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와 재생가능에너지 | 그린피스

IT와 재생가능에너지

인류문명이 시작된 날부터 2003년까지 사용한 데이터의 양은 5엑사바이트(Exabyte)에 달합니다. 그러나 이 양은 현재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데이터 양의 이틀 치 밖에 되지 않습니다. 이처럼 IT기업들은 급속도로 팽창하고 있으며, 인류의 더 편리한 생활을 위해 최첨단 기술을 계속해서 개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혁신’을 철학으로 내세우는 IT기업들이, 구시대적인 석탄과 사고가 났을 경우 회복이 불가능한 원자력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에 기대고 있는 것은 커다란 모순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소비하는 전력 양을 하나의 국가로 가정했을 때, 중국, 미국, 일본, 인도, 러시아 다음으로 많습니다(2010년기준). 전 세계 인터넷 접속인구는 25억 명(2014년기준)에서 2019년 57억 명으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찍은 사진 저장하기, 동영상 보기, SNS 하기 등 우리가 인터넷을 통해 하는 여러 가지 행동들은 어딘가에 저장되어 우리가 원할 때마다 다시 찾아 볼 수 있도록 해주고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가 원하는 정보들을 안전하게 보관해 주는 곳을 데이터센터라고 부릅니다.

전자기기들은 모두 열을 냅니다.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오래 쓰면 기기가 뜨거워지는 경험을 여러분 모두 해 봤을 것입니다. 한 사람의 인터넷 활동을 저장하고, 보여주고, 기록하는데도 이렇게 열이 난다면 수 많은 사람들의 데이터를 모아놓은 데이터센터의 열은 어떨까요? 상상이 가시나요? 실제로 데이터센터에서 쓰는 전력의 50%가 서버의 열기를 식히는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국내 데이터센터의 경우, 약 26억kWh (2013년기준)의 전력을 소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6년 5.3억kWh에 비해 약 5배가 증가한 양입니다. 또한 이 양은 한 달 동안 약 1천 2백만 가구가 사용하는 전력량과 비슷합니다. 한국은 초고속 인터넷을 어디서나 접속할 수 있는 나라로, 4천 8만 명(2013기준)이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으며 인터넷 이용률이 10년째 전 세계 평균 이용률의 두 배를 넘고 있습니다. 한국은 미국에 이어 세계 2번째로 많은 트래픽을 발생시키고 있습니다.

한국 국민들의 인터넷 사랑은 이렇게 뜨겁습니다. 또, 한국의 국토는 IT 회사들이 신제품을 시험해 보기에도 적당한 크기와 규모입니다. 거기에 활동적으로 인터넷을 소비하는 사용자들이 있으니 정부가 말하는 제 2의 경제동력이 될 동아시아 IT 허브가 되기에는 완벽한 조건을 갖추었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왜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걸까요?

 

  

새로운 소식

 

프란치스코 교황의 신발이 파리 광장에 놓인 이유

Feature Story | 2015-12-07 at 11:37

전 세계 175개 나라에서 80만여 명의 시민이 거리로 나와 재생가능에너지 사용 확대를 촉구하는 발걸음을 이었습니다. 이는 파리에서 열린 기후변화협약에 모인 각국의 지도자들에게 현명한 협의를 내고 재생가능에너지로 전환해서 기후 문제를 해결하라는 요구였죠.

기후 변화를 막고 싶다면, 세계 시민들과 함께 행진해요!

Feature Story | 2015-11-18 at 16:30

파리 기후회의 개최를 하루 앞둔 오는 11월 29일, 다시 한 번 글로벌 기후행진이 전 세계 곳곳에서 진행될 것입니다. 전 세계 시민들이 하나의 목소리로 COP21 기후협약의 성공적 체결과 이행을 요구해야만 합니다. 그린피스는 ‘아바즈’, ‘350.org’, ‘기후 행동 2015’와 손잡고 이곳 서울에서 기후 행진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그린 IT 캠페인이 가져올 새로운 변화에 함께 해주세요

Feature Story | 2015-11-12 at 15:59

그린 IT캠페인 ‘딴거하자’ 2탄이 이제 막 시작됐습니다! 이번에도 의미 있는 변화를 많이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 드립니다. 지난 6월 시작한 ‘딴거하자’ 캠페인 1탄 이후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요? 새로운 시작 전에, 그린피스 서울 사무소의 이현숙 재생가능에너지 캠페이너가 여러분께 그 동안의 성과를 되짚어보고, 앞으로 진행될 사항에 대해 설명 드리려고 합니다.

석탄의 시대가 저물고 있습니다

Feature Story | 2015-11-09 at 19:00

산업혁명을 이끌었던 석탄. 그러나 이제는 각종 환경 오염 문제의 원인이자 기후변화의 가장 큰 주범입니다. 역사적으로 환경을 파괴하거나 건강을 해치는 기술은 도태되어 왔습니다. 석탄 역시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시장에서 도태되고 있습니다.

네이버 100% 재생가능에너지 약속은 여러분이 이뤄낸 승리

Feature Story | 2015-09-01 at 2:49

지난 5월 처음 시작한 그린피스의 '딴거하자' 캠페인.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화석연료와 위험한 원자력 대신, 깨끗하고 안전한 재생가능에너지 사용을 ‘혁신의 아이콘’인 IT업계에 요구해왔습니다. 그 결과, 국 내 1위 포털 기업 네이버가 데이터센터를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운영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국내에서는 처음 시작한 캠페인이었지만, 시민 여러분들의 관심과 참여를 통해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딴거하자' 캠페인을...

41 - 4572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