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 사용 줄이기

석탄은 전 세계적으로 화석 연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44%를 차지합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7위의 오명을 쓴 한국은 계속해서 석탄화력발전소를 늘려갈 계획입니다. 기후변화를 비롯, 대기와 토양, 수질 오염 등 환경 파괴는 물론이고, 유해물질 배출로 시민의 건강에도 심각한 피해를 주는 석탄 사용을 줄여야 합니다.

영흥석탄화력발전소

석탄은 전 세계 전력 생산의 41%를 차지하는 주요 에너지원입니다. 한국에서도 전체 발전량의 39%(2014년 기준)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구시대적 화석 연료인 석탄은 기후변화에도 심각한 영향을 끼칠 뿐 아니라 환경 오염과 건강상의 피해를 야기합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유해성을 강조하고 있는 초미세먼지 발생도 석탄화력발전소의 어두운 면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예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이상기후와 예고 없는 자연재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세계는 급격히 진행되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고자 온실가스 감축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가장 많은 미국과 중국은 이 같은 상황을 타개하고자 석탄화력발전소를 줄여가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습니다.

반면, 한국은 현재 석탄화력발전소 53기를 가동하는 것도 모자라 2021년까지 24기를 추가 건설할 계획입니다. 현재 계획대로라면 2021년 한국은 총 77기의 석탄화력발전소를 운영하게 되는 것 입니다. 이는 2015년 현재에 비해 2배(발전설비용량기준)에 달하는 양으로, 탄소배출량 증가와 환경오염은 더욱 가속화할 것입니다.

그린피스는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비롯한 석탄 사용을 줄여가자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그린피스가 석탄으로 인한 대기오염 문제를 꾸준히 제기한 결과, 석탄 소비의 44%를 차지하는 12개 지역에서 석탄 소비감축을 약속하는 쾌거를 이뤄냈습니다. 이제는 한국이 적극적으로 나설 차례입니다.

 

 

새로운 소식

 

배추속에 드러난 석탄의 새까만 거짓말

Feature Story | 2017-12-06 at 13:46

인천 영흥석탄화력발전소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최첨단 친환경 발전소”라고 홍보되는 곳입니다. 석탄을 태워 전기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각종 대기오염물질과 온실가스를 배출해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고 기후변화를 가속하는 석탄발전이 과연 친환경일 수 있을까요?

100% 재생가능에너지, 이제 삼성 차례입니다. #DoBiggerThings

Feature Story | 2017-12-01 at 14:52

애플, 구글, 페이스북 같은 글로벌 기업들은 100% 재생가능에너지를 사용하겠다고 약속하며 기후변화 대응에 앞장서 가고 있지만, 세계에서 가장 큰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삼성전자는 겨우 1%만 재생가능에너지입니다.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태양광 투자, 하나씩 해 보실래요?

Feature Story | 2017-10-30 at 14:32

기후변화로 인한 지구 재앙을 막기 위해 그린피스는 깨끗한 에너지 사용을 촉구합니다. 그 일환으로 진행되는 #대한민국해뜰날 은 우리 사회의 각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분들의 ‘태양과 바람’ 재생가능에너지 이야기를 만나보는 인터뷰 글을 시리즈로 연재합니다. 네 번째로, 수현태양광발전소 소장이신 김지석님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화석연료 시대의 끝자락에 선 기업들, 살아남을 방법은?

Feature Story | 2017-10-26 at 14:42

세계 전력시장이 급변하고 있습니다. 이 변화의 폭풍 속에서 우리나라 기업이 글로벌 리더로서의 경쟁력을 유지하려면 어떤 전략을 취해야 할까요?

지구를 구하고 싶은 당신이 꼭 알아야할 글로벌 브랜드들의 친환경 성적표

Feature Story | 2017-10-17 at 13:10

그린피스는 전 세계 17개의 글로벌 IT기업들이 그들의 환경 영향을 줄이기 위해 어떤 활동들을 하고 있는지 분석했습니다. 에너지, 자원, 화학물질 분야에서는 과연 얼마나 글로벌 기업답게 행동하고 있을까요?

1 - 577 개의 결과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