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와 재생가능에너지

인류문명이 시작된 날부터 2003년까지 사용한 데이터의 양은 5엑사바이트(Exabyte)에 달합니다. 그러나 이 양은 현재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데이터 양의 이틀 치 밖에 되지 않습니다. 이처럼 IT기업들은 급속도로 팽창하고 있으며, 인류의 더 편리한 생활을 위해 최첨단 기술을 계속해서 개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혁신’을 철학으로 내세우는 IT기업들이, 구시대적인 석탄과 사고가 났을 경우 회복이 불가능한 원자력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에 기대고 있는 것은 커다란 모순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소비하는 전력 양을 하나의 국가로 가정했을 때, 중국, 미국, 일본, 인도, 러시아 다음으로 많습니다(2010년기준). 전 세계 인터넷 접속인구는 25억 명(2014년기준)에서 2019년 57억 명으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찍은 사진 저장하기, 동영상 보기, SNS 하기 등 우리가 인터넷을 통해 하는 여러 가지 행동들은 어딘가에 저장되어 우리가 원할 때마다 다시 찾아 볼 수 있도록 해주고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가 원하는 정보들을 안전하게 보관해 주는 곳을 데이터센터라고 부릅니다.

전자기기들은 모두 열을 냅니다.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오래 쓰면 기기가 뜨거워지는 경험을 여러분 모두 해 봤을 것입니다. 한 사람의 인터넷 활동을 저장하고, 보여주고, 기록하는데도 이렇게 열이 난다면 수 많은 사람들의 데이터를 모아놓은 데이터센터의 열은 어떨까요? 상상이 가시나요? 실제로 데이터센터에서 쓰는 전력의 50%가 서버의 열기를 식히는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국내 데이터센터의 경우, 약 26억kWh (2013년기준)의 전력을 소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6년 5.3억kWh에 비해 약 5배가 증가한 양입니다. 또한 이 양은 한 달 동안 약 1천 2백만 가구가 사용하는 전력량과 비슷합니다. 한국은 초고속 인터넷을 어디서나 접속할 수 있는 나라로, 4천 8만 명(2013기준)이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으며 인터넷 이용률이 10년째 전 세계 평균 이용률의 두 배를 넘고 있습니다. 한국은 미국에 이어 세계 2번째로 많은 트래픽을 발생시키고 있습니다.

한국 국민들의 인터넷 사랑은 이렇게 뜨겁습니다. 또, 한국의 국토는 IT 회사들이 신제품을 시험해 보기에도 적당한 크기와 규모입니다. 거기에 활동적으로 인터넷을 소비하는 사용자들이 있으니 정부가 말하는 제 2의 경제동력이 될 동아시아 IT 허브가 되기에는 완벽한 조건을 갖추었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왜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걸까요?

 

  

새로운 소식

 

그린피스 활동가가 송도 한복판에서 빌딩에 매달린 이유

Feature Story | 2019-01-10 at 14:04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뜨거웠던 여름, 11월에 내린 폭설, 전 세계에서 들려온 산불, 태풍 등 기후 재앙 뉴스들… 2018년은 참으로 기후변화를 온몸으로 체감한 한 해였습니다. 갈수록 심해지는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 지금 변화가 필요합니다!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기 위해 IPCC 총회가 열린 건물에 매달린 예윤해 활동가의 이야기를 인터뷰 글을 통해 들어보세요.

기후변화 위기, 행동하는 대학생이 4개월 만에 만들어 낸 변화

Feature Story | 2019-01-07 at 13:14

한 사람의 행동과 실천으로 기후변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요? 그린피스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는 대학생, ‘그린유스’는 그렇다고 믿습니다. 저는 시민참여 캠페이너로서 그린유스들이 지난 4개월 동안 만든 변화를 목격했습니다. 그리고 우리 모두가 함께 행동한다면 기후변화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더 큰 변화를 만들어 내리라는 희망을 가졌습니다. 2018년 한 해 동안 그린피스와 함께 대학생들이 전국에 퍼트린 변화의 발자취를 확인하세요!

"우리 그만 헤어지자" 폭스바겐이 내연기관차를 찬 이유

Feature Story | 2018-12-11 at 14:45

지난 4일, 세계 최대 자동차 회사 폭스바겐이 2040년 내로 경유차와 휘발유차 생산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대체 이 차들이 폭스바겐에게 차인 이유는 무엇일까요?

재생가능에너지 A+ 대학에 다니고 싶어요!

Feature Story | 2018-11-02 at 13:41

속수무책으로 찾아오는 기후변화, 무엇을 어디서부터 어떻게 바꿔야 할지 모르시겠다고요? 내가 있는 곳부터 각자 변화를 요구한다면 희망이 있습니다! 자신이 속한 대학교에 재생가능에너지(Renewable Energy) 확대를 요구하는 이들은 바로 “[RE]제너레이션”! 전국 대학생 연합 “그린유스”가 만드는 희망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내 세금으로 해외 석탄 발전소를 짓는다고?

Feature Story | 2018-09-19 at 11:30

"Coal is a dead man walking." "석탄은 사형대 앞에 선 사람과 같다." 7년 전 도이치은행 국제 자산 운용 책임자 케빈 파커가 한 말입니다. 그는 더 이상 은행이 석탄 사업에 금융을 지원하지 않고, 보험사는 석탄 사업에 보험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죠.

1 - 546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