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3월 26일 오전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서울 종로구 세종로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신고리원전 3호기 운영허가 승인을 반대하는 비폭력직접행동을 벌이고 있다. 신고리 3호기가 가동되면 고리발전소는 전세계 최대 규모의 원전단지가 되며, 사고 시 직접적 피해를 입는 인구가 최소 340만명에 이른다. 그린피스 제공The Greenpeace Korea activists conduct a non-violent action by holding a sign that displays the location of the Nuclear Safety Security Commission (NSSC) and the Shingori No.3 nuclear power plant. Greenpeace Korea opposes to the approval of Shingori Power Plant's new operation by NSSC as it could have a direct damage to at least 3.4 million people around it. FOR EDITORIAL USE ONLY. NO RESALE, NO ARCHIVE. MANDATORY CREDITS.

사진 | 2015-04-01

2015년 3월 26일 오전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서울 종로구 세종로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신고리원전 3호기 운영허가 승인을 반대하는 비폭력직접행동을 벌이고 있다. 신고리 3호기가 가동되면 고리발전소는 전세계 최대 규모의 원전단지가 되며, 사고 시 직접적 피해를 입는 인구가 최소 340만명에 이른다. 그린피스 제공The Greenpeace Korea activists conduct a non-violent action by holding a sign that displays the location of the Nuclear Safety Security Commission (NSSC) and the Shingori No.3 nuclear power plant. Greenpeace Korea opposes to the approval of Shingori Power Plant's new operation by NSSC as it could have a direct damage to at least 3.4 million people around it. FOR EDITORIAL USE ONLY. NO RESALE, NO ARCHIVE. MANDATORY CREDITS.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