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 results found
 

문제점 : 위험에 처한 남극해

Hub | 2014-04-07 at 15:57

태고의 자연을 간직한 곳으로 알고 있지만, 남극은 사실 이미 인간의 손때로부터 자유롭지 못합니다. 인간의 남극 탐험은 이미 2세기 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탐험과 함께 시작된 물개와 표범에 대한 무차별적인 사냥으로 한때 이들 생물종의 개체수는 급격히 감소하기도 했습니다. 또, 대규모로 이뤄진 상업 포경은 푸른 대왕고래와 지느러미 긴수염고래를 멸종위기에 몰아 넣었습니다. 최근에는 돈이 되는 희귀 어종을 찾는 상업 어획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해결책 : 해양보존구역

Hub | 2014-04-07 at 16:30

로스해 생태계는 어획을 금하는 해양보존구역(Marine Reserves) 지정을 통해 반드시 보호되어야 합니다. 해양보존구역은 육상의 국립공원과 비슷한 개념입니다. 육상에서 국립공원을 지정하여 보호하듯이, 해양보존구역을 설정하여 바다에서도 중요한 해역을 지키는 것입니다. 그린피스의 목표는 전 세계 바다의 40%를 해양보존구역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해양보존구역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는 바다는 전체 바다의 1%도 미치지...

남극해 보존

Hub | 2014-02-27 at 16:00

혹독한 기후와 환경에도 불구하고, 남극에는 지구 그 어느 곳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생명체들이 숨쉬고 있습니다. 연안해역과 남극해에는 아주 작은 미생물부터 남극의 대명사 펭귄, 바다표범, 거대한 고래까지 다양한 해양 생물들이 살고 있습니다.

이제는 남극 ’바다’다!

Feature Story | 2012-08-16 at 18:37

1991년, 각국의 정부가 획기적인 합의를 이루어냈습니다. 바로 남극대륙을 채굴로부터 보호하기로 동의한 것입니다. 1959년에 체결된 남극조약은 남극대륙을 평화적, 과학적 목적으로 보존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하지만 1980년대에도 남극에서 채광을 하기 위한 움직임은 계속 되었습니다. 이에 그린피스는 남극에 영구기지 설립을 포함한 끈질긴 캠페인을 7년동안 이어갔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세계 각국은 채광 대신 환경 보호를 위한 조약에...

청정 지역 남극 해역도 플라스틱 오염에 몸살

Press release | 2018-06-07 at 13:45

청정 지역으로 손꼽히는 남극 해역도 플라스틱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6월 7일(목)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남극 지역 탐사에서 채취한 눈과 물을 분석한 결과 미세 플라스틱과 유해 화학물질이 대부분 시료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남극편지 3. 남극의 불청객 '세종'

Feature Story | 2018-04-16 at 11:01

남극 크릴 어업이 최대 호황을 맞이하면서, 크릴의 개체 수가 8할 정도 감소한 것으로 추정하는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지금 우리는 남극 동물들의 먹이를 빼앗고 있습니다. "세종 호, 아틱 썬라이즈 호입니다. 들립니까." 크릴을 한가득 끌어 올린 어선을 부르던 이 날 남극해의 두 가지 면을 봤습니다. 남극 생명의 찬란한 향연과 그 너머에 있는 불청객 어선들.

남극편지 4. 우리가 사랑하는 어떤 말들

Feature Story | 2018-04-18 at 11:22

펭귄이 좋습니다. 까닭 모르게 좋습니다. 세상을 의심하지 않는 순수함, 경계가 아닌 관심, 두려움을 배우기 전에 본능적 호기심을 발휘하는 펭귄에게서 우리가 잃어버린 순수를 발견합니다. 그 순수를 지켜주고 싶습니다.

남극편지 1. 펭귄은 묻는다. 우리 동네 왜 왔느냐고.

Feature Story | 2018-03-27 at 10:00

남극에 '아틱 선라이즈' 호가 떴습니다! 그린피스의 환경감시선 '아틱 선라이즈' 호가 남극해의 보호구역 지정을 위해서 연구와 조사 활동을 벌입니다. "남극에 여권 없이 갈 수 있다는 것. 그 말은 이 거대하고 신비한 땅에 소유자가 없다는 말에 다름 아닙니다. 반대로 우리 모두가 주인이라는 말이기도 하지요." 남극해를 누비고 있는 김연식 항해사가 남극을 아끼고 사랑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네 편에 걸쳐 김연식 항해사의 남극해...

남극편지 2. 펭귄은 묻는다. 요즘 날씨가 왜 이러냐고.

Feature Story | 2018-04-02 at 12:00

김연식 항해사와 함께 서울에서 남극으로 건너간 두 친구가 있습니다. 펭귄 '타미'와 '똑이'입니다. 지난해 남극엔 아델리펭귄 1만 8천 쌍이 번식한 페트렐 섬 주변에 기후변화로 빙하가 녹아내려, 다시 수평으로 얼어붙었습니다. 먹이를 구하러 가야 하는 거리가 100㎞나 더 멀어진 셈이죠. 어미들이 먹이를 구하러 간 사이 새끼 펭귄들은 이미 추위와 배고픔에 죽고 두 마리만 살아 있었습니다. 타미와 똑이는 그 두 마리 펭귄을 상징하면서,...

남극해의 유산: 남극 주변 및 로스해 보호를 위한 비전

Publication | 2012-06-14 at 15:00

2011년 10월 그린피스를 포함한 세계 주요 환경단체 및 시민단체의 연합인 남극해보존연대(Antarctic Ocean Alliance, AOA)는 남극해의 19개 해역에 어업이 금지되는 해양보호구역을 설정하여 보호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2012년 6월 한국에서 발간한 AOA의 보고서 ‘남극해의 유산: 남극 주변 및 로스해(Ross Sea) 보호를 위한 비전’은 이러한 19개의 해역이 각각 어떤 생태학적 가치를 지니고 있는지 그 근거를...

1 - 1033 개의 결과

results per page
10 | 20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