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해 보존

혹독한 기후와 환경에도 불구하고, 남극에는 지구 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생명체들이 숨쉬고 있습니다. 연안해역과 남극해에는 아주 작은 미생물부터 남극의 대명사 펭귄, 바다표범, 거대한 고래까지 다양한 해양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지구 최후의 원시바다

지구의 가장 남쪽. 거대한 빙하로 이루어진 남극대륙은 불모의 땅,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지리적 조건과 극단적인 기후에도 불구하고 남극은 수많은 생명체들로 넘쳐 납니다.

남극 대륙에서 얼음이 덮혀 있지 않은 지역은 단 2% 뿐으로, 강인한 동식물만이 생존할 수 있습니다. 사실 남극 대부분의 생물들은 남극해와 그 주변에서 살고 있으며, 지구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없는 독특하고 다양한 생명들이 숨쉬고 있습니다. 아주 작은 미생물에서부터 거대한 고래까지 약 15,500종의 다양한 해양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얼음 아래 깊은 바다 속 해양 생물에 대해서는 아직도 모르는 게 많습니다. 남극 연구 탐사진들은 거의 매일 학계에 보고되지 않은 새로운 종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남극은 지구에 마지막으로 남은 자연의 보고임에 틀림 없습니다.

1961년 체결된 남극조약은 남극의 광물자원 개발을 금지하는 데는 성공했습니다. 그러나 남극해의 생물자원의 이용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규제가 미약합니다. 사실 남극의 생물종 남획 역사는 남극이 발견된 1819년 이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털가죽물개, 코끼리바다표범, 고래로 이어지는 인간의 탐욕은 이 동물들이 멸종위기에 내몰릴 때까지 계속되었습니다.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ommission for the Conservation of Antarctic Marine Living Resources, CCAMLR)는 이러한 남획과 약탈의 역사를 반성하고 남극해양의 보호를 위해 1982년 생겨난 조직으로 현재 한국, 미국, 중국을 포함한 25개 회원국이 매년 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CCAMLR의 틀 안에서 먹이사슬의 기초 먹잇감인 크릴에서부터 최상위 포식어종인 이빨고기까지 상업어획이 성행하고 잇습니다. 생물종 남획의 반성에서 출발한 CCAMLR는 변화를 만드는 작업을 왜 이렇게 더디게 진행할까요? CCAMLR 회의에서는 남극의 해양 생물 보호를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내리고, 어획을 금하는 해양보존구역(Marine Reserve)을 지정해야 합니다.

새로운 소식

 

[남극의 눈물] 극장판 시사회에 초대합니다

Feature Story | 2012-07-30 at 18:56

펭귄 퍼시의 고향이 어디인줄 아시나요? 아직도 남극해를 사수하기 위한 서명에 참여하지 않으셨나요? 도대체 남극이 나와 무슨 상관이냐구요? 무더운 여름, 그린피스가 여러분을 시원한 남극으로 초대합니다. TV 화제작 ‘남극의 눈물’의 극장판 ‘황제펭귄 펭이와 솜이’ 시사회를 통해 남극의 소중함을 느껴보세요!

남극해를 사수하라: 사람이야기 하나

Feature Story | 2012-07-18 at 15:00

며칠 전, 서울 합정동의 그린피스 사무소에 한 통의 소포가 도착했습니다. 반듯한 글씨로 ‘그린피스 해양 캠페이너 앞’이라 쓰여진 소포 안에는 한 뭉치의 서명지가 들어 있었고 발신자는 대전에 사는 이한영 군이었습니다. 7월 5일 부터 5일 간 친구들을 상대로 ‘남극해를 사수하라’캠페인을 진행한 13살 한영이. 멋진 어린이 서포터 이한영 군이 그린피스, 그리고 캠페인과의 인연을 들려드립니다. ‘ 남극을 사수하라’ 캠페인은 오는 10월까지...

왜 남극의 로스해를 지켜야 하는가

Feature Story | 2012-06-14 at 11:31

한국은 남극해의 주요 어업국 중 하나로 로스해에서 활발하게 어업을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아직도 독특한 고유의 모습을 간직한 채 번성하고 있는 이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한국은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합니다.

남극해를 사수하라: 광화문 광장에 펭귄이?

Feature Story | 2012-06-07 at 20:43

세계 해양의 날 하루 전인 6월 7일, 광화문 광장에는 사람만큼 큰 펭귄이 나타났습니다. 뒤이어 얼음으로 조각된 작은 펭귄들이 초여름의 뙤약볕 아래 눈물(?)을 흘리며 지나가는 행인들을 바라봅니다. 그린피스, 남극보호연합(ASOC), 세계자연보호기금(WWF), 환경연합과 시민환경연구소를 포함하여 전 세계 20여 개 환경단체가 결성한 ‘남극해보존연대(AOA)’는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남극해 보호 캠페인을 알리기 위해 ‘퍼시’라는 이름의...

26 - 2929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