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 사용 줄이기

석탄은 전 세계적으로 화석 연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44%를 차지합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7위의 오명을 쓴 한국은 계속해서 석탄화력발전소를 늘려갈 계획입니다. 기후변화를 비롯, 대기와 토양, 수질 오염 등 환경 파괴는 물론이고, 유해물질 배출로 시민의 건강에도 심각한 피해를 주는 석탄 사용을 줄여야 합니다.

영흥석탄화력발전소

석탄은 전 세계 전력 생산의 41%를 차지하는 주요 에너지원입니다. 한국에서도 전체 발전량의 39%(2014년 기준)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구시대적 화석 연료인 석탄은 기후변화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환경 오염과 건강상의 피해를 야기합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유해성을 강조하고 있는 초미세먼지 발생도 석탄화력발전소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이상기후와 예고 없는 자연재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세계는 급격히 진행되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고자 온실가스 감축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가장 많은 미국과 중국은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고자 석탄화력발전소를 줄여가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습니다.

반면, 한국은 현재 석탄화력발전소 53기를 가동하는 것도 모자라 2021년까지 24기를 추가 건설할 계획입니다. 현재 계획대로라면 2021년 한국은 총 77기의 석탄화력발전소를 운영하게 되는 것 입니다. 이는 2015년 현재에 비해 2배(발전설비용량기준)에 달하는 양으로, 탄소배출량 증가와 환경오염은 더욱 가속화할 것입니다.

그린피스는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비롯한 석탄 사용을 줄여가자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그린피스가 석탄으로 인한 대기오염 문제를 꾸준히 제기한 결과, 석탄 소비의 44%를 차지하는 12개 지역에서 석탄 소비감축을 약속하는 쾌거를 이뤄냈습니다. 이제는 한국이 적극적으로 나설 차례입니다.

 

 

새로운 소식

 

그린피스 서울 사무소의 2016년? 한 마디로 ‘시민의 힘’

Feature Story | 2017-01-05 at 10:00

2016년은 그린피스 서울 사무소에게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성장하는 한 해였습니다. 그 어느 때 보다 더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 덕분에 크고 작은 변화를 만들 수 있었던 해이기도 합니다. 그린피스 캠페이너들에게 2016년은 어떤 해였을까요?

사진으로 돌아보는 2016년 한 해

Blog entry by 마이아 부커(Maïa Booker) | 2017-01-04

2016년은 사람들뿐 아니라 지구에게도 매우 도전적인 한 해였습니다. 그리고 그 도전들은 해를 넘어서 계속 되고 있죠. 계속되는 기후 변화, 욕망에 가득한 기업들, 그리고 지구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정책을 펼치는 정치가들 말이죠. 2016년을 되돌아보며 분명한 것은 우리가 해결해야 할 일이 참 많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린피스와 함께 활동한 사진작가들이 더 푸르고 평화로운 미래를 위해 분투하고 있는 전 세계...

지구를 위해 당진으로 뭉친다

Feature Story | 2016-12-20 at 17:02

정부가 전기를 석탄발전소에서 생산하면서, 당진 삼척 등 일부 지역에 설치된 석탄발전소를 가동해 전 지역이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러면서 발전소 인근 주민들은 건강 피해에 시달리게 되었고, 더불어 수도권을 포함한 우리나라 전체가 대기오염에 시달리게 되었습니다. 당진에 추가로 짓는 석탄발전소가 ‘우리’의 일인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원주민들의 권리도, 소중한 지구도, 함께 지켜요!

Blog entry by 돈 비켓(Dawn Bickett) | 2016-12-14

수 세기 동안 세계 각지의 원주민들은 식민지화, 환경 파괴, 폭력에 맞서 삶의 터전과 권리를 지키기 위해 투쟁해오고 있습니다. 오늘날 기후 변화와 같은 국제 환경 위기는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으며, 원주민 공동체들은 지구를 지키는 일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세계 각지의 원주민들은 전 세계 인구의 6%에 불과하지만, 원주민들의 고유한 토지는 전 세계에 남아있는 생물 다양성의 약 80%를 차지 합니다. 하지만,...

신규 석탄발전소는 누구를 위해 지어지나

Feature Story | 2016-11-30 at 13:05

전기가 모자라지 않은 상황에서, 여러 가지 위험을 감수하고 무리하게 추진되는 석탄발전소 건설사업. 과연 시민을 위한 것일까요, 기업을 위한 것일까요?

46 - 50103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