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소식

Greenpeace Korea | 그린피스

참여하기

공유

보도자료 기후
3분

국내 44개 도시 OECD 초미세먼지 최악

한국, OECD 회원국 중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 2위… OECD에서 가장 오염도 높은 도시 100개에 국내 도시 44개 포함

글: 그린피스 동아시아 서울사무소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5일 글로벌 대기오염 조사기관인 에어비주얼(AirVisual)이 출간한 '2018 세계 대기질 보고서'를 분석해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2018년 전 세계 초미세먼지 오염도를 국가 및 도시 단위로 측정, 순위를 매긴 최초 자료로 73개국 3천여 개 도시를 대상으로 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5일 글로벌 대기오염 조사기관인 에어비주얼(AirVisual)이 출간한 '2018 세계 대기질 보고서'를 분석해 발표했다. 해당 보고서는 2018년 전 세계 초미세먼지 오염도를 국가 및 도시 단위로 측정, 순위를 매긴 최초 자료로 73개국 3천여 개 도시를 대상으로 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초미세먼지 농도 2위를 차지했다. 1위는 칠레였다. 최악은 면했지만, 개별 도시 단위를 살펴봤을 때 초미세먼지의 심각성은 더욱 두드러졌다.

OECD 도시 중 초미세먼지 오염도가 가장 높은 100개 도시에 국내 도시 44개가 이름을 올렸다. 대표적인 지역으로는 경기도 안성과 강원도 원주, 전라북도 전주, 경기도 평택, 이천, 충청북도 청주, 경기도 시흥, 양주 등이 포함됐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전국 대기질 모니터링을 시작한 2015년 대비 2018년 한국의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26㎍/m³ 에서 23㎍/m³으로 약 12% 감소했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15㎍/m³ 이하인 '좋음' 일수 역시 2015년 63일에서 2018년 127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그러나 초미세먼지 '나쁨'과 '매우 나쁨' 일수 또한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수도권의 '매우 나쁨' 일수는 하루도 없었지만, 2018년에는 5일로 늘어났다. '나쁨' 일수 역시 62일에서 72일로 대폭 증가했다. 평균적인 초미세먼지 농도는 감소했지만,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질 정도의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일수는 도리어 증가한 것이다.

대기환경 전문가인 우정헌 건국대학교 공과대학 기술융합공학과 교수는 "최근 증가하는 고농도 미세먼지 현상은 기후변화와도 관련이 높다"며 "고농도 현상은 기후변화로 인해 바람이 전반적으로 정체되는 현상이 발생할 때, 국외 유입과 국내 배출원이 만나 발생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기후변화를 일으키는 원인은 주로 화석연료 사용으로 인한 복사강제력의 변화이며, 그 영향은 매우 다양하고 크다. 이것이 온실가스 감축이 대기오염 물질 저감과 동시에 고려되어야 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에어비주얼 보고서는 아시아 지역 내 초미세먼지 발생의 주요 원인으로 석탄 발전과 수송 부문의 화석연료(석유) 사용을 지적했다. 2018년 에너지통계연보에 따르면 한국의 수송 분야 석유 사용량은 꾸준히 증가해왔으며, 석탄 소비 역시 증가세를 보였다.

그린피스 글로벌 대기오염 부서 손민우 캠페이너는 "대기오염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인 현상으로 사람들의 안전과 보건과 직결돼있다"며 "한국이 세계보건기구 권고 기준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증가하는 화석연료의 사용을 절대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내 수송 부문에서의 화석연료 사용은 2015년 대비 7% 이상이 증가했고, 석유 에너지 소비량 중 절반 이상인 58%가 도로 운송"이라며 "고농도 초미세먼지 현상이 서울과 수도권에 쏠린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시민의 호흡권에 가까운 도로교통 오염원을 줄이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