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소식

Greenpeace Korea | 그린피스

참여하기

공유

보도자료 기후
5분

그린피스, 서울 모터쇼 개막식에서 "보여주기식 친환경차 그만… 0.2%로는 기후변화 못 막아"

글: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사무소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29일 오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개막식에서 자동차 제조사들에 친환경차로의 생산 전환을 요구하는 액션을 펼쳤다. 그린피스는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서는 석유를 포함한 화석연료의 사용을 향후 10년 내 절반으로 줄여야한다고 경고했다.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2019 서울모터쇼 개막식 행사가 열린 킨텍스 제 2전시관 입구에 "고작 0.2% 친환경차로는 기후변화를 막을 수 없습니다"라고 적힌 거대 현수막을 펼쳤다<그린피스 활동가들이 2019 서울모터쇼 개막식 행사가 열린 킨텍스 제 2전시관 입구에 "고작 0.2% 친환경차로는 기후변화를 막을 수 없습니다"라고 적힌 거대 현수막을 펼쳤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29일 오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개막식에서 자동차 제조사들에 친환경차로의 생산 전환을 요구하는 액션을 펼쳤다. 그린피스는 기후변화를 막기 위해서는 석유를 포함한 화석연료의 사용을 향후 10년 내 절반으로 줄여야한다고 경고했다.

서울모터쇼 개막식을 30분 앞둔 오전 10시경,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킨텍스 제 2전시장 앞에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쉐보레(한국지엠), 르노삼성자동차의 로고와 "고작 0.2% 친환경차로는 기후변화를 막을 수 없습니다"라고 쓰인 거대 현수막을 펼쳤다.

작년 그린피스와 독일 항공우주 연구센터인 DLR(German Aerospace Center)가 발표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기후재난을 막고 지구온도 상승폭을 1.5도로 제한하기 위해서는 2028년까지 하이브리드를 포함한 모든 내연기관차의 생산 및 판매를 중단해야 한다. 그러나 국내에 등록된 자동차 2,320만대 중 친환경차에 해당하는 전기차와 수소차는 각각 5만 5,756대와 893대로 전체의 0.2%에 불과하다.

또한 그린피스가 국내 5개 제조사의 지난해 친환경차 판매 비중을 분석한 결과, 현대는 전기차와 수소차를 포함해 2.2%, 기아 0.8%, 한국지엠(쉐보레) 4.2%, 르노삼성 1.7%에 불과했다. 친환경차 모델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쌍용은 0%를 기록했다.

국내 자동차 판매 대수 대비 전기차 판매 대수<국내 자동차 판매 대수 대비 전기차 판매 대수>

김지석 기후에너지 스페셜리스트는 "기후변화 문제가 위기 국면에 들어서면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혁신적으로 줄이지 못하는 기업들은 위기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중국, 미국, 유럽연합의 대대적인 온실가스 규제 움직임은 더 이상 자동차 업계가 기존 화석연료차 중심의 사업을 영위할 수 없다는 것을 명확히 보여준다. 화석연료차 생산에 대한 추가 투자는 결국 비용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제조사들이 진정 친환경적 진화를 원한다면 모터쇼에서 보여주기식의 전시만 할 것이 아니라, 기존 화석연료차를 태양광, 풍력 등 재생가능에너지로 충전 가능한 100% 친환경차로 전환하는 계획을 마련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린피스는 지난 2016년부터 포드, 폭스바겐, 다임러, BMW 등의 자동차 제조사를 상대로 화석연료차 생산을 중단하고 친환경차로의 전환을 실천한 것을 요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해 왔으며, 지난해 폭스바겐은 2040년까지 화석연료차의 생산 및 판매를 중단하기로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사무소는 올해부터 현대, 기아, 르노삼성, 한국지엠, 쌍용 국내 5개 제조사에 화석연료차 생산 중단, 재생가능에너지에 기반한 친환경차로의 전환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