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디톡스: 전세계가 요구하다

2014년 5월,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전 세계 그린피스 서포터들이 아디다스에 독성물질 제거를 요구했습니다. 독일의 활동가들은 아디다스 본사 앞에서 맨발에 축구화를 직접 그린 후 ‘TIME TO DETOX(이제는 디톡스 할 때다)’라는 메시지를 전했고, 한국에서도 상암 월드컵경기장 앞에서 심판복을 입고 레드카드를 들었습니다. 중국, 홍콩, 대만, 필리핀, 러시아, 헝가리, 멕시코 등 10개국에서 동일한 목소리로 액션을 펼쳤습니다. 월드컵 공식 후원사인 아디다스를 대상으로 하는 축구 디톡스 캠페인은 온라인으로도 진행 중입니다.

2014년 5월,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전 세계 그린피스 서포터들이 아디다스에 독성물질 제거를 요구했습니다. 독일의 활동가들은 아디다스 본사 앞에서 맨발에 축구화를 직접 그린 후 ‘TIME TO DETOX(이제는 디톡스 할 때다)’라는 메시지를 전했고, 한국에서도 상암 월드컵경기장 앞에서 심판복을 입고 레드카드를 들었습니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