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 보호

전 세계 포경 산업 뒤에 있는 탐욕의 고리로 인해 고래 무리들이 하나씩 남획, 고갈되어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일부 고래종의 개체 수는 이미 급속히 줄어들어 앞으로 수십 년간 보호활동을 벌인다 해도 영원히 회복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지구상에서 가장 큰 종을 포함하는 고래류는 19~20세기에 전 세계 바다에서 산업적 목적으로 대량 학살되었습니다. 수명이 길고 번식률이 낮은 대형고래는 이러한 대규모 상업포경 때문에 많은 종이 멸종 위기에 처했고, 고래류의 멸종을 막으려는 전 세계인의 목소리는 1982년 국제포경위원회(IWC)로 하여금 상업포경에 모라토리움(일시적 중단)을 내리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1986년부터 모든 대형고래류의 상업포경이 금지됐습니다.

하지만 상업포경 금지에도 불구하고 고래는 계속해서 희생되어 왔습니다. 바로 일본과 노르웨이, 아이슬란드와 같은 포경지지국가들이 국제포경위원회에 이의를 제기하거나 과학적 연구를 위해서는 포경을 허용하는, 소위 '과학포경'이라는 제도상의 허점을 이용하며 계속해서 포경을 하기 때문입니다. 1994년 국제포경위원회는 남극해에서 고래가 여름철에 먹이를 구하는 해역을 고래보호구역으로 지정하였지만 일본은 '과학포경'이라는 제도적 허점을 악용, 한 해 천 마리에 가까운 밍크고래를 이곳 남극해와 자국 연안 태평양에서 잡아 그 부산물인 고기를 시장에 유통시키고 있습니다.

그린피스는 남극해 고래보호구역 내 포경 전면 금지를 위해 일본 포경 산업의 부패를 폭로하는 활동을 일본에서 지속적으로 벌이고 있습니다. 또한, 그린피스는 교역에 의존해 지속되고 있는 아이슬란드 정부의 포경 프로그램 종식을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연 보호에 뜻이 있는 국제포경위원회 회원국을 통해 일본에 압력을 행사하고, 그동안 무분별한 사냥을 가능케 했던 정치적 허점도 보완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 정부가 지난 2012년 7월에 밍크고래를 대상으로 과학포경을 하겠다고 발표한 계획을 그린피스가 지속적인 캠페인 활동을 통해 2012년 12월에 철회하게 만들었습니다.

새로운 소식

 

해양수산부 VS 원양업계, 지금은 불법어업 전쟁중

Feature Story | 2014-08-01 at 11:57

지금 해양수산부는 원양산업계와 한창 전쟁 중입니다. 지난 해 우리나라가 미국과 유럽연합에 의해 연달아 불법어업국, 또는 ‘예비’ 불법어업국으로 지정되었기 때문입니다. 344척이나 되는 어선들이 모두 불법어업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문제는 일부 양심 없는 업체들입니다. 이런 양심 없는 없체들에 대해 지금부터라도 엄정한 처분을 내리는 것이 우리나라를 불법어업국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한국의 불법어업국 지정을 막기 위한 제안

Feature Story | 2014-06-11 at 17:09

한국은 약 90여개 원양업체가 344척의 어선을 거느린 원양대국입니다. 그러나 최근 몇 년간 세계 곳곳에서 한국 원양어선들의 연이은 불법어업들은 위상에 걸맞지 않았지요. 이런 연유로 작년 1월 미국이 한국을 불법어업국으로, 11월 유럽연합이 한국을 예비 불법어업국으로 지정했습니다. 그리고 유럽연합(EU)이 불법어업국 확정 여부를 결정하는 최종 결정을 내리기 전, 오늘까지 집행위원회의 실사단이 한국을 방문해서 한국의 이행 노력을 점검했습니다.

눈물 젖은 생선은 이제 그만!

Blog entry by 한정희 해양 캠페이너 | 2014-06-27

최근 태국 어선의 노예 노동을 담은 가디언지의 보도는 전 세계를 경악케 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캄보디아나 미얀마 출신의 가난한 이주노동자들이 태국의 직업 소개 브로커를 통해 약 40만원 남짓의 헐값에 노예선으로 팔려갑니다. 새우 양식에 사용되는 사료용 잡어를 잡는 이 배에서는 선원들이 하루 20시간이라는 믿지 못할 노동을 하고, 그 와중에 구타와 고문, 심지어 살인까지 상습적으로 일어난다지요. 이 같은 노예선을...

카테고리