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살인자" 영흥석탄발전소 앞에서 레이저 액션

사진 | 2015-04-09

8일 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인천 옹진군 영흥석탄화력발전소 앞 부지에 레이저로 메시지를 새겨 한국의 석탄발전 확대 정책을 비판하는 캠페인 활동을 벌이는 준비를 하고 있다. 전국 최대 규모의 석탄발전소인 이곳은 앞으로 2기를 더 증설할 계획을 갖고 있어 수도권 시민들의 대기오염 피해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국내 석탄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초미세먼지로 매년 최대 1,600명이 조기사망하는 것으로 연구됐다.

카테고리

새로운 소식

Show list view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