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 사용 줄이기

석탄은 전 세계적으로 화석 연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44%를 차지합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7위의 오명을 쓴 한국은 계속해서 석탄화력발전소를 늘려갈 계획입니다. 기후변화를 비롯, 대기와 토양, 수질 오염 등 환경 파괴는 물론이고, 유해물질 배출로 시민의 건강에도 심각한 피해를 주는 석탄 사용을 줄여야 합니다.

영흥석탄화력발전소

석탄은 전 세계 전력 생산의 41%를 차지하는 주요 에너지원입니다. 한국에서도 전체 발전량의 39%(2014년 기준)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구시대적 화석 연료인 석탄은 기후변화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환경 오염과 건강상의 피해를 야기합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유해성을 강조하고 있는 초미세먼지 발생도 석탄화력발전소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이상기후와 예고 없는 자연재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세계는 급격히 진행되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고자 온실가스 감축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가장 많은 미국과 중국은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고자 석탄화력발전소를 줄여가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습니다.

반면, 한국은 현재 석탄화력발전소 53기를 가동하는 것도 모자라 2021년까지 24기를 추가 건설할 계획입니다. 현재 계획대로라면 2021년 한국은 총 77기의 석탄화력발전소를 운영하게 되는 것 입니다. 이는 2015년 현재에 비해 2배(발전설비용량기준)에 달하는 양으로, 탄소배출량 증가와 환경오염은 더욱 가속화할 것입니다.

그린피스는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비롯한 석탄 사용을 줄여가자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그린피스가 석탄으로 인한 대기오염 문제를 꾸준히 제기한 결과, 석탄 소비의 44%를 차지하는 12개 지역에서 석탄 소비감축을 약속하는 쾌거를 이뤄냈습니다. 이제는 한국이 적극적으로 나설 차례입니다.

 

 

새로운 소식

 

세계 정상들이 기후변화를 신경 쓰는 5가지 이유

Feature Story | 2018-05-09 at 16:55

전 세계 정상들이 기후변화 문제에 귀기울이고 조치를 취하기 시작했습니다. 무엇이 이들을 움직이게 만들었을까요? 여기 세계 정상들이 기후변화를 신경 쓰는 5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세계를 구할 어벤져스! 1.5에 대해 알아보자

Feature Story | 2018-05-02 at 12:30

1.5°C 이내로! 지구와 인류를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서는 1.5°C 이내에 머무르도록 해야 합니다. 전 세계에서 바로 이 1.5°C를 외치고 있습니다. 도대체 무엇을 1.5°C 이내에 머무르게 하냐고요?

삼성전자, 들리나요? 세계 곳곳에서 울린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Feature Story | 2018-02-09 at 11:30

삼성전자의 100% 재생가능에너지 전환을 촉구하기 위해 미국, 영국, 독일, 대만 그리고 한국의 시민들이 나섰습니다. 지난해 말부터 세계 곳곳에서 잇따른 그린피스의 기습 액션. 삼성전자, 시민들의 목소리가 들리나요?

삼성전자, 머뭇거릴 시간이 없습니다. 북극곰과 미래 세대의 겨울을 지켜주세요!

Feature Story | 2017-12-22 at 17:15

삼성전자의 새 경영진 인사 이후 열린 첫 글로벌 전략회의(12월 13일-19일). 어떤 안건들이 논의 됐을까요? 과연 삼성은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변화를 위한 행동을 시작할까요? 점차 가속화하는 기후변화의 실태를 알리고, 대응책을 촉구하고자 북극곰 ‘폴라’가 나섰습니다. 폴라가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와 함께 삼성전자의 글로벌 전략회의 기간 동안 한 일, 한번 들어보실래요?

배추속에 드러난 석탄의 새까만 거짓말

Feature Story | 2017-12-06 at 13:46

인천 영흥석탄화력발전소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최첨단 친환경 발전소”라고 홍보되는 곳입니다. 석탄을 태워 전기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각종 대기오염물질과 온실가스를 배출해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기후변화를 가속하는 석탄발전이 과연 친환경일 수 있을까요?

1 - 548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