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results found
 

- 고래보호

Hub | 2012-11-05 at 9:30

남획, 사기, 고갈 등 전세계 포경산업 뒤에 있는 탐욕의 고리로 인해 고래무리들이 하나씩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일부 고래종의 개체 수는 이미 급속히 줄어들어 앞으로 수십 년간 보호활동을 벌인다 해도 영원히 회복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과학에 포경이 필요하다?

Standard Page | 2012-11-05 at 10:00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과학적 연구를 위한 포경, 즉 ‘과학포경’을 하는 나라는 일본뿐입니다. 일본의 과학포경은 지난 25년 동안 전 세계에서 비난을 받아왔습니다. 일본 정부는 과학포경 비용 충당에 필요하다며 그 부산물인 고래고기를 유통, 판매하고 있지만 정작 수요가 없어 75%가 냉동창고에 쌓여가고 있습니다.

한국의 사라지는 고래들

Standard Page | 2012-11-05 at 10:00

국제포경위원회(IWC) 회원국인 한국은 1986년부터 포경을 금지해 왔으며 과학포경 및 원주민 포경 모두 실시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약 35종의 고래가 한국 수역에 서식하고 있으며 그 개체수는 9-10만 마리로 추산되는데, 이 중 대부분은 소형고래류입니다.

포경에 관한 오해와 진실

Standard Page | 2011-11-05 at 10:00

일본, 노르웨이, 아이슬란드를 비롯한 몇몇 나라의 포경업계는 반쪽 진실과 노골적인 거짓말로 상업포경을 옹호하고 있습니다. 그린피스는 이들 주장의 정체를 파헤치고 잘못된 기록을 바로잡고자 합니다.

1 - 44 개의 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