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참치 요구

그린피스는 지난 2012년부터 참치캔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표하며, 국내 참치 기업들에 '착한 참치' 출시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그린피스와 함께 지속가능한 어업을 통해 만든 착한 참치를 요구한다면, 우리도 착한 선택을 할 수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국내에는 '착한 참치'가 없습니다. 국내 참치 기업들이 집어장치(Fish Aggregating Device: FAD)와 같은 파괴적인 방법을 여전히 사용하고 있고, 지속가능성에 대한 정책도 마련하고 있지 않기 때문입니다. 지속가능한 참치 어업은 혼획되는 해양 생물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장기적으로 참치 업계에도 안정적, 지속적으로 참치를 공급할 수 있습니다. 이제 한국의 참치 기업들도 집어장치를 사용하지 않는, FAD-free 참치 공급에 동참할 차례입니다.

새로운 소식

 

마이크로비즈, 너와 나의 연결고리

Feature Story | 2016-09-07 at 16:27

그린피스와 함께 환경을 사랑해주시는 여러분께 좋은 소식이 있습니다.

마이크로비즈 없는 깨끗한 바다, 한 걸음 더 가까워졌습니다

Feature Story | 2016-08-12 at 15:24

여의도 한강공원에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거대한 치약을 매단 보트를 타고 나타났습니다. 우리가 쓰는 치약, 세안제로부터 흘러나와 강, 바다로 유입되는 ‘마이크로비즈’의 문제를 알리고, 정부에 규제를 요구하기 위함이었습니다. 화염처럼 내려쬐던 뜨거운 햇볕에도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준 활동가들. 그리고 마이크로비즈 없는 깨끗한 바다를 위해 그린피스와 함께 해주신 시민 여러분… 지난 한달 여간 캠페인의 발자취를 돌아봤습니다.

우리에게 해양보호구역이 필요한 3가지 이유

Blog entry by 매그너스 에케스콕(Magnus Eckeskog) | 2016-09-02

지난 금요일,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세계에서 가장 큰 해양보호구역을 탄생시킬 것을 공식 발표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8월 30일), 새로운 해양환경보호조약을 위해 세계 각국의 대표들이 뉴욕 유엔본부에 모였습니다. 이것은 우리의 푸른빛 행성 지구에 환상적인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전체 바다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국경 밖 바다를 공해(公海)라고 부릅니다. 아직 공해에 대한 보호법이 존재하지 않아 우리의 바다는...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