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 사용 줄이기

석탄은 전 세계적으로 화석 연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44%를 차지합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7위의 오명을 쓴 한국은 계속해서 석탄화력발전소를 늘려갈 계획입니다. 기후변화를 비롯, 대기와 토양, 수질 오염 등 환경 파괴는 물론이고, 유해물질 배출로 시민의 건강에도 심각한 피해를 주는 석탄 사용을 줄여야 합니다.

영흥석탄화력발전소

석탄은 전 세계 전력 생산의 41%를 차지하는 주요 에너지원입니다. 한국에서도 전체 발전량의 39%(2014년 기준)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구시대적 화석 연료인 석탄은 기후변화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환경 오염과 건강상의 피해를 야기합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유해성을 강조하고 있는 초미세먼지 발생도 석탄화력발전소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이상기후와 예고 없는 자연재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세계는 급격히 진행되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고자 온실가스 감축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가장 많은 미국과 중국은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고자 석탄화력발전소를 줄여가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습니다.

반면, 한국은 현재 석탄화력발전소 53기를 가동하는 것도 모자라 2021년까지 24기를 추가 건설할 계획입니다. 현재 계획대로라면 2021년 한국은 총 77기의 석탄화력발전소를 운영하게 되는 것 입니다. 이는 2015년 현재에 비해 2배(발전설비용량기준)에 달하는 양으로, 탄소배출량 증가와 환경오염은 더욱 가속화할 것입니다.

그린피스는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비롯한 석탄 사용을 줄여가자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그린피스가 석탄으로 인한 대기오염 문제를 꾸준히 제기한 결과, 석탄 소비의 44%를 차지하는 12개 지역에서 석탄 소비감축을 약속하는 쾌거를 이뤄냈습니다. 이제는 한국이 적극적으로 나설 차례입니다.

 

 

새로운 소식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는 화석 연료의 종말이 멀지 않았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우리는 그 시간을 더 앞당기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Blog entry by 쿠미 나이두(Kumi Naidoo) | 2015-12-14

기후 변화 해결을 위한 수레바퀴는 천천히 움직여왔습니다. 하지만, 마침내 파리에서 빠르게 돌아가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이번 협정의 많은 부분에 대해 실망했고 좌절감마저 느꼈습니다. 하지만 이번 협정을 통해, 화석 연료에 기반한 산업들이 인류 역사에 있어 옳지 않은 선택이었다는 것만은 명확하게 드러났습니다. 이번 협정 의 일부분이 우리의 지구를 오염시켜온 사람들에 의해 희석되고 더럽혀지긴 했지만, 협정...

프란치스코 교황의 신발이 파리 광장에 놓인 이유

Feature Story | 2015-12-07 at 11:37

전 세계 175개 나라에서 80만여 명의 시민이 거리로 나와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확대를 촉구하는 발걸음을 이었습니다. 이는 파리에서 열린 기후변화협약에 모인 각국의 지도자들에게 현명한 협의를 내고 재생가능에너지로 전환해서 기후 문제를 해결하라는 요구였죠.

기후 변화를 막고 싶다면, 세계 시민들과 함께 행진해요!

Feature Story | 2015-11-18 at 16:30

파리 기후회의 개최를 하루 앞둔 오는 11월 29일, 다시 한 번 글로벌 기후행진이 전 세계 곳곳에서 진행될 것입니다. 전 세계 시민들이 하나의 목소리로 COP21 기후협약의 성공적 체결과 이행을 요구해야만 합니다. 그린피스는 ‘아바즈’, ‘350.org’, ‘기후 행동 2015’와 손잡고 이곳 서울에서 기후 행진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석탄의 시대가 저물고 있습니다

Feature Story | 2015-11-09 at 19:00

산업혁명을 이끌었던 석탄. 그러나 이제는 각종 환경 오염 문제의 원인이자 기후변화의 가장 큰 주범입니다. 역사적으로 환경을 파괴하거나 건강을 해치는 기술은 도태되어 왔습니다. 석탄 역시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시장에서 도태되고 있습니다.

남태평양 작은 섬나라의 구조 요청

Feature Story | 2015-08-20 at 9:30

기후 변화, 여러분에게 어떤 의미인가요? 해수면 상승으로 내 고향 산천이 가라앉을지 모른다면요? 태평양의 아름다운 산호초 섬들로 이뤄진 나라, 키리바시에게 기후변화란 시급한 생존의 문제입니다.

41 - 4584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