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 사용 줄이기

석탄은 전 세계적으로 화석 연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44%를 차지합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7위의 오명을 쓴 한국은 계속해서 석탄화력발전소를 늘려갈 계획입니다. 기후변화를 비롯, 대기와 토양, 수질 오염 등 환경 파괴는 물론이고, 유해물질 배출로 시민의 건강에도 심각한 피해를 주는 석탄 사용을 줄여야 합니다.

영흥석탄화력발전소

석탄은 전 세계 전력 생산의 41%를 차지하는 주요 에너지원입니다. 한국에서도 전체 발전량의 39%(2014년 기준)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구시대적 화석 연료인 석탄은 기후변화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환경 오염과 건강상의 피해를 야기합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유해성을 강조하고 있는 초미세먼지 발생도 석탄화력발전소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이상기후와 예고 없는 자연재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세계는 급격히 진행되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고자 온실가스 감축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가장 많은 미국과 중국은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고자 석탄화력발전소를 줄여가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습니다.

반면, 한국은 현재 석탄화력발전소 53기를 가동하는 것도 모자라 2021년까지 24기를 추가 건설할 계획입니다. 현재 계획대로라면 2021년 한국은 총 77기의 석탄화력발전소를 운영하게 되는 것 입니다. 이는 2015년 현재에 비해 2배(발전설비용량기준)에 달하는 양으로, 탄소배출량 증가와 환경오염은 더욱 가속화할 것입니다.

그린피스는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비롯한 석탄 사용을 줄여가자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그린피스가 석탄으로 인한 대기오염 문제를 꾸준히 제기한 결과, 석탄 소비의 44%를 차지하는 12개 지역에서 석탄 소비감축을 약속하는 쾌거를 이뤄냈습니다. 이제는 한국이 적극적으로 나설 차례입니다.

 

 

새로운 소식

 

그린피스 캠페인, 국가전략 '녹색성장 5개년 계획'에 반영

Feature Story | 2019-05-24 at 16:00

우리나라 기업도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전환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과 그린피스가 함께 이끌어낸 변화를 소개합니다.

지구 온난화 해결을 위해 산업부 장관 앞에 나타난 청개구리

Feature Story | 2019-04-26 at 16:53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가는 곳마다 쫓아다닌 청개구리가 있습니다. 기후변화 해결을 위해 국회까지 찾아간 청개구리의 용기있는 사연을 들어보세요.

[기름 말고 그린⑤] 친환경차 구매 망설이고 있다면 꼭 읽어봐야 할 '친환경차 구매 가이드'

Feature Story | 2019-04-26 at 16:27

대부분의 사람에게 자동차는 집 다음으로 가장 비싼 물건입니다. 그래서 구매하기 전에 비용, 효율, 장단점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합니다. 특히 친환경차를 고려 중이라면 충전, 배터리 등 고민은 더 깊어집니다. 그린피스에서는 친환경차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짚어보고 보다 정확한 내용을 전달하고자 '친환경차 구매 가이드'를 만들었습니다.

[기름 말고 그린④] 2019 친환경차 정책 키워드: 선언, 벌금, 보상

Feature Story | 2019-04-19 at 10:18

지구 기온 상승을 1.5도 이하로 제한하기 위해서는 자동차도 바뀌어야 합니다. 어떤 제도가 자동차 기업을 가장 빨리 바뀌게 할 수 있을까요?

[기름 말고 그린③] 당신이 자동차 회사 CEO라면 주목해야 할 이야기

Feature Story | 2019-04-12 at 15:11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제조사의 탈내연기관 선언이 시작됐습니다.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선택이 가장 경제적인 선택임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국내 기업들은 여전히 미적대고 있습니다.

1 - 5122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