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 보호

전 세계 포경 산업 뒤에 있는 탐욕의 고리로 인해 고래 무리들이 하나씩 남획, 고갈되어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일부 고래종의 개체 수는 이미 급속히 줄어들어 앞으로 수십 년간 보호활동을 벌인다 해도 영원히 회복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지구상에서 가장 큰 종을 포함하는 고래류는 19~20세기에 전 세계 바다에서 산업적 목적으로 대량 학살되었습니다. 수명이 길고 번식률이 낮은 대형고래는 이러한 대규모 상업포경 때문에 많은 종이 멸종 위기에 처했고, 고래류의 멸종을 막으려는 전 세계인의 목소리는 1982년 국제포경위원회(IWC)로 하여금 상업포경에 모라토리움(일시적 중단)을 내리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1986년부터 모든 대형고래류의 상업포경이 금지됐습니다.

하지만 상업포경 금지에도 불구하고 고래는 계속해서 희생되어 왔습니다. 바로 일본과 노르웨이, 아이슬란드와 같은 포경지지국가들이 국제포경위원회에 이의를 제기하거나 과학적 연구를 위해서는 포경을 허용하는, 소위 '과학포경'이라는 제도상의 허점을 이용하며 계속해서 포경을 하기 때문입니다. 1994년 국제포경위원회는 남극해에서 고래가 여름철에 먹이를 구하는 해역을 고래보호구역으로 지정하였지만 일본은 '과학포경'이라는 제도적 허점을 악용, 한 해 천 마리에 가까운 밍크고래를 이곳 남극해와 자국 연안 태평양에서 잡아 그 부산물인 고기를 시장에 유통시키고 있습니다.

그린피스는 남극해 고래보호구역 내 포경 전면 금지를 위해 일본 포경 산업의 부패를 폭로하는 활동을 일본에서 지속적으로 벌이고 있습니다. 또한, 그린피스는 교역에 의존해 지속되고 있는 아이슬란드 정부의 포경 프로그램 종식을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연 보호에 뜻이 있는 국제포경위원회 회원국을 통해 일본에 압력을 행사하고, 그동안 무분별한 사냥을 가능케 했던 정치적 허점도 보완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 정부가 지난 2012년 7월에 밍크고래를 대상으로 과학포경을 하겠다고 발표한 계획을 그린피스가 지속적인 캠페인 활동을 통해 2012년 12월에 철회하게 만들었습니다.

새로운 소식

 

인도양 ‘모범조업국’ 한국, 지속가능 원양업 리더로서 ‘난세영웅’ 되기를

Press release | 2015-05-01 at 15:00

오늘 막을 내린 인도양참치위원회(IOTC)의 제19차 연례회의에서의 핵심결정은 스페인과 프랑스 원양산업의 요구에 맞춰 선박당 550개의 집어장치(FAD)의 허용이었다.

유기준 새 해양수산부 장관께 드리는 편지

Feature Story | 2015-03-25 at 16:00

2013년부터 그린피스는 한국의 불법어업(IUU: 불법·비 보고·비규제 어업)국 탈출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금번 신규 취임한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은 「원양산업발전법」 개정을 이끌어 오면서 한국 원양산업이 당면한 현실과 위기상황을 가까이에서 확인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한국 원양산업의 미래와 국민 식탁 위의 안전한 먹거리 확보를 위해 그린피스는 신규 해양수산부 장관의 깨어있는 리더십을 당부합니다.

[#OceanLovers] 공해의 눈물, 그만: UN 공해 생물다양성 협정 체결

Blog entry by 소피아 체니클리(Sofia Tsenikli) | 2015-02-02

모두의 것이였기에 누구의 책임도 아니였던 공해(High Seas; 公海)에게 좋은 소식이 들립니다. 전 세계의 해양 애호가들과 함께한 그린피스의 해양 캠페인이 또 하나의 큰 승리를 얻어냈습니다. 수년간의 정치적 지체 끝에, 그리고 나흘 동안 UN본부에서 열렸던 빡빡한 일정의 협의 끝에, 지난 1월24일 토요일 이른 아침 드디어 관련 국가들이 공해의 해양 생물다양성을 보호하기 위해 합의 하였습니다. 유엔 공해 생물다양성...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