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주민들과 신문고 울리고 정부의 삼척 신규원전부지 지정고시에 대한 억울함 호소

Press release - 2012-10-24
오늘 오전 11시, 삼척 주민들과 그린피스 회원들은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신문고 7대를 울리고, 주민 반대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삼척을 신규원전부지로 지정고시한 것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진: 임태훈/그린피스

2012 10 24일, 서울 — 오늘 오전 11시, 삼척주민들과 그린피스 회원들은 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신문고 7대를 울리고, 주민 반대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삼척을 신규원전부지로 지정고시한 것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했다.

8살 난 딸 아이와 함께 신문고를 울린 삼척시민 이붕희씨는 “삼척에 원전건설을 막아낼 기회는 아직 남아있다” 면서 “삼척 시민들은 오늘 신문고 소리를 듣고, 곧 있을 주민소환투표에 적극 참여해 원전건설 철회를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삼척시는 지난달 김대수 삼척시장 주민소환투표를 위한 최종 유효서명인수를 충족하고 오는 10월 31일 신규 원전 유치를 추진한 김대수 강원 삼척시장에 대한 주민소환투표를 앞두고 있다. 이번 투표에 유권자의 1/3 이상이 참여해 과반수 이상이 찬성하면 삼척에 신규원전 유치를 이끌어온 김대수 삼척시장은 시장직을 잃게 된다.

김대수 삼척시장은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정부에 신규 원자력발전소 유치를 신청했고 지식경제부는 김대수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결정된 지 하루 만인 지난 9월 14일, 삼척과 영덕을 신규 원자력발전 건설지로 최종 확정했다.

그린피스 이희송 기후에너지 팀장은 “삼척 시정부가 주민들의 의견을 무시하면서 위험한 원자력 발전소 유치를 강행한 것은 민주주의에 위배된다”면서 “이번 주민소환투표의 승리는 원전 없는 삼척, 나아가 원전 없는 한국의 출발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