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해 보존

혹독한 기후와 환경에도 불구하고, 남극에는 지구 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생명체들이 숨쉬고 있습니다. 연안해역과 남극해에는 아주 작은 미생물부터 남극의 대명사 펭귄, 바다표범, 거대한 고래까지 다양한 해양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지구 최후의 원시바다

지구의 가장 남쪽. 거대한 빙하로 이루어진 남극대륙은 불모의 땅,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지리적 조건과 극단적인 기후에도 불구하고 남극은 수많은 생명체들로 넘쳐 납니다.

남극 대륙에서 얼음이 덮혀 있지 않은 지역은 단 2% 뿐으로, 강인한 동식물만이 생존할 수 있습니다. 사실 남극 대부분의 생물들은 남극해와 그 주변에서 살고 있으며, 지구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없는 독특하고 다양한 생명들이 숨쉬고 있습니다. 아주 작은 미생물에서부터 거대한 고래까지 약 15,500종의 다양한 해양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얼음 아래 깊은 바다 속 해양 생물에 대해서는 아직도 모르는 게 많습니다. 남극 연구 탐사진들은 거의 매일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종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남극은 지구에 마지막으로 남은 자연의 보고임에 틀림 없습니다.

1961년 체결된 남극조약은 남극의 광물자원 개발을 금지하는 데는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남극해의 생물자원의 이용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규제가 미약합니다. 사실 남극의 생물종 남획 역사는 남극이 발견된 1819년 이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털가죽물개, 코끼리바다표범, 고래로 이어지는 인간의 탐욕은 이 동물들이 멸종위기에 내몰릴 때까지 계속되었습니다.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ommission for the Conservation of Antarctic Marine Living Resources, CCAMLR)는 이러한 남획과 약탈의 역사를 반성하고 남극해양의 보호를 위해 1982년 생겨난 조직으로 현재 한국, 미국, 중국을 포함한 25개 회원국이 매년 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CCAMLR의 틀 안에서 먹이사슬의 기초 먹잇감인 크릴에서부터 최상위 포식어종인 이빨고기까지 상업어획이 성행하고 잇습니다. 생물종 남획의 반성에서 출발한 CCAMLR는 변화를 만드는 작업을 왜 이렇게 더디게 진행할까요? CCAMLR 회의에서는 남극의 해양 생물 보호를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내리고, 어획을 금하는 해양보존구역(Marine Reserve)을 지정해야 합니다.

새로운 소식

 

유기준 새 해양수산부 장관께 드리는 편지

Feature Story | 2015-03-25 at 16:00

2013년부터 그린피스는 한국의 불법어업(IUU: 불법·비 보고·비규제 어업)국 탈출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금번 신규 취임한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은 「원양산업발전법」 개정을 이끌어 오면서 한국 원양산업이 당면한 현실과 위기상황을 가까이에서 확인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한국 원양산업의 미래와 국민 식탁 위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를 위해 그린피스는 신규 해양수산부 장관의 깨어있는 리더십을 당부합니다.

중국산 참조기와 러시아산 명태로 맞이하는 우리 설

Feature Story | 2015-02-17 at 16:00

이번 설 차례상에 오를 참조기와 명태는 어디에서 왔을까요? 동해의 특산품이었던 명태, 한때 15톤까지 생산되었으나 2010년 이후에는 심심찮게 공식 어획량 '0'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참조기의 경우도 올해 어획량은 작년 대비 50%로 뚝 떨어졌습니다.

[#OceanLovers] 공해의 눈물, 그만: UN 공해 생물다양성 협정 체결

Blog entry by 소피아 체니클리(Sofia Tsenikli) | 2015-02-02

모두의 것이였기에 누구의 책임도 아니였던 공해(High Seas; 公海)에게 좋은 소식이 들립니다. 전 세계의 해양 애호가들과 함께한 그린피스의 해양 캠페인이 또 하나의 큰 승리를 얻어냈습니다. 수년간의 정치적 지체 끝에, 그리고 나흘 동안 UN본부에서 열렸던 빡빡한 일정의 협의 끝에, 지난 1월24일 토요일 이른 아침 드디어 관련 국가들이 공해의 해양 생물다양성을 보호하기 위해 합의 하였습니다. 유엔 공해 생물다양성...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