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results found
 

20140625 서울: 또 다시 터져 나온 원전 부품 시험성적서 위조 파문에 부쳐

Press release | 2014-06-25 at 11:22

산업부는 24일, 산하 공식시험기관 감사 결과 3개 업체가 원전 정비 기관인 한전KPS에 제출한 원전정비 및 보수 관련 시험성적서에서 5개 품목 7건의 위변조 사실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산업부로부터 이를 통보 받고 상세 조사에 착수했으며, 결과에 따라 원전 가동을 제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캠페이너의 목소리] 원자력 마피아에 안전을 맡길 수 없다

Feature Story | 2014-06-20 at 13:47

지난 14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위험한 거래, 대한민국 원전은 안전한가?’를 주제로 원전 마피아의 실체와 원전비리가 형성되는 구조적 원인을 분석해서 보여줬다. 내용은 가히 충격적이다.

[캠페이너의 목소리] 대통령께서 꼭 지키시길 바라는 두 가지 약속

Feature Story | 2014-05-29 at 17:00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에서 ‘원자력발전사업자 등의 관리·감독에 관한 법률(안)’이 통과되었습니다. 이웃나라의 교훈과 각종 비리를 겪으며 우리 정부가 고안해 낸 해결책이 고작 원전 진흥 부처에 관리 및 감독 권한까지 더하겠다는 것이라니 실망스럽기 그지없습니다.

안전 불감증 사회, 원전 안전과 진흥 무엇이 먼저인가

Feature Story | 2014-04-25 at 10:24

시민의 안전보다는 수출에, 재난 방지보다는 홍보에만 집중하는 산업부와 원전업계. 뼈아픈 자성과 실질적 자구의 노력이 수반되지 않는 한 시민의 안전과 재산은 앞으로도 보호받기 어렵습니다.

[캠페이너의 목소리] 원전관리에서 안전은 열외 항목인가

Feature Story | 2013-05-31 at 14:26

그린피스는 5월 29일, 불량 부품 문제로 시끄러웠던 신고리원자력발전소가 불과 700m 가량 떨어진 해상에서 원전 비리 문제를 규탄하는 해상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는 짙은 안개와 센 파도 속에 ‘위조된 안전’이라는 현수막을 들고, 40여분 동안 진행됐습니다.

[캠페이너의 목소리] 거꾸로 가는 원전비리 대책

Feature Story | 2014-04-17 at 17:00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에서 ‘원자력발전사업자 등의 관리·감독에 관한 법률(안)’이 통과되었습니다. 이웃나라의 교훈과 각종 비리를 겪으며 우리 정부가 고안해 낸 해결책이 고작 원전 진흥 부처에 관리 및 감독 권한까지 더하겠다는 것이라니 실망스럽기 그지없습니다.

불량한 원전산업 위에 쌓인 원전 스캔들

Feature Story | 2013-03-06 at 12:13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처참함을 목격하며 원전 주변에 밀집해 살고 있는 수많은 우리나라 국민들에게도 원전은 더더욱 피부에 와 닿는 위협이 되었습니다. 원전사업자 한국수력원자력(KHNP, 이하 한수원)의 원자로 오작동, 안전 보고서 위조, 각종 부패 및 사고 은폐가 인재(人災)의 가능성을 높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20130529 부산: 신고리원전 앞에서 원전비리 규탄하는 해상시위 벌여

Press release | 2013-05-29 at 13:49

그린피스는 29일 오전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신고리원자력발전소 앞에서 잇단 비리로 얼룩진 부실 원전을 규탄하는 해상시위를 벌였다. 신고리원전은 전날인 28일 불량부품 및 시험성적서 위조 문제로 가동이 중단된 신고리 2호기가 있는 곳이다.

20130207 서울: 원자력규제기관 통제하려는 박근혜 정부의 위험한 계획

Press release | 2013-02-07 at 15:00

그린피스는 '원자력안전위원회: 국민의 안전을 위한 기관인가?' 보고서를 통해 규제기관으로서 독립성과 투명성이 심각하게 결여된 현재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문제점을 설명하고 해외규제기관과의 비교분석을 통해 한국 원자력안전규제기관의 개선사항에 대한 정책제안을 발표하였다.

전력난 핑계로 원전 확대정책 안된다

Feature Story | 2012-11-13 at 11:15

지난 5일 지식경제부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부품 납품업체로부터 제출받은 해외 검증기관의 10년치 검증서를 조사한 결과 총 60건의 검증서가 위조됐다고 밝혔다. 또한 위조된 부품 7,682개 중 5,233개가 사용된 것으로 알려진 영광 5, 6호기는 부품교체가 완료될 때까지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1 - 1021 개의 결과

results per page
10 | 2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