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신고리원전 앞에서 원전비리 규탄하는 해상시위 벌여

Press release - 2013-05-29
그린피스는 29일 오전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신고리원자력발전소 앞에서 잇단 비리로 얼룩진 부실 원전을 규탄하는 해상시위를 벌였다. 신고리원전은 전날인 28일 불량부품 및 시험성적서 위조 문제로 가동이 중단된 신고리 2호기가 있는 곳이다.

A Greenpeace activist displays a banner with the Shinkori (new) nuclear power plant complex in the background where No.2 nuclear reactor was shut down due to fake safety certificates, in Gijang-gun, Busan City, 321 kilometers (approx. 200 miles) from Seoul, May 29, 2013. A series of scandals and malfunctions in South Korea's nuclear power plants have put safety issues at the forefront of nuclear energy debate in the country. According to Greenpeace, millions of Koreans who live within the 30 kilometer radius of nuclear power plants are at risk from a nuclear accident. 그린피스 활동가가 29일 오전 신고리원자력발전소 1, 2호기 앞에서 영문으로 'Certified Threat'이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고 해상시위를 벌이고 있다.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에 위치한 신고리원전은 전날인 28일 불량부품 및 시험성적서 위조로 2호기 가동을 중단했다. 그린피스 한국사무소는 계속되는 원전 부품 비리 문제를 비판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이 사업자로서 자격 미달인 점,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무능함을 규탄하기 위해 이날 시위를 마련했다. 고리= 그린피스 제공COPYRIGHT: Jean Chung/GreenpeaceFOR EDITORIAL USE ONLY. NO RESALE, NO ARCHIVE. MANDATORY CREDITS.

2013년 5월 29일, 부산 - 그린피스는 29일 오전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신고리원자력발전소 앞에서 잇단 비리로 얼룩진 부실 원전을 규탄하는 해상시위를 벌였다. 신고리원전은 전날인 28일 불량부품 및 시험성적서 위조 문제로 가동이 중단된 신고리 2호기가 있는 곳이다.

그린피스는 이날 오전 7시 30분 경 문제 부품인 제어케이블이 사용된 신고리 원전 1,2호기로부터 약700m(~1km) 가량 떨어진 바다 위에서 ‘위조된 안전’(영문 Certified Threat)이라는 현수막을 들고 40분 동안 해상시위를 가졌다. 이는 계속되는 원전 부품 비리 문제를 비판하고, 사업자로서 한국수력원자력이 자격 미달이라는 점과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무능함을 규탄하기 위한 자리였다. 현재 원안위는 제대로 된 시험검증기관 데이터도 가지고 있지 않다. 사업자의 비리를 그대로 눈감아주고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시위에 참가한 이현숙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지난 11월 영광 및 울진 원전에 이어 위조부품 문제가 또 터졌다. 한수원이 내놓은 방지대책은 무용지물이었고, 제보를 받고서야 문제를 안 원안위 역시 규제기관으로서 자격 미달이었다는 점을 확인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 캠페이너는 이어 “고리 원전의 경우, 반경 30km 내에 부산시민 등 약 340만 명이 살고 있다”고 강조하며 “원전 사업자인 한수원은 원전 사고 시 안전계통과 직결되는 부품인 제어케이블을 불량으로 사용했을 정도로 안전 불감증에 빠져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정부가 안전과 관련된 부품 비리를 전력 수급난으로 몰고 가는 것은 문제의 본질을 회피하려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유감을 표했다. 이어 그는 “대형발전인 원전은 1기만 멈춰도 전력 공급에 큰 영향을 미친다. 반면 재생에너지는 작은 단위로 운영돼 문제가 생겨도 수급차질 없이 유동적이고 신속하게 전기공급이 가능하다”며 탈핵 및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철저한 진상 규명과 현실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원안위는 가동 중인 원전에 대해 전면적 재조사를 실시하고 상시 감시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그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