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비상' 트윗으로 소문내세요!

Standard Page - 2013-06-14
태생적으로 위험한 원전, 잇따라 드러나는 비리, 주민들의 안전은 누구도 책임지지 않습니다! 부실한 안전대책을 바꾸도록, 현실을 알리고 변화를 요구합시다.

1
우리나라 원자력발전소 30km 내 인구 총 405만명, 고리만 30km 내 인구 무려 343만명. 원전 발전량 대비 인구밀도 세계 1위.
 

2
우리나라는 대형 원전사고에서 자유로울 수 있을까요? 국내에서 지난 10년간 발생한 173건의 원전고장 중 20% 나 인간의 실수로 발생했습니다.
 

3
설계수명을 5년이나 넘겨 35년째 가동 중인 고리원전. 우리나라에서 대형사고가 나면 우선 조치가 취해지는 곳은 반경 최대10km뿐. 실제 사고 발생한 곳 대부분 20~50km까지 대피.
 

4
우리나라는 원전사고의 규모조차 예상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행법상 원전 사고시 배상한도액은 고작 5천억 원, 후쿠시마의 경우 지금까지 추정된 피해액만 최대 약 240조원
 

5
현재 원전의 안전시스템은 사고의 책임을 사업자, 건설업자, 정부가 회피하도록 만들어졌습니다. #후쿠시마 같이 피해자인 국민이 책임져야 할까요? 이제는 바뀌어야 합니다.
 

6
작년 원안위의 원전 방재대책 예산은 35억원, 그러나 홍보에 책정돼 지원된 비용 85억원. 원전의 실질적 방재보다 위조된 안전을 홍보하는 비용이 2.5배나 되는 불편한 진실.
 

7
@NSSCkorea @ikhnp @BusanCityGovt 고리원전에 #후쿠시마 같은 사고가 나면 부산을 영원히 잃을 수도 있습니다. 시민안전을 위해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을 30km로 확대하고 피해보상에 무한책임제를 도입하십시오!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