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 | 그린피스

석탄 사용 줄이기

석탄은 전 세계적으로 화석 연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44%를 차지합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7위의 오명을 쓴 한국은 계속해서 석탄화력발전소를 늘려갈 계획입니다. 기후변화를 비롯, 대기와 토양, 수질 오염 등 환경 파괴는 물론이고, 유해물질 배출로 시민의 건강에도 심각한 피해를 주는 석탄 사용을 줄여야 합니다.

영흥석탄화력발전소

석탄은 전 세계 전력 생산의 41%를 차지하는 주요 에너지원입니다. 한국에서도 전체 발전량의 39%(2014년 기준)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구시대적 화석 연료인 석탄은 기후변화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환경 오염과 건강상의 피해를 야기합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유해성을 강조하고 있는 초미세먼지 발생도 석탄화력발전소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이상기후와 예고 없는 자연재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세계는 급격히 진행되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고자 온실가스 감축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가장 많은 미국과 중국은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고자 석탄화력발전소를 줄여가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습니다.

반면, 한국은 현재 석탄화력발전소 53기를 가동하는 것도 모자라 2021년까지 24기를 추가 건설할 계획입니다. 현재 계획대로라면 2021년 한국은 총 77기의 석탄화력발전소를 운영하게 되는 것 입니다. 이는 2015년 현재에 비해 2배(발전설비용량기준)에 달하는 양으로, 탄소배출량 증가와 환경오염은 더욱 가속화할 것입니다.

그린피스는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비롯한 석탄 사용을 줄여가자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그린피스가 석탄으로 인한 대기오염 문제를 꾸준히 제기한 결과, 석탄 소비의 44%를 차지하는 12개 지역에서 석탄 소비감축을 약속하는 쾌거를 이뤄냈습니다. 이제는 한국이 적극적으로 나설 차례입니다.

 

 

새로운 소식

 

신규 석탄발전소는 누구를 위해 지어지나

Feature Story | 2016-11-30 at 13:05

전기가 모자라지 않은 상황에서, 여러 가지 위험을 감수하고 무리하게 추진되는 석탄발전소 건설사업. 과연 시민을 위한 것일까요, 기업을 위한 것일까요?

순록을 잃게 된다면, 우리에게는 아무 것도 남지 않습니다

Blog entry by Tatiana Vasilieva | 2016-11-23

“순록에게 먹이를 주고 돌아섰는데, 갑자기 쓰러져서 죽어버렸어요. 죽은 순록은 마치 공처럼 터질 듯이 부풀어 올랐죠. 우리는 무더위가 원인이라고 생각했어요. 순록들은 아직 겨울철의 두꺼운 털을 두르고 있었으니까요. 우리 이웃 중에는 50마리를 잃은 사람도 있습니다.”   기후변화로 인한 순록의 비극 알렉세이 네냥가 씨는 네넷족 원주민으로, 러시아 북부 야말반도에서 살고 있습니다.

재생가능에너지 시대에 동참을

Feature Story | 2016-11-14 at 10:00

이제 재생가능에너지로의 전환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니다. 이 전환의 혜택을 누리기 위해 한국 정부와 기업도 100% 재생가능에너지 실현을 하루빨리 앞당겨야 한다. 에너지 분야는 지금 혁명의 한가운데에 있다. 한국에는 망설일 시간이 없다.

파리협정이 우리 삶에 미칠 긍정적 변화

Feature Story | 2016-11-04 at 15:00

지구 온도상승을 1.5℃ 이하로 억제한다는 파리협정 발효가 우리의 삶과 어떤 관계가 있을까 궁금해 하는 분들을 위해 우리 일상에 미칠 긍정적인 영향에 대해 짚어드리고자 합니다.

기후변화와 지구의 역습, 반전은 시작됐다

Feature Story | 2016-10-25 at 12:00

기후변화를 다룬, 지구가 주인공인 이 영화는 이미 중반부를 넘어섰다고 할 수 있다. 악의 무리 가운데 다수가 이미 주인공의 편에 섰기 때문이다. 이제 우리나라의 역할을 결정할 대목이다. 주인공 쪽에 가담할 것인가, 악의 무리 속에 엑스트라로 남을 것인가.

41 - 4594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