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 당국과 방재계획 논의 합의 하에 광안대교 고공 시위 해제

Press release - 2013-07-11
그린피스는 11일 오후 3시 원자력안전위원회와 부산시, 부산시의회가 방사능 방재계획을 논의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부산의 랜드마크 광안대교에서 벌이던 고공 시위를 해제했다.

20130711 SOUTH KOREA BUSAN : Greenpeace activists from Korea, Indonesia, Taiwan and the United States leave a three day protest at the iconic Gwangandaegyo Bridge concluded peacefully, Busan, South Korea, 11 July 2013. The activists are demanding the Korean government expand it's nuclear evacuation zone to thirty kilometres. Millions of Koreans live inside a thirty kilometre radius of a nuclear power plant.ALEX HOFFORD / GREENPEACE

2013년 7월 11일, 부산 - 그린피스는 11일 오후 3시 원자력안전위원회와 부산시, 부산시의회가 방사능 방재계획을 논의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부산의 랜드마크 광안대교에서 벌이던 고공 시위를 해제했다. 지난 9일 오전 11시 이들이 광안대교 현수교 공중에서 캠프를 차리고 시위를 시작한지 52시 간 만이다.

다리 상부 지상에 도착한 송준권(40) 활동가는 “그린피스 관계자들이 오후 4시경에 부산시, 부 산시의회 원자력안전특별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만나 비상계획구역 확대 등 여러 문제에 관해 논의한다는 것을 조건으로 해제했다”며 “원전 안전의 책임자들이 이번 기회로 방재계획의 개선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날 그린피스는 오후 4시 부산시청 제 2회의실에서 원안위와 부산시, 부산시의회 관계자 6명 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계획구역의 확대를 비롯한 한국의 전반적인 방재계획을 재정립하기 위해 모여 회의를 가졌다. 부산시는 회의에 앞서 “면담을 통해 그린피스 측의 구체적인 입장을 듣고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모두 할 계획”이라고 언론을 통해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회의에 참석한 서형림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서로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발표하는 게 아니라 함께 소통하는 자리였다”며 “앞으로 같이 실효성 있는 방향으로 방재계획을 개선해 나갈 여지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7월 18일 서울에서 그린피스와 원자력안전기술원, 부산시 등 다양한 이해당사자와 함께 이에 관한 공식적인 포럼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