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책 : 해양보존구역 | 그린피스

해양보존구역

로스해 생태계는 어획을 금하는 해양보존구역(Marine Reserves) 지정을 통해 반드시 보호되어야 합니다. 해양보존구역은 육상의 국립공원과 비슷한 개념입니다. 육상에서 국립공원을 지정하여 보호하듯이, 해양보존구역을 설정하여 바다에서도 중요한 해역을 지키는 것입니다. 그린피스의 목표는 전 세계 바다의 40%를 해양보존구역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해양보존구역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는 바다는 전체 바다의 1%도 미치지 못합니다.

해양보존구역을 만들면, 그 해역에서는 어업이나 광물의 채굴, 폐기물 투기 등을 포함한 모든 파괴적인 활동을 금지할 수 있습니다. 만약 해양보존구역 지정 시 주요 번식 및 산란 장소를 포함하도록 세심하게 계획을 세운다면, 먼 거리를 오가는 이동성 어종 역시 보호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해양보존구역은 성어 및 치어에는 피난처를 제공해주고, 부유하는 알이나 유생(Larvae)에는 일종의 보호 공감을 제공해 줍니다. 즉, 해양보존구역 안의 물고기는 더 오래 살고, 더 크게 자라서 개체군의 규모도 자연히 점점 커질 것입니다.

지난 2011년, 그린피스를 포함한 전 세계 곳곳의 환경보호단체가 연대하여 만든 남극해보존연대(Antarctic Ocean Alliance, AOA)는 남극해에 지구상 가장 큰 해양보존구역 네트워크를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남극해의 해양 생물 자원을 관할하는 남극해양생물자원보존위원회(Commission for the Conservation of Antarctic Marine Living Resources, CCAMLR)는 최초의 남극 해양보존구역 네트워크를 지정할 목표시기를 2012년으로 세웠습니다. 하지만 그 약속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여러분이 할 수 있는 일

남극과 남극해는 인류 모두의 것입니다. 따라서 인류를 위한 평화와 과학적 용도로만 사용될 수 있는 해양보존구역으로 설정될 수 있도록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한국은 지난 2013년, CCAMLR 회의에서 남극해에 해양보존구역 지정을 지지했습니다. 지지 발언으로 그치지 않고, 보다 적극적인 리더십을 보여줄 것을 요청해주세요!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