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전남 영광군 소재 한빛원자력발전소앞에서 십자가를 옮기며 캠페인 액션 준비를 하고 있다. 이날 활동가들은 원자력 발전소 앞에서 부실자재 사용으로 안전 조치가 시급한 한빛 3, 4호기 즉시 가동 정지를 요구하는 평화적 시위를 벌였다. 이는 그린피스의 새 캠페인 '누더기 원전 그만!' 활동의 일환으로, 한빛원전이 가동된 1985년부터 누적된 사고 및 고장 건수와 같은 160개의 십자가에 해당 원전과 발생날짜를 써넣어 원전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린피스 제공 Greenpeace activists protest peacefully in front of Hanbit nuclear power plant in South korea, 8 Dec 2014 after launching campaign 'Stop Risky Nukes'. Greenpeace demands the stoppage of Hanbit unit 3&4 because of its use of faulty material called Inconel 600. FOR EDITORIAL USE ONLY. NO RESALE, NO ARCHIVE. MANDATORY CREDITS.

사진 | 2014-12-08

8일 오전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전남 영광군 소재 한빛원자력발전소앞에서 십자가를 옮기며 캠페인 액션 준비를 하고 있다. 이날 활동가들은 원자력 발전소 앞에서 부실자재 사용으로 안전 조치가 시급한 한빛 3, 4호기 즉시 가동 정지를 요구하는 평화적 시위를 벌였다. 이는 그린피스의 새 캠페인 '누더기 원전 그만!' 활동의 일환으로, 한빛원전이 가동된 1985년부터 누적된 사고 및 고장 건수와 같은 160개의 십자가에 해당 원전과 발생날짜를 써넣어 원전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그린피스 제공 Greenpeace activists protest peacefully in front of Hanbit nuclear power plant in South korea, 8 Dec 2014 after launching campaign 'Stop Risky Nukes'. Greenpeace demands the stoppage of Hanbit unit 3&4 because of its use of faulty material called Inconel 600. FOR EDITORIAL USE ONLY. NO RESALE, NO ARCHIVE. MANDATORY CREDITS.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