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보호

남획, 사기, 고갈 등 전세계 포경산업 뒤에 있는 탐욕의 고리로 인해 고래무리들이 하나씩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일부 고래종의 개체 수는 이미 급속히 줄어들어 앞으로 수십 년간 보호활동을 벌인다 해도 영원히 회복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지구상에서 가장 큰 종을 포함하는 고래류는 19~20세기 전 세계 바다에서 산업적 목적으로 대량 학살되었습니다. 수명이 길고 번식률이 낮은 대형고래는 이러한 대규모 상업포경 때문에 많은 종이 멸종 위기에 처했고, 고래류의 멸종을 막으려는 전 세계인의 목소리는 1982년 국제포경위원회(IWC)로 하여금 상업포경에 모라토리움(일시적 중단)을 내리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1986년부터 모든 대형고래류의 상업포경이 금지되었습니다.

2012년 9월, 그린피스 바다수호대 투어 중 동해바다에서 목격된 돌고래떼

 

하지만 상업포경 금지에도 불구하고 고래는 계속해서 희생되어 왔습니다. 바로 일본과 노르웨이, 아이슬란드와 같은 포경지지국가들이 국제포경위원회에 이의를 제기하거나 과학적 연구를 위해서는 포경을 허용하는, 소위 ‘과학포경’이라는 제도상의 허점을 이용하며 계속해서 포경을 하기 때문입니다. 1994년 국제포경위원회는 남극해에서 고래가 여름철에 먹이를 구하는 해역을 고래보호구역으로 지정하였지만 일본은 ‘과학포경’이라는 제도적 허점을 악용, 한 해 천마리에 가까운 밍크고래를 이곳 남극해와 자국 연안 태평양에서 잡아 그 부산물인 고기를 시장에 유통시키고 있습니다.

 

고래가 처한 위험

번식률이 낮고 수명이 긴 고래류의 경우 한번 멸종 위기에 놓인 고래 개체군은 다시 회복되기가 쉽지 않습니다. 상업포경 시절 무분별한 포획으로 많은 고래의 개체수가 급감했고 그 중 많은 개체군이 멸종 위기에 처했습니다. 상업포경이 금지된지 27년이 지난 지금 개체수를 회복한 종도 있지만 일부는 그렇지 못합니다.

남극의 흰긴수염고래는 40년 동안의 완벽한 보호노력에도 불구하고 원시 출현량의 1% 미만 만이 남았습니다. 오직 동태평양귀신고래 단 한 종만이 원시 출현량 정도로 회복 되었다고 보는데 가장 유사한 종인 서태평양귀신고래는 상업포경 시절 과도한 포획으로 인해 이제 개체수가 160여 마리에 불과할 정도로 극심한한 멸종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현재 남아있는 서태평양 귀신고래는 한국 연안을 회유하는 개체군으로 한국계 귀신고래라고도 알려져 있지만 정작 한국 바다에서는 1977년에 울산 앞바다에서 목격된 것을 마지막으로 자취를 감추었습니다.

고래에 위협을 가하는 요소는 포경만이 아닙니다. 인간이 바다에 미치는 영향은 고래보호가 시작되고 반세기가 흐르는 동안 극적으로 변했습니다.  잘 알려져 있는 환경적 위협으로는 지구온난화, 오염, 남획, 오존층 감소, 수중음향 무기의 소음 및 선박좌초 등이 있습니다. 어업의 산업화는 고래의 먹이 공급에 위협을 가하고 고래를 어구에 걸리게 합니다. 

고래고기 섭취는 재고해야 할 이유는 일부 지역에 죽은 고래의 지방은 유독성 폐기물로 분류되는 PCBs나 살충제와 같은 유기염소에 오염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유기염소는 어린이의 성장발달에 장애를 초래하고 생식능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포경 종식을 위한 그린피스의 노력

남극해 고래 보호구역내 포경 전면 금지 지지 호소 캠페인을 위해 그린피스의 선박 에스페란자호와 아틱 선라이즈호 44명의 활동가들이 몸으로 직접 ‘포경 근절을 도웁시다’라는 구호문구를 쓰고 있다.

남극해 고래 보호구역내 포경 전면 금지를 위해 그린피스는 일본 포경산업의 부패를 폭로하는 활동을 일본에서 지속적으로 벌이고 있습니다.

그린피스는 또한 교역에 의존해 지속되고 있는 아이슬란드 정부의 포경 프로그램 종식을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연보호에 뜻이 있는 국제포경위원회 회원국을 통해 일본에 압력을 행사하고 그동안 무분별한 사냥을 가능케 했던 정치적 허점도 보완하고 있습니다. 이런 허점을 유지시킨 지지표 매수 행위를 전 세계적으로 알리기 위함입니다.

2012년 7월, 한국은 국제포경위원회 연례회의에서 과학포경 재개 방침을 발표하면서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했습니다. 모든 과학포경은 ‘과학’이라는 탈을 쓴 상업포경의 또 다른 이름일 뿐, 전 세계 과학자들이 비살상적인 방식으로 고래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그린피스는 과학적 연구를 위해서 고래를 죽일 필요는 전혀 없음을 강조하며 한국정부에 과학포경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해왔고, 마침내 2012년 12월 한국 정부는 과학포경 연구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음으로써 계획을 철회했습니다. 한국은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고래의 생물학적, 생태학적 특성에 대해 비살상적 방법으로 보다 장기적인 연구를 수행하여 상업포경 이후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든, 한국 바다의 대형고래 자원과 건강한 해양생태계 회복을 이뤄내야 합니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