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소식

Greenpeace Korea | 그린피스

참여하기

보도자료 기후
5분

그린피스 등 국내외 환경·사회단체들이 P4G 의장국 대한민국에 한 목소리로 촉구한 두 가지 

글: 그린피스
  • 2050년 탄소중립 위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50% 이상 감축’ 계획 발표 필요
  • OECD 국가는 2030년까지, 그 외 국가는 2040년까지 석탄발전 퇴출 담은 서울선언 채택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국회 시정연설에서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이루겠다는 역사적인 선언을 했다. 그린피스 등 11개 국내외 환경·사회단체들은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서울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27일 서한을 보내 그 약속을 실행할 두 가지 방안을 요구했다.

Call for Climate Action Projection near Namsan Mountain in Seoul. © Greenpeace / Jean Chung
그린피스는 지난달 21일 각국 정상들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하는 레이저빔 메시지를 서울 남산 앞 상공에 투사했다. (출처: 그린피스)

첫째, 대한민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2017년 대비 최소 50% 이상 줄이는 내용의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를 마련해 유엔에 조속히 제출하는 것이다.

둘째, P4G 의장국인 대한민국이 기후리더십을 발휘해 정상회의 참가국 가운데 OECD 국가는 2030년까지, 비OECD 국가는 2040년까지 석탄발전을 퇴출하는 기념비적인 서울 선언을 채택하는 것이다.

지구온난화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세계 주요국은 바야흐로 온실가스 감축 경쟁에 뛰어든 모습이다.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주재한 지난 4월 22일 세계 기후정상회의 이후 그 물결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기후정상회의 의장국이었던 미국은 2030년까지 2005년 대비 50~52% 감축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고, 영국도 2035년까지 78%, 유럽연합은 55% 감축 계획을 내놨다. 일본 역시 새로운 감축목표를 46%로 전보다 두배 가까이 높이며,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기류에 합류했다. 이에 반해 한국은 2015년 이후 24.4% 감축 목표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에서 오는 10월까지 강화된 온실가스 감축목표 초안을 마련하고, 오는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될 제 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 전에 확정안을 내놓겠다고 밝혔지만, 국제사회의 시선은 싸늘하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한국의 2018년 연료연소에 의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세계 7위 수준이다. 온실가스 배출은 1990년에는 2억 9천 톤 정도였지만 지난 2018년에는 7억 2천 톤으로 2배 이상 급증한 마당에 대응이 너무 소극적이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그린피스 등 환경·사회단체들은 국내총생산 기준 세계 10위권으로 이산화탄소 주요 배출국인 한국이 책임에 걸맞은 온실가스 감축계획을 마련해 시행할 것을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강력한 실천 방안 중 하나는 석탄발전의 단계적 퇴출이다. 유럽에서는 제도적으로 석탄발전 폐지가 이미 닻을 올렸다. 영국에서는 2024년까지 석탄 발전을 전면 폐지할 방침이며, 핀란드에서도 2029년 5월 이후 석탄발전을 금지하는 법이 발효됐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달 22일 세계기후정상회의에서 신규 석탄발전 수출에 대해서는 공적금융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이번 서한에 참여한 국내외 환경·사회단체들은 한국정부가 국제적인 위상에 맞는 보다 실질적인 기후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한작업에 동참한 『아시아 채무 및 개발에 관한 아시아민중운동』 은 기존의 석탄발전소들에 대한 부품 공급이나 이산화탄소 포집 청정석탄기술에 대해서는 예외로 한다는 한국 정부의 석탄투자 방침까지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더 나아가 대한민국 정부가 국내외에서 진행중이거나 계획중인 석탄발전소 건설도 아울러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그린피스는 2017 3월 24일 충청남도 당진화력발전소 앞에서 석탄발전 중단을 촉구하는 행사를 가졌다

제니퍼 모건 그린피스 사무총장은 “한국이 해외 석탄발전사업 금융지원을 중단하고 2050 년까지 탄소 중립을 이루겠다고 한 약속에 박수를 보낸다”면서 “한국이 2030년까지 석탄발전 사업을 퇴출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7년 대비 최소 50% 이상 감축하는 강화된 국가 온실가스 감축계획을 내놓으면 아시아에서 탈 탄소 경제 체제 구축을 주도하는 국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30일과 31일 이틀 동안 열리는 P4G 서울 정상회의에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 등 주요국 정상들과 국제기구 수장 등 정상급 6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그린피스 등 환경·사회단체들은 대한민국이 이 자리에서 의장국으로서 리더십을 발휘해 국제적인 차원의 기후변화 대응에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울 것을 주문했다.

