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반대 목소리에 소화기 난사하는 정부

Feature Story - 2012-05-01
지난 27일, 신규 원전부지로 선정된 영덕에서 “사전환경성검토초안 주민설명회”가 열렸습니다. 설명회에서는 경찰과 한국수력원자력의 용역업체로 추정되는 한 사람이 핵발전소 반대 환경단체 회원들에게 소화기를 난사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 사건은 정부 측이 폭력적이고 강제적인 행동을 취했다는 기사로 언론에 보도됐습니다. 핵발전소와 민주주의가 양립할 수 없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보여줍니다.

 

지난 27일, 신규 원전부지로 선정된 영덕에서 “사전환경성검토초안 주민설명회”가 열렸습니다. 설명회에서는 경찰과 한국수력원자력의 용역업체로 추정되는 한 사람이 핵발전소 반대 환경단체 회원들에게 소화기를 난사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 사건은 정부 측이 폭력적이고 강제적인 행동을 취했다는 기사로 언론에 보도됐습니다. 핵발전소와 민주주의가 양립할 수 없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보여줍니다.

이번 사건은 후쿠시마 재앙이라는 거대한 원전사고를 목격했음에도 거짓말과 은폐, 그리고 안전성에 대한 해이함으로 무장한 정부와 원자력산업계의 표현의 자유에 대한 공격입니다. 최근 고리 원전사고를 포함, 계속되는 핵발전소 관련 사고로 국민의 반핵 요구는 나날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국민의 요구를 외면하고, 신규원전 건설이라는 일방적인 정책 추진과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는 환경단체들에 대한 정부의 폭력적이고 강제적인 해산조치는 용납할 수 없습니다.

작년 3월 후쿠시마 재앙 이후, 독일, 스위스, 이태리 등 많은 국가들이 국민의 목소리를 반영해 원전정책을 포기하거나 재고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유독 한국정부는 영덕과 삼척을 신규 원전부지로 선정하는 등 나홀로 원전확대의 길을 걸어가고 있습니다.

그린피스는 미래의 지속가능한 재생가능에너지 개발에 대한 투자는 뒷전인 채 경제적이지도, 안전하지도 않은 위험한 원전확대를 국민 다수의 반대에도 무릅쓰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한국정부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합니다. 그리고 이번 사건에 대한 시민단체와 국민의 우려가 더 크게 들릴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지활동을 펼칠 것입니다.

 

사진: 경향신문 4월 28일자, 녹색당 제공

관련기사: 영덕핵발전소 주민설명회 파행..."용역들 소화기액 난사" (오마이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