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부산시에 ‘원전 안전’ 요구 서명 전달

Press release - 2013-07-18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18일 오전 11시 원전사고에 대비한 적절한 방재계획을 요구하는 대한민국 국민 4,002명의 서명을 부산시에 전달했다.

2013년 7월 18일, 부산 -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18일 오전 11시 원전 사고에 대비한 적절한 방재계획을 요구하는 대한민국 국민 4,002명의 서명을 부산시에 전달했다.

당초 그린피스는 최근 부산의 랜드마크인 광안대교에서 52시간동안 비폭력직접행동(Non-violent direct action)을 벌인 활동가 네 명과 서형림 그린피스 서울 사무소 기후에너지 캠페이너, 부산시민인 송가원(22, 부산대 특수교육과)씨가 함께 서명함을 전달하고자 했다. 그러나 네 활동가의 경우, 부산시 측이 면담 동석을 거부함에 따라 직접 전달에 참여하지는 못했다.

이에 서형림 캠페이너와 송가원 자원봉사자는 이영활 경제부시장을 만나 서명을 전달하고, 부산 시민들의 안전을 요구하는 면담을 가졌다.

서 캠페이너는 면담에서 “체르노빌, 후쿠시마 대참사를 통해 원전에서 최소 30km 반경 내 거주민들이 직접적 피해를 입는 것을 확인하지 않았나”라며 “서명을 통해 부산 시민을 비롯한 국민들이 원전의 위험성을 인식하고, 허술한 현재 한국의 방재대책을 우려하고 있음을 확인했고, 개선을 요구하는 이 목소리들을 전달하고자 왔다”고 말했다.

이영활 경제부시장은 “부산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이라 생각한다. 시민들이 걱정하는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도록 최상의 완벽한 대책을 강구하도록 노력하겠다. 시의회 특별위원회를 마련한 것도 그 중 하나다”라고 답했다.

부산시는 그러나 이번 면담에서 구체적인 개선사항을 밝히거나 적극적 개선 의지를 내비치지는 않았다. 서 캠페이너는 면담을 마친 뒤 “서명함을 전달하고, 면담 자리를 가진 것은 고무적이었지만 구태의연한 부산시의 태도를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부산시를 비롯한 관계당국이 제대로 된 방재계획을 마련할 때까지 캠페인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민 송가원씨도 “부산시 측은 면담에서 시간만 체크할 뿐, 정작 소통에는 관심이 없는듯해 크게 실망했다”며 “진정 시민을 위한다면 문제가 발생한 다음에 수습하는 것이 아니라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 단순히 ‘노력하겠다’가 아니라 구체적인 정보와 이유를 이야기하지 않는 모습은 대학생들의 논리보다도 못해 보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린피스는 지난달 18일부터 한 달 동안 온오프라인을 통해 원자력 발전소의 부실한 안전대책을 관계당국이 바꾸도록 요구하는 서명을 받았다. 서명에 참여한 시민들은 고리원전 사고 시 직접적 피해를 입을 것으로 우려되는 부산 시민을 비롯해 서울, 제주 등 대한민국 전역을 아우르며, 그 연령대도 다양하다. 심지어 일본, 중국, 홍콩 등 외국인들도 이 서명을 통해 한국의 원전 안전을 촉구했다.

그린피스는 상징적인 환경감시선 레인보우 워리어Ⅲ와 함께 지난 5일부터 인천 및 부산에서 가진 ‘원전 비상’(Nuclear Emergency) 투어를 18일 마무리한다. 원전 안전에 대한 서명은 투어 이후에도 홈페이지에서 계속 참여할 수 있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