어가 한국에 왔습니다. 그리고 인천 도착과 함께 ‘원전비상 투어’를 시작합니다. 이번 투어는 제가 2년 전 방문했을 때와 정말 흡사합니다. 단 하나 다른 점이 있다면 이 배가 최근 만들어진 새로운 레인보우 워리어라는 점입니다.

봉사자 이야기: 명동 한가운데서 만든 변화

Feature Story | 2013-07-04 at 11:37

그린피스는 23일부터 고리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부산시의 미흡한 방재대책을 개선시키기 위해 서명운동을 시작했습니다. 더불어 곧 방문하는 레인보우 워리어의 오픈보트 행사를 알리기도 했습니다. 저는 원전의 불량부품 소식을 접하며 원전사고가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기에 이 활동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안내] 레인보우 워리어 인천 오픈보트

Feature Story | 2013-07-03 at 16:55

한국을 처음 방문하는 레인보우 워리어 III호가 7월 6일과 7일(토, 일) 인천항에서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함께 할 수 있는 행사들, 오시는 방법과 유의사항을 알려드립니다.

한국 제2의 경제도시 부산의 안전이 당신의 손에

Feature Story | 2013-06-26 at 18:47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원자력발전소 고리원전 1호기. 설계수명을 넘겨 35년 째 가동 중인 이 원전에서 현재까지 고장만 129 건이나 발생했습니다. 이 1호기 옆에는 그동안 5기가 추가로 지어져 운영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현재 2기가 건설 중에 있습니다. 게다가 앞으로 2기가 더 지어질 예정입니다.

그린피스 역사의 중심, 레인보우 워리어

Feature Story | 2013-06-25 at 15:55

레인보우 워리어는 왜 ‘레인보우 워리어(Rainbow Warrior)’ 라 불리게 되었을까요? 1971년 그린피스의 첫 대원들은 미국의 핵실험을 반대하기 위해 첫 항해를 떠납니다. 핵실험이 벌어지는 암치트카 섬으로 향하는 길, 대원 중 하나였던 언론인 헌터가 어떤 방랑자에게 받았다는 책 한 권을 꺼내놓습니다.

46 - 50113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