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활동가들, 부산 광안대교 공중에 원전 반대 시위캠프 차려

Press release - 2013-07-09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9일 오전 부산의 랜드마크, 광안대교를 지지하는 케이블에 원전반대 시위 캠프를 차렸다. 한국 정부에 원전사고 시 비상계획구역을 원전에서 반경 30km로 확대하도록 촉구하기 위해서다. 현재 한국은 비상계획구역이 8~10km로 설정돼 있다.

2013년 7월 9일, 부산 -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9일 오전 부산의 랜드마크, 광안대교를 지지하는 케이블에 원전 반대 시위 캠프를 차렸다. 한국 정부에 원전사고 시 비상계획구역을 원전에서 반경 30km로 확대하도록 촉구하기 위해서다. 현재 한국은 비상계획구역이 8~10km로 설정돼 있다.

각각 한국과 미국, 대만, 인도네시아 출신의 네 그린피스 활동가들은 이날, 원전 가까이 살고 있는 부산 시민들에게 위험을 알리는 현수막을 꺼내 들었다. 실제로 고리 원자력발전소에서 30km 반경 내에 살고 있는 거주민은 부산 시민을 포함해 약 340만 명. 더구나 1978년에 지어져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고리 원전은 잦은 고장과 안전 관련 스캔들로 몸살을 앓고 있다.

서형림 그린피스 동아시아지부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한국 정부는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을 최소 30km로 늘려 반경 내 살고 있는 시민들이 만일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제대로 대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미 후쿠시마와 체르노빌의 대 참사를 통해 원전에서 최소 30km 반경 내의 사람들이 방사능의 위협을 받으며 살아가는 것을 확인하지 않았나”라고 강조했다.

그린피스는 한국의 노후 원전과 허술한 안전 관리가 시민들의 불안을 야기하고 있다고 경고해왔다. 그러나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에도 원전 부품 시험성적서 위조 등 원전 시설과 관련된 비리들이 계속되자, 한국정부의 원자력 정책은 더욱 거센 비판을 받고 있는 실정이다.[1]

그린피스의 상징적인 배 레인보우 워리어Ⅲ는 지난 5일 ‘원전 비상’(Nuclear Emergency) 투어의 일환으로 인천에 입항, 현재 부산으로 향하는 중이다. 캠페인 기간 동안 그린피스는 원전의 위험성을 알리고, 시민들이 원전 사고에 대비한 실효성 있는 방재계획을 정부에 요구할 권리가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1]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후쿠시마 이후 16.9%만이 원전을 찬성하는 입장이었음 | 관련뉴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