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results found
 

방사능 방재계획 2013: 한국은 준비되지 않았다

Publication | 2013-07-10 at 8:54

후쿠시마 사고를 바로 옆에서 목격했음에도 사고 전 국제 기준에도 미치지 못하는 한국의 방재계획은 개선이 시급합니다. 방사능 방재계획은 최악의 상황에서 실효성을 발휘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린피스는 국제기준에 맞게 더욱 강화된 원전안전기준과 현실적인 방재대책을 위해 현 방재계획의 문제점을 짚어보고 개선점을 제시합니다.

한국 제2의 경제도시 부산의 안전이 당신의 손에

Feature Story | 2013-06-26 at 18:47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원자력발전소 고리원전 1호기. 설계수명을 넘겨 35년 째 가동 중인 이 원전에서 현재까지 고장만 129 건이나 발생했습니다. 이 1호기 옆에는 그동안 5기가 추가로 지어져 운영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현재 2기가 건설 중에 있습니다. 게다가 앞으로 2기가 더 지어질 예정입니다.

원전위험지역! 광안대교 상공에서 전한 경고 메시지

Feature Story | 2013-07-11 at 15:10

지난 9일부터 광안대교 130여 미터 상공에서 원전위험과 부실한 방재계획의 개선을 요구해 온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캠프를 치고 시위한지 사흘만에 활동을 마치고 내려왔습니다.

[캠페이너의 목소리] 원전비상투어를 돌아보며

Feature Story | 2013-07-19 at 17:10

2013년 7월 5일,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대표적인 환경감시선 레인보우워리어와 함께 ‘원전비상’ 투어를 시작했습니다. 한국에 처음 소개되는 그린피스 레인보우워리어 III호 덕분에 인천, 부산을 비롯한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보이고 캠페인에 호응해주었습니다.

원전 안전 대한민국을 위해 한 표를

Feature Story | 2014-06-02 at 18:00

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세월호 참사를 통해서 우리가 무엇을 배웠는지 알 수 있는 중요한 기회다. 안전에는 보수도 진보도 없다. 생명보다 이윤을 우선시해온 사회의 근본적 변화를 바란다면 이에 대한 구체적 공약을 가진 후보를 택하는 현명한 투표권 행사가 필요하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국민의 안전을 위해 존재하는 기관인가?

Publication | 2013-02-07 at 14:00

그린피스는 원안위에 대한 인수위의 결정을 다각도로 살펴보고, 원안위 내 문제점의 원인을 찾고자 ‘원자력안전위원회: 국민의 안전을 위한 기관인가?’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원안위는 미국, 프랑스 등의 규제기관에 비해 독립성 및 투명성이 크게 떨어집니다. 그린피스는 보고서를 통해, 원안위의 위치와 역할을 재점검하고 이상적인 원자력안전규제기관의 모델을 제시합니다.

원전사고 방호약품의 현실

Feature Story | 2013-07-14 at 22:07

후쿠시마 원전사고 직후 무엇이 가장 걱정됐나요? 바로 방사능 노출이었을 겁니다. 실제 사고 당시 수많은 독성 방사능 물질 중 세슘이나 방사성 요오드가 넓게 확산되었고, 우리나라 방사능 측정소 12곳에서도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되기도 했습니다.

부산시민의 목소리: 이제 행동으로 보여주세요

Feature Story | 2013-07-18 at 13:20

그린피스는 ‘원전비상’ 투어 마지막 날인 오늘(18일) 부산시청을 방문해 그동안 모인 시민들의 서명을 전했습니다. 이영활 부산시 경제부시장에게 서명을 전달한 서형림 기후에너지 캠페이너와 동행한 부산시민 송가원씨가 소감을 전합니다.

20140430 서울: ‘방사선 비상계획구역 30km로 확대’ 법률안 통과에 부쳐

Press release | 2014-04-30 at 18:06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비상계획구역 등 기존 방재계획이 과거 원전 사고에 비춰볼 때 실효성이 떨어지는데다 국제적 현황에 견줘도 미흡했던 만큼, 이를 우려하던 시민사회단체와 시민들의 요구를 일부 받아들인 이번 개정을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한다.

20130711 부산: 그린피스, 관계 당국과 방재계획 논의 합의 하에 광안대교 고공 시위 해제

Press release | 2013-07-11 at 19:54

그린피스는 11일 오후 3시 원자력안전위원회와 부산시, 부산시의회가 방사능 방재계획을 논의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부산의 랜드마크 광안대교에서 벌이던 고공 시위를 해제했다.

1 - 1019 개의 결과

results per page
10 | 2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