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 사용 줄이기

석탄은 전 세계적으로 화석 연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44%를 차지합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7위의 오명을 쓴 한국은 계속해서 석탄화력발전소를 늘려갈 계획입니다. 기후변화를 비롯, 대기와 토양, 수질 오염 등 환경 파괴는 물론이고, 유해물질 배출로 시민의 건강에도 심각한 피해를 주는 석탄 사용을 줄여야 합니다.

영흥석탄화력발전소

석탄은 전 세계 전력 생산의 41%를 차지하는 주요 에너지원입니다. 한국에서도 전체 발전량의 39%(2014년 기준)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구시대적 화석 연료인 석탄은 기후변화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환경 오염과 건강상의 피해를 야기합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유해성을 강조하고 있는 초미세먼지 발생도 석탄화력발전소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이상기후와 예고 없는 자연재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세계는 급격히 진행되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고자 온실가스 감축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가장 많은 미국과 중국은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고자 석탄화력발전소를 줄여가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습니다.

반면, 한국은 현재 석탄화력발전소 53기를 가동하는 것도 모자라 2021년까지 24기를 추가 건설할 계획입니다. 현재 계획대로라면 2021년 한국은 총 77기의 석탄화력발전소를 운영하게 되는 것 입니다. 이는 2015년 현재에 비해 2배(발전설비용량기준)에 달하는 양으로, 탄소배출량 증가와 환경오염은 더욱 가속화할 것입니다.

그린피스는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비롯한 석탄 사용을 줄여가자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그린피스가 석탄으로 인한 대기오염 문제를 꾸준히 제기한 결과, 석탄 소비의 44%를 차지하는 12개 지역에서 석탄 소비감축을 약속하는 쾌거를 이뤄냈습니다. 이제는 한국이 적극적으로 나설 차례입니다.

 

 

새로운 소식

 

기후 변화를 막고 싶다면, 세계 시민들과 함께 행진해요!

Feature Story | 2015-11-18 at 16:30

파리 기후회의 개최를 하루 앞둔 오는 11월 29일, 다시 한 번 글로벌 기후행진이 전 세계 곳곳에서 진행될 것입니다. 전 세계 시민들이 하나의 목소리로 COP21 기후협약의 성공적 체결과 이행을 요구해야만 합니다. 그린피스는 ‘아바즈’, ‘350.org’, ‘기후 행동 2015’와 손잡고 이곳 서울에서 기후 행진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석탄의 시대가 저물고 있습니다

Feature Story | 2015-11-09 at 19:00

산업혁명을 이끌었던 석탄. 그러나 이제는 각종 환경 오염 문제의 원인이자 기후변화의 가장 큰 주범입니다. 역사적으로 환경을 파괴하거나 건강을 해치는 기술은 도태되어 왔습니다. 석탄 역시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시장에서 도태되고 있습니다.

남태평양 작은 섬나라의 구조 요청

Feature Story | 2015-08-20 at 9:30

기후 변화, 여러분에게 어떤 의미인가요? 해수면 상승으로 내 고향 산천이 가라앉을지 모른다면요? 태평양의 아름다운 산호초 섬들로 이뤄진 나라, 키리바시에게 기후변화란 시급한 생존의 문제입니다.

리더라면 꼭 읽어야 할 세계 투자 흐름 변화

Feature Story | 2015-08-19 at 10:00

기후변화에 대처하지 않는 것이 경제적 손실을 가져온다면? 최근 이코노미스트는 2100년까지 기후변화가 야기할 위협을 제대로 예측하고 대응하지 못할 경우 막대한 경제적 손해를 볼 것이라는 보고서를 발간했습니다.

윤상직 장관님, 더 구체적인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Feature Story | 2015-08-05 at 16:30

그린피스는 지난 15일 제7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주제로 산업통산자원부 윤상직 장관에게 질문이 담긴 편지를 보냈었고, 발송 일주일 뒤 답변을 받았습니다. 적어도 소통에 대한 의지가 엿보여 고무적인 일이지만, 내용은 여전히 실망스러웠습니다. 이에 조금 더 구체적인 답변을 요청하는 두번째 서한을 발송합니다.

46 - 5087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