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해 보존

혹독한 기후와 환경에도 불구하고, 남극에는 지구 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생명체들이 숨쉬고 있습니다. 연안해역과 남극해에는 아주 작은 미생물부터 남극의 대명사 펭귄, 바다표범, 거대한 고래까지 다양한 해양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지구 최후의 원시바다

지구의 가장 남쪽. 거대한 빙하로 이루어진 남극대륙은 불모의 땅,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지리적 조건과 극단적인 기후에도 불구하고 남극은 수많은 생명체들로 넘쳐 납니다.

남극 대륙에서 얼음이 덮혀 있지 않은 지역은 단 2% 뿐으로, 강인한 동식물만이 생존할 수 있습니다. 사실 남극 대부분의 생물들은 남극해와 그 주변에서 살고 있으며, 지구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없는 독특하고 다양한 생명들이 숨쉬고 있습니다. 아주 작은 미생물에서부터 거대한 고래까지 약 15,500종의 다양한 해양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얼음 아래 깊은 바다 속 해양 생물에 대해서는 아직도 모르는 게 많습니다. 남극 연구 탐사진들은 거의 매일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종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남극은 지구에 마지막으로 남은 자연의 보고임에 틀림 없습니다.

1961년 체결된 남극조약은 남극의 광물자원 개발을 금지하는 데는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남극해의 생물자원의 이용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규제가 미약합니다. 사실 남극의 생물종 남획 역사는 남극이 발견된 1819년 이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털가죽물개, 코끼리바다표범, 고래로 이어지는 인간의 탐욕은 이 동물들이 멸종위기에 내몰릴 때까지 계속되었습니다.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ommission for the Conservation of Antarctic Marine Living Resources, CCAMLR)는 이러한 남획과 약탈의 역사를 반성하고 남극해양의 보호를 위해 1982년 생겨난 조직으로 현재 한국, 미국, 중국을 포함한 25개 회원국이 매년 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CCAMLR의 틀 안에서 먹이사슬의 기초 먹잇감인 크릴에서부터 최상위 포식어종인 이빨고기까지 상업어획이 성행하고 잇습니다. 생물종 남획의 반성에서 출발한 CCAMLR는 변화를 만드는 작업을 왜 이렇게 더디게 진행할까요? CCAMLR 회의에서는 남극의 해양 생물 보호를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내리고, 어획을 금하는 해양보존구역(Marine Reserve)을 지정해야 합니다.

새로운 소식

 

캠페이너의 목소리: 동원, 파괴적 어업을 중단하라

Feature Story | 2012-09-23 at 11:00

이제 그린피스는 동원의 선망어선, 즉 파괴적인 어업도구를 사용하는 배 그라나다호를 찾았습니다. 이 바다의 싹쓸이꾼에게 우리는 무엇을 해야할까요?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입니다! 한국 소비자들은 국내 최대 참치통조림 업체인 동원이 얼마나 파괴적인 방법으로 참치를 잡는지 알 필요가 있습니다.

한 눈에 보는 참치통조림의 숨겨진 비밀

Feature Story | 2012-09-22 at 9:44

파괴적인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참치어업과 그로 인해 의도치 않게 희생되는 수많은 해양생물들에 대한 보고서 “참치통조림의 숨겨진 비밀”. 그린피스는 국내 최초로 참치통조림업체의 지속가능성을 평가해 순위를 매겼습니다. 보고서의 내용을 보기 쉽게 간추린 인포그래픽을 읽어보세요! 지금과 같은 방식과 속도로 파괴적인 어업이 계속된다면 우리는 2050년, 참치뿐 아니라 대부분의 물고기들을 더 이상 볼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참치어업의 모든 것: 어업용어

Feature Story | 2012-09-20 at 17:49

우리가 몰랐던 참치어업의 모든 것! 시리즈 2편으로 어업과 관련된 용어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혼획이 무엇이고 흔히 해적선이라 불리는 불법, 비보고, 비규제 어선은 무엇을 뜻하는지 아셨나요? 참치뿐 아니라 전 세계 바다의 모든 해양생물들을 위해 필요한 해양보호구역은 정확히 무엇인지 알아보세요!

캠페이너의 목소리: 동원은 내일의 참치를 생각하라

Feature Story | 2012-09-11 at 16:16

지난 주, 보고서를 통해 한국의 참치통조림 순위를 발표한 이후 그린피스는 오늘 또다른 액션을 보여주었습니다. 활동가들은 서울 양재동의 동원 본사를 올라 커다란 물고기 뼈가 걸린 그물을 펼쳤고, 배너를 통해 “동원, 참치 싹쓸이 한국대표” 라는 메세지를 전했습니다. 홍콩, 대만, 피지 등 각기 다른 국가에서 온 활동가들은 이 액션을 위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바다를 사랑하는 마음 하나만을 가지고 말입니다.

[바다수호대] 부산 오픈보트의 하루

Feature Story | 2012-09-10 at 11:37

9월 9일 아침, 에스페란자호의 작은 창가에 빗방울이 떨어집니다. 작년 서울 사무소를 연 뒤 이번이 두번째 쉽투어이지만 시작은 매번 비와 함께입니다. 오픈보트로 방문객들을 만나기로 한 날이라 걱정이 앞섭니다. 그러나 악천후에도 일요일을 맞아 가족단위로 배를 찾아오시는 부산 시민들의 표정은 다행히 밝습니다.

21 - 2534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