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해 보존

혹독한 기후와 환경에도 불구하고, 남극에는 지구 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생명체들이 숨쉬고 있습니다. 연안해역과 남극해에는 아주 작은 미생물부터 남극의 대명사 펭귄, 바다표범, 거대한 고래까지 다양한 해양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지구 최후의 원시바다

지구의 가장 남쪽. 거대한 빙하로 이루어진 남극대륙은 불모의 땅,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지리적 조건과 극단적인 기후에도 불구하고 남극은 수많은 생명체들로 넘쳐 납니다.

남극 대륙에서 얼음이 덮혀 있지 않은 지역은 단 2% 뿐으로, 강인한 동식물만이 생존할 수 있습니다. 사실 남극 대부분의 생물들은 남극해와 그 주변에서 살고 있으며, 지구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없는 독특하고 다양한 생명들이 숨쉬고 있습니다. 아주 작은 미생물에서부터 거대한 고래까지 약 15,500종의 다양한 해양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얼음 아래 깊은 바다 속 해양 생물에 대해서는 아직도 모르는 게 많습니다. 남극 연구 탐사진들은 거의 매일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종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남극은 지구에 마지막으로 남은 자연의 보고임에 틀림 없습니다.

1961년 체결된 남극조약은 남극의 광물자원 개발을 금지하는 데는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남극해의 생물자원의 이용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규제가 미약합니다. 사실 남극의 생물종 남획 역사는 남극이 발견된 1819년 이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털가죽물개, 코끼리바다표범, 고래로 이어지는 인간의 탐욕은 이 동물들이 멸종위기에 내몰릴 때까지 계속되었습니다.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ommission for the Conservation of Antarctic Marine Living Resources, CCAMLR)는 이러한 남획과 약탈의 역사를 반성하고 남극해양의 보호를 위해 1982년 생겨난 조직으로 현재 한국, 미국, 중국을 포함한 25개 회원국이 매년 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CCAMLR의 틀 안에서 먹이사슬의 기초 먹잇감인 크릴에서부터 최상위 포식어종인 이빨고기까지 상업어획이 성행하고 잇습니다. 생물종 남획의 반성에서 출발한 CCAMLR는 변화를 만드는 작업을 왜 이렇게 더디게 진행할까요? CCAMLR 회의에서는 남극의 해양 생물 보호를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내리고, 어획을 금하는 해양보존구역(Marine Reserve)을 지정해야 합니다.

새로운 소식

 

추석 밥상에 오른 생선의 속내

Blog entry by 김혜린 | 2014-08-29

‘설에는 옷을 얻어 입고 한가위에는 음식을 얻어먹는다’는 속담이 말해주듯, 추석에서 풍성한 밥상은 빼 놓을 수 없습니다. 추석은 무엇보다 가족과 친척과 함께 음식을 나눠 먹으며 한 해의 수고를 격려하고 감사를 나누는 자리인 것이죠. 하지만, 이 감격의 자리와는 어울리지 않는 불청객이 있습니다. 기쁨을 반으로 줄이고 불쾌함을 배가 시키는 밥상 위의 씁쓸한 그림자. 차례상과 추석 밥상에 많이 올리는 ‘생선’, 아니 생선이...

해양수산부 VS 원양업계, 지금은 불법어업 전쟁중

Feature Story | 2014-08-01 at 11:57

지금 해양수산부는 원양산업계와 한창 전쟁 중입니다. 지난 해 우리나라가 미국과 유럽연합에 의해 연달아 불법어업국, 또는 ‘예비’ 불법어업국으로 지정되었기 때문입니다. 344척이나 되는 어선들이 모두 불법어업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문제는 일부 양심 없는 업체들입니다. 이런 양심 없는 없체들에 대해 지금부터라도 엄정한 처분을 내리는 것이 우리나라를 불법어업국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추석 밥상에 오른 생선의 속내

Blog entry by 김혜린 | 2014-08-29

‘설에는 옷을 얻어 입고 한가위에는 음식을 얻어먹는다’는 속담이 말해주듯, 추석에서 풍성한 밥상은 빼 놓을 수 없습니다. 추석은 무엇보다 가족과 친척과 함께 음식을 나눠 먹으며 한 해의 수고를 격려하고 감사를 나누는 자리인 것이죠. 하지만, 이 감격의 자리와는 어울리지 않는 불청객이 있습니다. 기쁨을 반으로 줄이고 불쾌함을 배가 시키는 밥상 위의 씁쓸한 그림자. 차례상과 추석 밥상에 많이 올리는 ‘생선’, 아니 생선이...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