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물

보고서를 포함한 그린피스의 최신 출판자료를 제공합니다.

새로운 소식

 

원자력발전 업계의 책임 회피 실태 고발

Publication | 2014-03-11 at 16:04

후쿠시마 원전사고 3년을 기념하여 그린피스는 원자력발전 업계가 자신들이 유발한 원전사고에 대한 책임을 어떻게 회피하고 있는지 그 실태를 들여다 보았습니다. 원전을 보유한 대부분의 국가에서, 정부와 원전업계가 만든 원자력 손해배상체계는 원전사고의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기고 대기업(원전 제조사)의 이익 보호를 위한 장치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방사능 방재계획 2013: 한국은 준비되지 않았다

Publication | 2013-07-10 at 8:54

후쿠시마 사고를 바로 옆에서 목격했음에도 사고 전 국제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한국의 방재계획은 개선이 시급합니다. 방사능 방재계획은 최악의 상황에서 실효성을 발휘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린피스는 국제기준에 맞게 더욱 강화된 원전안전기준과 현실적인 방재대책을 위해 현 방재계획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개선점을 제시합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국민의 안전을 위해 존재하는 기관인가?

Publication | 2013-02-07 at 14:00

그린피스는 원안위에 대한 인수위의 결정을 다각도로 살펴보고, 원안위 내 문제점의 원인을 찾고자 ‘원자력안전위원회: 국민의 안전을 위한 기관인가?’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원안위는 미국, 프랑스 등의 규제기관에 비해 독립성 및 투명성이 크게 떨어집니다. 그린피스는 보고서를 통해, 원안위의 위치와 역할을 재점검하고 이상적인 원자력안전규제기관의 모델을 제시합니다.

후쿠시마의 교훈 한국판 보고서

Publication | 2012-04-26 at 9:53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사고가 끼친 영향을 자체적으로 조사해 왔습니다. 그리고 2012년 3월 11일, 조사한 내용을 후쿠시마 원전사고 1주년을 맞이하여 '후쿠시마의 교훈' 보고서를 통해 발표했습니다. 이제 체르노빌 원전사고가 일어난 지 26년이 되는 4월 26일, 그린피스 한국사무소는 '후쿠시마의 교훈 한국판 보고서'를 공개합니다. 한국은 혹시 일어날 지 모르는 원전사고에 어떤 계획과 대안책을 가지고 있을까요?

후쿠시마 원전사고 피해주민 사례집

Publication | 2012-02-29 at 11:59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사고 1주년을 기념하여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피해주민의 목소리를 담은 사례집을 발간하였습니다. 그린피스의 독립적인 전문가들은 후쿠시마 원전참사로 낱낱이 드러난 정부와 규제기관, 그리고 원전산업계의 실패에 주목합니다.

후쿠시마의 교훈 (요약본)

Publication | 2012-02-29 at 11:59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사고 1주년을 맞이하여 후쿠시마가 주는 교훈을 배우고자 “후쿠시마의 교훈(Lessons from Fukushima)”라는 보고서를 작성했습니다. 그린피스의 독립적인 전문가들은 후쿠시마 원전참사로 낱낱이 드러난 정부와 규제기관, 그리고 원전산업계의 실패를 주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