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사고 2주년을 맞이하며 | 그린피스

후쿠시마 원전사고 2주년을 맞이하며

Feature Story - 2013-03-11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2주년을 기념하며 원자력산업계에 대한 잘못된 규제가 수십만 피해자들의 삶을 고통 속에 몰아넣었음을 지탄합니다. 삼중 노심용융이 가져온 피해 복구 비용은 온전히 일본 국민들이 부담하고 있습니다.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곳이라면 원전사고 발생 시 그 어느 곳이든 동일한 상황에 처할 것입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2주기를 맞아 서울 시청광장에 모인 시민들과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탈핵행진을 벌였다.

그린피스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2주년을 기념하며 원자력산업계에 대한 잘못된 규제가 수십만 피해자들의 삶을 고통 속에 몰아넣었음을 지탄합니다. 삼중 노심용융이 가져온 피해 복구 비용은 온전히 일본 국민들이 부담하고 있습니다.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곳이라면 그 어느 곳이든 원전사고 발생 시 동일한 상황에 처할 것입니다.

그린피스 인터내셔널 쿠미 나이두(Kumi Naidoo) 사무총장은 오늘 다음과 같이 전했습니다.

“16만 명 이상의 주민들이 노심용융으로 인한 방사능 누출로부터 강제 대피했습니다. 가족들과 지역사회는 뿔뿔이 흩어졌고, 일부는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게 되었으며, 이혼 및 정신적 고통으로 힘들어하는 사례도 늘어만 가고 있습니다. 이 원전사고를 유발한 기업들은 반드시 충분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그린피스는 지진과 쓰나미로 사랑하는 이를 잃은 이들에게 위로를 전하며 방사능 오염물의 위협 아래 놓인 후쿠시마 주민분들 모두에게 연대를 표합니다. 그들은 삶을 재건하는데 필요한 적절한 보상과 지원이 필요합니다. 뿐만 아니라, 이제는 그 고통을 야기한 산업계가 철수해야 할 때임을 밝힙니다.”

그린피스 일본사무소의 사토 주니치 사무총장 역시 아래와 같이 말합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삼중용융이 발생했을 때 주민들을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위험한 원전을 되돌리려 하는 일본정부의 무모한 시도들은 국민이 원하는 것과는 무관하며 체르노빌 이후로 발생한 최악의 원전사고로부터 배운 것이 전혀 없음을 보여줍니다.”

“일본 국민과 세계의 시민들은 지금 핵재앙의 위협에 직면해 있으며 보호와 지원이 절실합니다. 원자력 안전규제의 근본적인 개혁만이 이들의 요구를 충족할 수 있습니다. 원전사고를 야기한 기업들이 아닌 세납자들과 피해자들이 책임을 지게 하는 현재의 시스템은 전적으로 부당합니다.”

“지난 2년은 너무나도 많은 후쿠시마 대피자들이 고군분투한 시간이었습니다. 이들은 반드시 보상받아야 하며 사고에 책임 있는 기업들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합니다. 이제는 불가피한 단계적 탈핵과 재생가능에너지로의 전환을 향해 일본뿐 아니라 전세계가 함께 나아가야 합니다."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사무소의 서형림 기후에너지캠페이너 역시 다음과 같이 강조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는 단순한 이웃나라의 이야기도, 과거의 이야기도 아닙니다. 세계 5위 규모의 원전사업국인 한국도 이제는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원자력에너지에 대한 안전규제와 피해보상책임시스템을 심각하게 재고해야 합니다. 원전이 들어서고 난 후 30여 년 간 우리는 수많은 고장과 비리, 은폐 사고들을 목격했습니다. 허술한 안전규제와 불공정한 시스템으로 고통받는 것은 바로 국민임을 잊지말고, 국민의 안전을 강조한 박근혜 정부가 원전확대에서 탈핵으로 단호히 방향을 전환할 것을 요청합니다.”

그린피스는 원전사업자와 공급자들이 원전사고에 모든 책임을 질 수 있도록, 각국의 정부가 원자력손해배상책임 시스템을 개선하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