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뉴스

그린피스가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서 펼치는 캠페인 활동이 궁금하신가요? 캠페이너, 자원활동가, 일반시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통해 들어보세요.

새로운 소식

 

어쩌다 남극 ⑤ 남극이 준 선물

Feature Story | 2018-04-09 at 10:26

남극에서의 마지막 일주일은 긴박하게 흘러갔습니다. 한국이 봄을 준비할 동안 남극은 여름의 끝이 왔음을 알리듯 점점 더 추워지고 파도는 거세졌죠. 선상 생활 4주 차에 접어든 우린 조금 더 땅을 그리워했고 몸은 지쳤지만 남극에서의 얼마 남지 않은 날들이 아까워 바삐 움직였습니다.

어떻게 해야 대기업들이 책임감을 가지게 할 수 있을까요?

Blog entry by 다니엘 미틀러(Daniel Mittler) | 2018-04-05

그린피스는 대기업을 상대로 캠페인 하기로 유명합니다. 얼마 전에는 코카콜라의 로고(coke)를 변형해서 "Choke(목을 조르다)"를 만들어, 코카콜라가 거대한 플라스틱 오염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사실을 전 세계에 알렸습니다. 우리는 환경을 오염시키는...

남극편지 2. 펭귄은 묻는다. 요즘 날씨가 왜 이러냐고.

Feature Story | 2018-04-02 at 12:00

김연식 항해사와 함께 서울에서 남극으로 건너간 두 친구가 있습니다. 펭귄 '타미'와 '똑이'입니다. 지난해 남극엔 아델리펭귄 1만 8천 쌍이 번식한 페트렐 섬 주변에 기후변화로 빙하가 녹아내려, 다시 수평으로 얼어붙었습니다. 먹이를 구하러 가야 하는 거리가 100㎞나 더 멀어진 셈이죠. 어미들이 먹이를 구하러 간 사이 새끼 펭귄들은 이미 추위와 배고픔에 죽고 두 마리만 살아 있었습니다. 타미와 똑이는 그 두 마리 펭귄을 상징하면서,...

지구 상에서 가장 큰 동물 대왕고래, 인간, 크릴 이야기

Feature Story | 2018-03-29 at 15:48

대왕고래, 크릴, 그리고 인간. 언뜻 아무런 연결 고리도 없어 보이는 이 셋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단단하게 엮여 있습니다. 그것도 지구에서 가장 춥다는 바로 ‘남극’에서 말이죠. 지금부터 한 어미 대왕고래와 그 새끼의 이야기를 통해 이 셋에 관한 놀라운 사실을 들려 드립니다.

오는 8월, 과연 삼성전자는 어떤 재생가능에너지 전략을 발표할까요?

Feature Story | 2018-03-28 at 11:33

삼성전자가 8월 발표하는 재생가능에너지 전략엔 어떤 내용이 담겨야 할까요? 100% 재생가능에너지 전환입니다. 이는 단지 휴대폰을 청정에너지로 만들라는 주문이 아닙니다. 바로 지구와 인류의 미래를 위해 어떤 길을 선택할 것인가의 물음과 선택의 문제입니다.

독일 프라이부르크에서 본 에너지전환, 우리도 이뤄 낼 수 있을까?

Feature Story | 2018-03-27 at 14:43

여러분의 행복한 꿈의 나라는 어디인가요?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와 후원자가 시민의 힘으로 에너지전환을 이끌어낸 독일 남부의 작은 도시, 프라이부르크로 꿈을 찾으러 떠났습니다. 여행을 다녀온 후, 각자 배운 점과 우리가 바라는 대한민국의 미래에 대해 담소를 나누었습니다. 그 특별한 만남을 엿보러 가실까요?

남극편지 1. 펭귄은 묻는다. 우리 동네 왜 왔느냐고.

Feature Story | 2018-03-27 at 10:00

남극에 '아틱 선라이즈' 호가 떴습니다! 그린피스의 환경감시선 '아틱 선라이즈' 호가 남극해의 보호구역 지정을 위해서 연구와 조사 활동을 벌입니다. "남극에 여권 없이 갈 수 있다는 것. 그 말은 이 거대하고 신비한 땅에 소유자가 없다는 말에 다름 아닙니다. 반대로 우리 모두가 주인이라는 말이기도 하지요." 남극해를 누비고 있는 김연식 항해사가 남극을 아끼고 사랑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네 편에 걸쳐 김연식 항해사의 남극해...

그린피스, 남극해 한가운데서 크릴 어선에 매달려 조업 막아

Press release | 2018-03-23 at 18:00

2018년 3월 23일(금요일), 서울 -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한국 시간으로 23일 새벽, 남극해에서 조업 중이던 크릴 어선에 '생존 캡슐'을 부착해 조업 활동을 막는 평화적인 시위를 진행했다.

세계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2년 새 41% 급감… 한국은 1.5% 감소

Press release | 2018-03-22 at 10:10

개발 중인 전 세계 석탄화력발전소의 수가 2년 연속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와 미국의 시민 환경단체 시에라 클럽, 글로벌 석탄 퇴출 연구단체인 콜스웜이 세계 석탄발전 동향을 분석한 보고서 "붐 앤 버스트 2018 (Boom and Bust 2018): 국제석탄발전소 추이 조사"를 22일 발간했다.

Boom and Bust 2018

Publication | 2018-03-22 at 8:30

글로벌 석탄발전소 트랙커 (Global Coal Plant Tracker)에 따르면, 전세계 석탄발전 설비 용량증가를 나타내는 주요 지표들이 2016년에 이어 2017년에도 급감했다. 이 지표들은 예비 시공 계획 중이거나, 착공 또는 완료된 프로젝트들을 반영한 것이다. 2년 연속으로 급감세를 나타낸 주된 이유는 중국 중앙 정부의 규제와 인도의 금융 및 정책 지원 축소에서 찾을 수 있다. 물론 다른 나라에서도 개발 중인 설비 용량이 감소했다.

21 - 30993 개의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