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상의 80%가 넘는 생물이 바닷속에 살고 있습니다. 우리 인간 역시 바다에 크게 의존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숨쉬는 산소의 절반 이상이 바다에서 생성되고, 기후 및 강수량 역시 바다에 의해 조절됩니다. 바다는 수산물이라는 식량을 제공해 줄 뿐만 아니라, 웅장한 아름다움으로 우리의 삶에 생기도 불어넣어 줍니다.

참치 남획 반대

세계 어족자원 감소 문제의 가장 중심에 있는 참치, 특히 태평양의 참치 개체수 감소에 한국은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Read more

 

남극해 보존

지구촌 그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수많은 생명체들이 살고 있는 남극해. 남획과 기후변화로 위협받는 그들 삶의 터전을 이제는 지켜내야 합니다. Read more

  

고래 보호

전 세계적으로 감소한 고래들. 과학 연구를 빌미로 이루어지는 상업포경은 남획과 혼획으로 사라져가는 고래에게 또 다른 위협이 됩니다. Read more

새로운 소식

 

남극해를 둘러싼 국제 원양자본의 오메르타

Blog entry by 박지현 해양 캠페이너 | 2013-07-29

햇볕도 잘 들지 않는 지구 남쪽 끝, 차가운 얼음 바다로 장막을 친 채 3천만 년 동안 잠들어 있던 얼음 대륙 남극. 지구상에서 가장 춥고 건조하며 세찬 바람이 부는 가혹한 기후와 환경 덕분에 오랜 시간 동안 인간의 손길이 닿지 않던 태고의 자연이었습니다. 그러나 불과 2백 여 전 인류가 처음 남극을 발견한 이후로 남극은 인간의 남획과 약탈에 끊임없이 시달려왔습니다. 전설의 고래, 털가죽 물개, 코끼리 바다표범, 펭귄...

[캠페이너의 목소리]원양산업발전법 개정안 통과, 그러나 지금부터 시작이다

Feature Story | 2013-07-04 at 18:00

얼마 전, 해양수산부 고위 관계자를 만났습니다. 그는 이번 원양산업발전법 개정은 그린피스의 업적이자 한국 원양어업 50년 역사에서 하나의 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해양수산부 공무원은 개인적으로 존경한다는 말까지 전했습니다. 지난 몇 개월간 외교부, 해양수산부, 환경부, 국회 관계부처 상임위원회, 법안 심사소위원회의 문턱이 닳도록 드나들던 기억이 주마등처럼 떠올랐습니다.

피츠버그에서 7일: 지속가능한 참치를 향한 캠페인

Blog entry by 앤지 셴(Angie Shen) 그린피스 활동가 | 2013-06-19

지난 6월 10일, 저를 포함한 그린피스 활동가 12명은 피츠버그(Pittsburgh)로 떠나기 위해 짐을 꾸렸습니다. 미국의 참치업체 스타키스트(Starkist) 본사를 찾아가, 미국 최대 참치 브랜드인 스타키스트와 이를 소유한 한국 최대 참치 브랜드인 동원이 현재 파괴적인 방법으로 참치를 잡고 있음을 알리는 것이 이번 방문의 목적이었습니다. 스타키스트와 동원산업은 상어, 바다거북, 바닷새 등 여러 해양 생물들을...

한국에는 착한 참치캔이 없다.

Feature Story | 2013-06-10 at 14:00

그린피스는 동원산업에 ‘최악의 참치캔 상’을 수여하는 액션을 벌였습니다. 이는 그린피스가 발표한 보고서 ‘한국에는 없는 착한 참치’의 2013년 착한 참치캔 순위에서 동원산업이 최하위를 차지했기 때문에 이뤄진 액션입니다.

남획의 나비효과로 파괴된 바다

Blog entry by 서우민 온라인 캠페이너 | 2013-05-31

오늘 한국에서 나비가 한 날개짓 때문에 다음 달 세네갈에 폭풍우가 몰아칠 수 있다. 작은 변화가 커다란 변화를 유발시키는 현상을 일컫는 ‘나비효과’입니다. 작은 변화의 여파도 이러한데 현재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남획은 우리가 사는 지구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요? 바다에서 육지까지 뻗어 간 파괴의 손길 ‘모래(Sandgrains)’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160명의...

16 - 2076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