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활동가 3명 삼척에서 신규원전반대 액션 중 경찰에 연행

Press release - 2012-05-03
그린피스는 오늘 삼척시가 원전건설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어 신규원전유치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액션을 펼쳤다.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오늘 12시30분께, 삼척시청 건물 옥상에 올라가, “원전없는 한국, 삼척시민의 손으로’라는 대형배너(18m X 4.5m)를 건물 전면에 거는 액션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현장에 있던 활동가 3명이 경찰에 연행됐다.

2012년 5월 3일, 삼척 – 그린피스는 오늘 삼척시가 원전건설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어 신규원전유치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액션을 펼쳤다.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오늘 12시30분께, 삼척시청 건물 옥상에 올라가, “원전없는 한국, 삼척시민의 손으로’라는 대형배너(18m X 4.5m)를 건물 전면에 거는 액션을 펼쳤다. (사진) 이 과정에서 현장에 있던 활동가 3명이 경찰에 연행됐다.

이희송 그린피스 서울 사무소 기후에너지 캠페인 팀장은 “한국은 후쿠시마 사고 이후에도 유일하게 원전 확대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면서 “삼척의 신규원전건설은 이러한 잘못된 에너지정책방향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작년 12월, 정부는 삼척시의 신청을 받아들여 삼척을 신규원전건설 후보지로 결정했다. 그러나 원전부지선정위원회와 지역신문의 공동조사에 따르면 삼척시민 50% 이상이 이번 신규원전건설 후보지 선정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1) 실제로 삼척은 시민의 반대로 1998년과 2005년, 정부의 유시한 원전 관련 부지선정을 백지화한 전래가 있다.

이희송 팀장은 “이미 삼척은 두 번이나 원전 관련 부지선정을 시민의 힘으로 물리쳤으며 이러한 반대 목소리는 지금도 변함이 없다. 그러나 삼척시는 원전을 반대하는 대다수 시민들의 목소리가 아닌 원전산업계의 목소리만 들으려 하는 것 같다” 면서 “그린피스는 삼척시가 원전을 반대하는 대다수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을 것을 촉구하기 위해 이번 액션을 펼쳤다”고 말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는 원자력에너지가 근본적으로 위험하다는 사실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다. 원전사고 시 방재계획 등에 있어 준비가 잘 되어있다고 자부했던 일본마저 사고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데 실패했다.

이희송 팀장은 “원전사고 시 가장 피해를 입게 될 사람들은 바로 지역 주민이다” 면서 “그린피스의 ‘에너지[혁명]’ 보고서는 한국이 2030년까지 원전을 단계적으로 폐쇄하면서도 일자리 창출과 전력발전 비용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음을 보여주는데 삼척이 이러한 정책실현의 시발점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Note:

(1) 작년 12월 23일 원전부지선정위원회 김영평(고려대 교수) 위원장은 "원전 유치를 신청한 3곳(경북 영덕·울진, 강원 삼척) 주민들의 평균 찬성률은 50%대"이며 특히 “삼척은 찬성률이 50%를 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2년 3월 28일자 강원일보 보도에 따르면 강원일보 등 도내 5개 언론사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동해·삼척 주민의 52.2%는 원전 건설에 반대해 찬성 31.6%보다 크게 높았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