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정부의 과학포경 계획 철회 확인 | 그린피스

그린피스, 정부의 과학포경 계획 철회 확인

Press release - 2012-12-05
그린피스는 12월 4일 (영국 현지시각) 한국 정부가 ‘과학적 연구’ 목적의 포경계획을 철회했음을 확인했다. 12월 3일은 그동안 과학포경 개시를 추진해 온 정부가 국제포경위원회(IWC) 과학위원회에 ‘과학포경 연구 계획서’를 제출해야 하는 마지막 날이었다.

2012년 12월 5일, 서울 - 그린피스는 12월 4일 (영국 현지시각) 한국 정부가 ‘과학적 연구’ 목적의 포경계획을 철회했음을 확인했다. 12월 3일은 그동안 과학포경 개시를 추진해 온 정부가 국제포경위원회(IWC) 과학위원회에 ‘과학포경 연구 계획서’를 제출해야 하는 마지막 날이었다. 그러나 그린피스가 IWC에 직접 문의한 결과 정부는 이날까지 계획서를 제출하지 않은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지난 7월 이후 논란을 거듭했던 정부의 과학포경 계획은 일단락됐다.


그린피스 한정희 해양 캠페이너는 "정부의 이번 결정은 그동안 전 세계적으로 진행된 그린피스의 사이버액션에 참여한 104,485명의 세계인이 하나 된 목소리를 전달한 결과"라면서 "정부는 앞으로도 과학포경을 비롯한 모든 형태의 상업포경을 하지 않을 것"을 촉구했다. 
 
지난 7월, 한국 정부는 파마나에서 열린 국제포경위원회 연례회의에서 과학포경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미국, 호주, 뉴질랜드 등의 외교적 압력과 국제 언론의 질타가 잇따르자, 정부는 각계의 의견수렴 후 계획서 제출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한 발 물러섰다.
 
그린피스는 정부의 과학포경 계획의 완전한 철회를 위해 지난 11월 5일부터 정부의 과학포경 철회요청 메시지를 이메일과 트위터를 통해 김황식 국무총리에게 보내는 사이버액션을 전 세계적으로 벌여왔다. 여기에는 지난 28일 기준 한국의 과학포경을 반대하는 국내외 동물 및 환경보호단체들과 한국인을 포함, 전 세계 124개국 104,485명이 참여했다.
 
그린피스는 지난달 28일 국내 동물 및 환경보호단체들과 함께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만약 정부가 오는 12월 3일 국제포경위원회(IWC)에 계획서를 제출하고 과학포경을 진행한다면, 한국은 과학을 위장한 상업포경으로 이미 전 세계의 비난을 받고 있는 일본의 뒤를 따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자회견 직후, 그린피스 한정희 해양 캠페이너는 국무총리실을 직접 방문해 전 세계가 반대하는 과학포경 계획을 정부가 완전히 철회해 줄 것을 요구했고, 이 자리에서 이호영 국정운영 2실장은 이러한 그린피스의 요구를 적극 수렴해서 곧 있을 정부부처 협의에 긍정적으로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존 프리젤(John Frizell) 그린피스 국제 본부 해양 캠페이너는 "상업포경을 위장한 과학포경은 전 세계가 원치 않는다"면서 "한국 정부가 일본의 모델에 기초한 과학포경을 세계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어 철회하기로 한 것은 고래 보호 역사에서 매우 중대한 사건으로 기록될 것" 이라고 밝혔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