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소식

Greenpeace Korea | 그린피스

참여하기

공유

보도자료 기후
3 mins

“애플의 100% 재활용 자원 사용 약속, IT 업계 ‘자원 순환 생산방식’의 첫걸음”

글: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애플이 전자기기 생산으로 야기되는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늘(20일) 새로운 약속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100% 재활용된 자원만을 제품 생산에 사용’하기로 선언한 첫번째 IT 기업이 된 것이다.

2017년 4월 20일, 서울 - 애플이 전자기기 생산으로 야기되는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오늘(20일) 새로운 약속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100% 재활용된 자원만을 제품 생산에 사용’하기로 선언한 첫번째 IT 기업이 된 것이다.

그린피스 IT 분야 선임 분석가 개리 쿡은 “애플의 야심찬 100% 재활용 자원 사용 선언은, 자원의 효율적 사용 및 폐기물 감축이 얼마나 시급한 IT 업계의 과제인지 보여준다. 애플의 이번 결정은 수질 및 토양을 심각하게 오염시키는 금속 채굴을 줄이고 전자기기 재활용 비율을 높이는데 직접적인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의 이번 선언은 자원 낭비를 부추기는 생산 방식에서 벗어나 폐기된 자원을 다시 사용하는 자원 순환형 생산방식을 시도하는 첫 걸음이라는 점에서 환영할 만하다. 삼성, LG,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IT기업들 역시 재활용 원료(주로 플라스틱) 사용을 점진적으로 늘리고 있지만 그 비율은 미미한 수준으로, 100% 재활용 자원만 사용하겠다는 애플의 약속은 전격적이다.

“특히 애플의 이번 선언은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430만대에 대한 재활용 및 재사용 방침을 발표한지 한달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나온 것으로, 삼성전자의 행보에 어떤 영향을 줄 지도 관심사”라며 이현숙 그린피스 동아시아 선임 글로벌 캠페이너는 덧붙였다.

IT산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서는, 재활용된 자원으로 제품을 생산해, 버려지는 자원을 최소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제품 수명 자체를 늘려 불필요한 폐기물 양산을 줄이는 것 또한 필수적이다.

“기업들은 오래 사용할 있고, 수리가 쉬우며,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가 쉽게 가능한 제품을 디자인하고 생산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개리 쿡 그린피스 IT 분야 선임 분석가는 밝혔다.

그린피스는 지난해 말부터 판매 일변도의 생산방식에서 벗어나 제품 수명 연장과 재활용 자원 사용을 통한 순환형 사업 모델로 IT 업계가 전환할 것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오는 6월 말에는 15개 주요 IT 기업들의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을 대상으로, 어느 브랜드의 제품이 가장 오래 사용할 수 있게 디자인됐고 사용자에게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지를 비교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할 계획이다.

▶애플 홈페이지 - 환경 분야 자원 영역(영문)
▶애플 환경 책임 보고서(2017년도 경과 보고서)(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