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와 재생가능에너지

인류문명이 시작된 날부터 2003년까지 사용한 데이터의 양은 5엑사바이트(Exabyte)에 달합니다. 그러나 이 양은 현재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데이터 양의 이틀 치 밖에 되지 않습니다. 이처럼 IT기업들은 급속도로 팽창하고 있으며, 인류의 더 편리한 생활을 위해 최첨단 기술을 계속해서 개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혁신’을 철학으로 내세우는 IT기업들이, 구시대적인 석탄과 사고가 났을 경우 회복이 불가능한 원자력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에 기대고 있는 것은 커다란 모순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소비하는 전력 양을 하나의 국가로 가정했을 때, 중국, 미국, 일본, 인도, 러시아 다음으로 많습니다(2010년기준). 전 세계 인터넷 접속인구는 25억 명(2014년기준)에서 2019년 57억 명으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찍은 사진 저장하기, 동영상 보기, SNS 하기 등 우리가 인터넷을 통해 하는 여러 가지 행동들은 어딘가에 저장되어 우리가 원할 때마다 다시 찾아 볼 수 있도록 해주고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가 원하는 정보들을 안전하게 보관해 주는 곳을 데이터센터라고 부릅니다.

전자기기들은 모두 열을 냅니다.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을 오래 쓰면 기기가 뜨거워지는 경험을 여러분 모두 해 봤을 것입니다. 한 사람의 인터넷 활동을 저장하고, 보여주고, 기록하는데도 이렇게 열이 난다면 수 많은 사람들의 데이터를 모아놓은 데이터센터의 열은 어떨까요? 상상이 가시나요? 실제로 데이터센터에서 쓰는 전력의 50%가 서버의 열기를 식히는데 사용되고 있습니다.

국내 데이터센터의 경우, 약 26억kWh (2013년기준)의 전력을 소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2006년 5.3억kWh에 비해 약 5배가 증가한 양입니다. 또한 이 양은 한 달 동안 약 1천 2백만 가구가 사용하는 전력량과 비슷합니다. 한국은 초고속 인터넷을 어디서나 접속할 수 있는 나라로, 4천 8만 명(2013기준)이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으며 인터넷 이용률이 10년째 전 세계 평균 이용률의 두 배를 넘고 있습니다. 한국은 미국에 이어 세계 2번째로 많은 트래픽을 발생시키고 있습니다.

한국 국민들의 인터넷 사랑은 이렇게 뜨겁습니다. 또, 한국의 국토는 IT 회사들이 신제품을 시험해 보기에도 적당한 크기와 규모입니다. 거기에 활동적으로 인터넷을 소비하는 사용자들이 있으니 정부가 말하는 제 2의 경제동력이 될 동아시아 IT 허브가 되기에는 완벽한 조건을 갖추었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왜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걸까요?

 

  

새로운 소식

 

내 세금으로 해외 석탄 발전소를 짓는다고?

Feature Story | 2018-09-19 at 11:30

"Coal is a dead man walking." "석탄은 사형대 앞에 선 사람과 같다." 7년 전 도이치은행 국제 자산 운용 책임자 케빈 파커가 한 말입니다. 그는 더 이상 은행이 석탄 사업에 금융을 지원하지 않고, 보험사는 석탄 사업에 보험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죠.

전 세계를 강타한 폭염, 산불, 홍수 - 사진으로 보는 이상기후

Blog entry by 수단슈 말흐오트라(Sudhanshu Malhotra) | 2018-09-12

지난 8월 전 세계 그린피스 사무실에는 지구촌을 강타한 이상기후의 기록 사진들이 넘쳐났습니다. 한국, 일본, 중국뿐 아니라 독일, 덴마크, 스위스 등, 세계 각지에서 극심한 폭염이 이어졌죠. 특히 한국에서는 기상 관측 사상 가장 더운 날이 계속돼 많은 시민들이 밤잠을 설쳤다고 들었습니다. ...

당신이 미처 몰랐을 세금과 인도네시아 석탄발전소의 연결고리

Feature Story | 2018-09-10 at 9:00

우리가 낸 세금으로 지구 온난화를 불러오는 투자가 진행중입니다. 공적금융기관들은 10년간 9조원이 넘는 세금을 해외 석탄발전소 건설에 썼습니다.

기후변화, 대학생이 잡는다!

Feature Story | 2018-08-22 at 13:41

세계가 화염에 싸인 듯 뜨겁습니다. 사람을 녹여버릴 것만 같은 폭염의 원인은 기후변화입니다. 온실가스 감축과 재생가능에너지를 확대하는 노력으로 기후변화 해결에 앞장서고 있는 해외 대학 사례를 소개합니다.

자, 우리 기후변화에 대해 이야기해 봅시다

Blog entry by 버니 맥디아미드(Bunny McDiarmid ) 그린피스 국제본부 공동 사무총장 | 2018-08-13

전 세계 기후 과학자들은 기후변화의 심각성에 대해 반복해서 경고해 왔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이들의 경고에 귀를 열지 않은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최근 일본과 유럽, 캘리포니아 등지에서 발생한 일련의 기후 참사로 인해, 이제 우리는 문제의 심각성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게 됐습니다. 이미 많은 이들이 지난 몇 주간의 극심한 기후 재난으로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를 잃었습니다. 이처럼 비극을 겪은 사람들에게 이제...

1 - 576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