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겨울을 지켜주세요” 북극곰들이 삼성전자 사옥 앞에 모인 까닭은? | 그린피스

“우리의 겨울을 지켜주세요” 북극곰들이 삼성전자 사옥 앞에 모인 까닭은?

그린피스, 삼성 글로벌 전략회의 마지막 날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촉구 이색 퍼포먼스

Press release - 2017-12-19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19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삼성전자에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약속을 촉구하는 이색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2017년 12월 19일, 서울 -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19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삼성전자에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약속을 촉구하는 이색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삼성전자 글로벌 전략회의 마지막 날인 이날, 북극곰 차림을 한 그린피스 활동가 30여명은 삼성전자 사옥 앞에서 기후변화로 인해 위협받고 있는 우리의 겨울을 지켜달라며 메시지를 전했다. 이들은 게양대에 걸려 있는 삼성 깃발 아래서 “우리의 겨울을 지켜주세요”라는 메시지가 담긴 대형 현수막 등을 들어 보였다. 일부 활동가들은 삼성전자 홍보관(삼성 딜라이트)에 들어가 삼성전자에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약속을 촉구하는 내용의 팸플릿을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이인성 IT 캠페이너는 “극심한 한파와 폭염 등 기상 이변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화석연료 등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에너지원으로부터 재생가능에너지로의 전환이 시급하다”며, “전력 사용량이 급격히 늘고 있는 IT 업계, 특히 스마트폰 세계 시장 점유율 1위 제조사이자, 애플, 화웨이, 샤오미 등의 주요 부품 제공사인 삼성전자가 리더십을 보인다면, IT 업계는 더욱 빠르게 변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애플과 구글 등 전세계 118개 기업은 이미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공개적으로 약속하고 실제 사용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http://re100.org). 삼성전자의 지속가능경영보고서(2017)에 따르면 지난해 삼성전자의 전력 사용량은 약 16,000GWh로, 이는 도미니카 공화국의 한해 전력사용량(13,250GWh/2015)에 해당하며, 이 가운데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비중은 1%에 불과하다. 지난달 진행한 그린피스와 한국리서치의 조사 결과, 한국 기업이 100% 재생가능에너지 목표를 세우는 것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85%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우리나라가 에너지 전환을 시작하는 시점에서 전력 다소비 기업인 삼성의 리더십은 절실하다”며 “정부와 제도 탓만 하며 뒤처지는 기업이 될 것인지, 지금 실천할 수 있는 것을 행동으로 옮겨 변화를 만드는 기업이 될 것인지는 삼성에 달려있다"고 이인성 캠페이너는 강조했다.

그린피스는 지난 2010년부터 글로벌 IT 기업들에게 100%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약속하고 실천할 것을 요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지난 10월에는 주요 글로벌 전자기기 제조업체 17곳의 친환경 실태를 비교 분석한 보고서 ‘친환경 전자제품 구매 가이드’를 발간했다. 또, 삼성전자 글로벌 전략회의를 앞둔 지난 11일, 삼성전자 경영진 40여명에게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리더십을 요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우편을 통해 전달했으며, 뉴욕타임스 13일자에 관련 광고가 실리기도 했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