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아서 더 치명적인 초미세먼지, 그에 대응하는 작은 행동 하나

Feature Story - 2015-03-17
지난 3월 6일 그린피스는 초미세먼지의 위험성을 알리고 이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광화문, 명동, 홍대에서 액션을 진행했습니다. 이는 "콜록콜록 초미세먼지" 캠페인의 일환으로 시민 여러분의 일상 속에 찾아든 초미세먼지의 위협에 대해 출근 길, 점심 시간, 퇴근 길 등 일상으로 찾아가 알리기 위한 액션이었습니다. 이 액션에 참여한 한 액티비스트의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지난 2월 황사와 더불어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았을 때의 서울과 깨끗한 하늘의 서울 비교 모습

<황사와 더불어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았을 때의 서울과 깨끗한 하늘의 서울 비교 모습>

지난 설, 우리는 따사로운 봄 햇볕을 만끽하기도 전에 싯누런 미세먼지 세례를 받아야 했습니다. 계절도 없이 찾아오는 뿌연 공기 속으로 외출할 때면 주머니 속에 마스크를 챙기는 것은 이제 일상입니다. 닫힌 문틈과 창문 틈새로도 집 안으로 들어와 쌓인다는 불굴의 침입자, 미세먼지를 막을 길은 없는 걸까요? 누군가는 서해바다에 큰 벽을 세우는 게 답이라며 우스갯소리를 하기도 합니다. 이번 액션에 참여하기 전까진, 저 역시 '미세먼지'하면 바다 건너 대륙에서 날아 오는 크기가 조금 작은 황사라고만 생각했었습니다.

콜록콜록 초미세먼지 캠페인 

그래서인지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에서 기후에너지 캠페인의 일환으로 새롭게 석탄 사용 줄이기 캠페인이 시작되고, 그 첫 번째 액션에 참여해달라는 제안을 받았을 때 약간은 낯설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한국의 에너지 정책이 석탄화력발전소를 2배까지 늘리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도 몰랐으니까요. 손민우 캠페이너의 자세한 설명을 듣고 나서야, 미세먼지 중 입자가 작은 초미세먼지의 위험성과 자동차, 공장, 발전소 등 국내에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가 무엇보다도 우리 스스로의 건강을 위협하는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을 이해했습니다. 그리고 더 많은 사람들이 고통 받으며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하게 되기 전에 하루 빨리 긍정적인 변화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도.

사실, 한 사람의 액티비스트로 그린피스 액션에 참여하는 일은 어렵지 않습니다. 단 한 번의 액션을 위해 오랜 기간 전략을 짜고 치밀한 준비를 하는 캠페인 팀과 기록을 담당하는 미디어 팀에 비하면 지어놓은 밥상에 숟가락만 얹는 것이나 다름 없습니다. 그래서 액션을 하는 동안의 마음가짐은 꼭 사진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사명감으로 똘똘 뭉친 잔 다르크 같지만은 않습니다. 오히려, 추운 거리에서 휴대폰 카메라를 꺼내 들고 호기심 어린 눈초리로 액션을 지켜보는 시민들의 속마음에 더 가깝다 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는 같은 공기를 들이마시고 같은 발전소에서 나온 에너지를 사용하며 생활하는 한 사람의 시민입니다. 저도 그저 그 날 하루만큼은 '초미세먼지'라고 불리는 대기 오염 물질을 잠시나마 다른 시각에서 바라보자고 마음 먹은 한 사람일 뿐이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인파가 많은 명동과 홍대 길거리에서 진행된 이번 액션이 조금 더 특별하게 다가왔습니다. 비록 개인의 힘 만으로는 바꿔내기 어려워 보이는 문제일지라도, 작은 관심이 하나 둘 모이면 금세 눈에 띄는 움직임을 만들 수도 있음을 다시 한 번 실감했기 때문입니다.

지난 3월 6일 광화문, 명동, 홍대에서 초미세먼지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해 진행된 그린피스의 액션

환경 문제를 이야기할 때 종종 마주치는 사람들의 냉소적인 반응은 '무력감'의 차원인 경우가 많습니다. '우리가 아무리 노력해봤자 바람을 타고 날아오는 먼지까지 피할 수는 없다'거나, '이제 와서 가동 중인 발전소를 모두 중단할 수는 없는데, 그렇다면 당장 생활 속의 편리함을 포기해야 하는 것 아닌가?' 등 변화를 만들 수 없다는 무력감에 기반한 냉소들. 이번 액션을 지켜본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그런 무력감을 거스를 용기가 보태어졌으면 좋겠습니다. 비록 '액티비스트'라는 거창한 이름을 썼지만 평범하기 짝이 없는 일상을 살고 있는 저를 포함해서 말입니다. 한 번의 액션보다 더 어렵고 중요한 건 그 이후, 가라앉지 않는 작은 움직임들이 아닐까요.

(* 그린피스는 지난 3월 4일부터 "콜록콜록 초미세먼지"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안심하고 숨 쉴 수 있는 맑고 깨끗한 하늘을 바라는 분들은 누구나 greenpeace.org/korea/air 에서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습니다.)

글: 이은정 / 그린피스 액티비스트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