 

<’P4G 서울 정상회의 의장국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서한’ 참여 단체>

  • 한국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사무소 (Greenpeace East Asia Seoul)
  • 한국 기후솔루션 (Solutions for Our Climate)
  • 일본 키코 네트워크 (Kiko Network)
  • 아시아 채무 및 개발에 관한 아시아민중운동 (Asian Peoples Movement on Debt and Development)
  • 베트남 지속가능한 개발 제도 및 정책 연구센터 (The Law and Policy of Sustainable Development Research Center)
  • 인도네시아 ‘지구의 벗’ 왈히(Walhi)
  • 미국 오일체인지 인터내셔널 (Oil Change International)
  • 호주 썬라이즈 프로젝트 (The Sunrise Project)
  • 폴란드 ‘개발YES-노천광산NO’ 재단 (Fundacja "Rozwój TAK - Odkrywki NIE")
  • 독일 원시림 (Urgewald e.V.)
  • 프랑스 리클레임 파이낸스 (Reclaim Finance)

 

[공개서한 영어원문]

Open Letter to President Moon Jae-in, Republic of Korea

May 27, 2021

RE: ROK’s leadership on Climate Crisis at 2021 P4G Seoul Summit

Dear President Moon,

Greetings of peace.

We at Greenpeace East Asia Seoul, as part of a global environmental movement, along with 10 civil society organizations around the world, are writing this letter with great concern for the state of the climate and the future of humanity.

2021 has been declared a crucial year in the fight against climate change, with climate summits back on schedule following the global pandemic. As the host of the upcoming 2021 P4G Seoul Summit, we appeal to you to take on a proactive climate leadership role and prioritize the imminent threats of our warming planet.

While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committed  to become carbon neutral by 2050, many of current national policies - particularly on coal finance - do not reflect this declaration. For one, if new coal-fired power plants projects are built as scheduled, they are expected to be in operation well after 2050 considering their average lifespan, and will make carbon neutrality by 2050 most definitely impossible. Furthermore, the government has not strengthened 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s (NDC) ambitions since 2015. Against this backdrop, we are left in serious doubt as to whether the country will be able to lead a worthwhile discussion on green growth and sustainable development.

At the Leaders’ Summit on Climate hosted by President Biden of the United States in April, many world leaders announced bold and conscientious plans for more ambitious greenhouse gas (GHG) reduction targets by 2030 to meet the Paris Agreement’s 1.5℃ climate target. The United States pledged to reduce emissions by 50-52% from the 2005 level by 2030. At the same time, the United Kingdom upped their emissions reduction target to 78% by 2035, followed by the European Union’s pledge to reduce emissions by 55%. Japan likewise joined other leading countries and increased its target to 46% to reduce emissions by 2030.

But instead of following suit, South Korea is falling far behind.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commitment is currently limited to unveiling a “stronger” 2030 greenhouse gas reduction target by the end of 2021. In 2018, South Korea ranked 7th globally for carbon dioxide emissions from fuel combustion, which has more than doubled since 1990. If the emissions continue at this level, it is inevitable that not only South Korean citizens but also millions worldwide will suffer dire consequences of the climate crisis.

Amidst the ongoing climate emergency even throughout the global COVID-19 pandemic, the UN Secretary-General António Guterres has urged all member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to end coal use by 2030 to meet the 1.5°C goal. He also pressed the world’s top greenhouse gas emitters to announce their phase-out plans before the 2021 United Nations Climate Change Conference (COP26) hosted in Glasgow, Scotland. Furthermore, just recently, the International Energy Agency released their Net Zero Roadmap and declared that there is “no need for investment in new fossil fuel supply in our net-zero pathway.” We strongly support and reiterate these pronouncements.

If South Korea intends to play a meaningful role in the pathway to the COP26, we must not only encourage P4G member states to announce bold and practical goals for coal phase-out but also  proactively present that leadership ourselves.

President Moon, the citizens of South Korea and the world implore you to do more for the climate and present a “Seoul Declaration” that demonstrates ambitious and binding goals toward our global fight against the climate crisis.

To this end, we request the Republic of Korea government to take the following actions immediately:

  1. Increase 2030 NDC ambitions to reduce GHG emissions by more than 50% against 2017 level to be aligned to 1.5 goal
  2. Issue ‘Seoul Declaration’ to urge all OECD and non-OECD member countries to phase out coal use by 2030 and 2040 respectively

Much like the COVID-19 pandemic, our looming climate emergency must be addressed collectively and with urgency. The climate crisis is worsening each year, and those who are most vulnerable and at the periphery of the social-economic stratum are increasingly bearing the bigger brunt of this crisis. The climate crisis is an issue with implications extending beyond environmental concerns, and properly addressing the crisis requires a fundamental transformation of political, economic, and social structures. Most importantly, it is an issue that cannot be tackled without the full cooperation and commitment from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particularly from ones that are the biggest contributors to climate change.

As the host of the P4G Seoul Summit, South Korea must commit to exercising true climate leadership by spearheading ambitious goals and leap beyond generic platitudes. We must walk the walk as we only have a limited window of time to act on our climate catastrophe. For our planet, our global community, and our future generations, we must do what’s right, and we must do it now.

President Moon - we remain hopeful that under your leadership, you will turn the tide, fight the good and necessary fight, and steer the country towards a green and sustainable future that we all deserve.

Sincerely,

Greenpeace East Asia Seoul office, South Korea

Solutions for Our Climate, South Korea

Kiko Network, Japan

The Law and Policy of Sustainable Development Research Center, Vietnam

Asian Peoples Movement on Debt and Development, Aisa

Walhi, Indonesia

Oil Change International, United States

The Sunrise Project, Australia

Fundacja "Rozwój TAK - Odkrywki NIE", Poland

Urgewald e.V., Germany

Reclaim Finance, Fran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