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소식

Greenpeace Korea | 그린피스

참여하기

공유

최신소식 해양
7분

[지구의 날] 남극을 지키는 영웅의 탄생

남극을 지키기 위해 시민들이 청계광장으로 출동했다

글: 김혜린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커뮤니케이션 담당, 김지우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시민참여 캠페이너
시원한 물줄기가 지나는 청계천 수로에 커다란 빙하가 떠 있습니다. 하얀 빙하 사이로 새빨간 망토가 보입니다. 얼음 조각을 들어 올리며 “남극해 보호"를 외치는 소리도 납니다. 아장아장 꼬마 친구도, 웃음꽃 가득 핀 할아버지도 빨간 망토를 두르고 청계천에 왔습니다.

영웅 탄생

“짠~"
배트맨은 고담시를 지킵니다. 슈퍼맨은 미국을 지키죠. 빨간 망토를 매고 청계천 모인 이 시민 영웅은 지구를 구합니다. 박쥐 모양의 불빛이 건물을 꼭대기를 비추면 배트맨이 나타나고, 도와달라는 비명에 슈퍼맨이 반응하듯, 시민 영웅은 남극의 신음소리를 듣고 나타났습니다. 짠! 4월 22일 지구의 날 아침, 청계천에 말이죠.

지구의 날을 맞아, 청계천에 모여 남극해 보호구역 지정을 촉구하는 그린피스 활동가와 시민들 <지구의 날을 맞아, 청계천에 모여 남극해 보호구역 지정을 촉구하는 그린피스 활동가와 시민들>

기후변화로 남극의 빙하가 녹아내렸다가, 다시 빠르게 얼어붙으면서 펭귄 서식지 주변의 얼음도 늘어났습니다. 이 때문에 먹이를 구하러 더 먼 거리를 오갈 수밖에 없게 됐죠. 여기에 상업적인 목적으로 조업이 계속되면서, 남극 동물들은 먹잇감을 두고 사람들과 생존을 건 줄다리기를 벌이면서 신음하게 되었습니다.

“140만 명과 함께 남극해 보호, 여기서 시작”이라는 메시지를 든 시민들은 남극을 구하기 위해 온 영웅들입니다. 전 세계에서 남극 웨델해 보호구역 지정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수가 이미 140만 명이며, 한국 정부에 요구하는 시민의 수도 5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이 영웅들이 시민을 대변하는 것이지요.

영웅 훈련

검정 노랑 빗살무늬의 안전 선이 여기서는 색다르게 쓰였습니다. 영웅을 훈련시키는 특별한 용도로 말이죠. 시민들이 무릎을 묶고 열심히 달려봅니다. 같은 날 오후에 진행된 ‘펭귄! 펭귄! 페스티벌’에서 펭귄이 발등에 알을 품고 이동하는 습성을 경험해보도록 한 이벤트입니다.

남극 지도에도 알록달록 색칠도 합니다. 180만 km2, 한국 국토 면적의 18배에 달하는 규모의 남극 웨델해가 올해 보호구역 지정 논의를 앞두고 있습니다. 지도를 통해 우리 영웅들이 구하게 될 구역을 확인하는 것이죠.

발등에 알을 품고 이동하는 습성을 경험해보는 펭귄 달리기 <발등에 알을 품고 이동하는 습성을 경험해보는 펭귄 달리기>

남극 지도에 색칠하며, 보호구역이 될 지역을 확인합니다. <남극 지도에 색칠하며, 보호구역이 될 지역을 확인합니다.>

남극에서 촬영해온 영상의 VR을 쓰고 아름다운 비경에 빠져듭니다. 숨 막히는 풍광, 눈부신 설원. 끝까지 잘 살아내길 바라는 동물들도 여기서 한눈에 다 만났습니다.

이제 종이 펭귄의 가슴에 등에 다리에 한가득 적습니다. 잘 살아내길 바라는 시민 영웅의 염원이 세 마리 펭귄에게 메시지로 담겼습니다. 메시지가 담긴 종이 펭귄은 한국 정부에 보낼 예정입니다.

펭귄아 미안해”, ”남극해를 보호하라” 등 종이 펭귄 모형에 남극해 보호구역 지정을 요청하는 메시지를 씁니다. <펭귄아 미안해”, ”남극해를 보호하라” 등 종이 펭귄 모형에 남극해 보호구역 지정을 요청하는 메시지를 씁니다.>

남극에서 촬영한 영상을 VR로 체험합니다. <남극에서 촬영한 영상을 VR로 체험합니다.>

응답하라

한국과 유럽연합 등 전 세계 25개 회원국으로 구성된 남극 해양생물자원 보존위원회(이하 까밀라)가 오는 10월, 남극해에 보호구역 지정 여부를 결정합니다. 남극해에 상업적 어업이 급격히 확장되면서, 남극 생태계 유지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게 과학자들의 주된 의견입니다. 남극 동물들이 안전을 위해서는 반드시 보호구역으로 지정돼야만 하죠.

남극해에서 40여 년간 남극에서 조업해온 한국은 까밀라 회원국이기도 합니다. 시민 영웅들이 목소리 높여, 우리 정부가 남극해 보호구역 지정에 ‘찬성'표를 던지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남극 보호를 위한 영웅 훈련을 마치고, 곧 새로운 시민 영웅들이 나타날 예정입니다. 한국 정부가 시민들의 요청에 응답해서 남극 동물과 지구의 편에 서는 유쾌한 결말을 저마다 그리면서 말이죠.

서명하기

글쓴이:
김혜린 커뮤니케이션 담당
김지우 커뮤니티 아웃리치 캠페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